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2.09.25 [00:04]
홍기빈의 신자유주의깨기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홍기빈의 신자유주의깨기 >
자본과 영혼, 영화배우 이병헌의 경제학
[홍기빈 칼럼] 물질주의에 빠진 집단이기주의자들을 20세기로 보내자
 
홍기빈
“문화의 교류에는 크게 물질적 문화의 교류와 정신적 문화의 교류가 있다. 그 어떠한 물질적 문화가 우리의 생활 속 곳곳에 침투해 있다고 해도 우리의 영혼과 정신세계를 지배할 수는 없다.”
 
영화배우 이병헌씨가 자신의 홈페이지에 쓴 말이다. 그래서 그는 “우리만의 삶과 관습, 문화를 비롯해 우리만의 정신세계, 영혼마저 깃든 정신적 문화의 대표적 산물”인 영화를 오로지 물질적 상품으로 치부해버리는 스크린쿼터 폐지와 그 뒤에 도사린 한-미 자유무역협정의 논리에 이의를 제기한다. 이씨의 이 간명한 주장에는 20세기 후반의 세계 무역 체제의 역사, 그리고 2007년 이후 한국 사회가 겪게 될지도 모를 변화의 성격이 고스란히 압축되어 있다.
 
폐쇄적 지역 블록으로 찢어졌던 세계 경제는 2차 대전 이후 미국과 영국의 주도로 다시 자유주의적 개방경제 질서로 전환하였다. 케인스나 화이트 등 그 새로운 질서를 입안했던 이들은 다음과 같은 원칙을 가지고 있었다. 첫째, 나라와 나라 사이를 오갈 수 있는 것은 자본과 물자 두 가지다. 둘째, 두 가지 모두 자유롭게 이동하면 서로 상대방의 자동 조정 메커니즘을 파괴하는 경향이 있다. 셋째, 따라서 자유무역 질서를 유지하려면 국제자본의 이동을 규제해야 한다. 이리하여 전후 세계 경제 질서의 두 축인 ‘관세무역 일반협정’(가트)과 브레턴우즈 체제가 나타나게 된 것이다. 결국 가트 체제의 기본 전제는 “나라 사이를 오가는 것은 물자뿐”이며 그 물자들에 관세만 규제하면 된다는 생각이었다.
 
이 생각이 얼마나 오늘날의 현실과 동떨어진 것인지는 분명하다. 국제자본은 규제는커녕 1초에 일곱 바퀴 반의 속도로 전 지구를 속속들이 쓸고 다니고 있다. ‘물자와 물자의 교환’만을 교역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돈 되는 데에 직간접으로 관련이 있다면 쿠키 굽는 법, 여배우 벗은 사진, ‘솔루션’, 금융상품, 방송 주파수까지 모두 교역의 대상이 되었다.

상품이란 게 ‘물질’의 모습을 띠고 있어서 돈 밝히는 이를 ‘물질주의자’라고 불렀던 옛날이 아니다. 이제 인간 생활의 거의 대부분을 시장에서 ‘서비스’라는 이름의 상품으로 해결하는 시대인 것이다. 그런데 서비스(service)란 무엇인가. 사실상 사람과 사람이 서로의 필요와 욕구를 채워주기 위해 서로 하인(servant)이 되어 주는 관계, 즉 사회적 관계가 아닌가.
 
1990년대에 새로이 나타난 세계무역기구 체제는 그래서 물질의 모습이건 아니건 ‘서비스’의 거래에 영향을 줄 모든 요소를 제거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관세에 대한 규제를 넘어서서 해당국 내부의 정치적·사회적·문화적 관계 전반을 모두 바꾸겠다고 나선 셈이다. 현재 논의되는 한-미 자유무역협정은 그저 쌀 개방이냐 아니냐를 놓고 질질 끌던 옛날의 어수룩한 우루과이라운드 같은 ‘무역’ 협정이 아니다. 의료·교육·매체·농업·금융 등, 이병헌씨 표현대로 대한민국에서의 “삶, 관습, 문화”가 표출되어 있는 각종의 사회적 관계를 모조리 미국식으로 통일시키라고 강제하는 ‘통상’ 협정인 것이다.
 
지금 추운 거리에 나선 영화인들의 대열은 ‘그들만의 잔치’가 아니다. 의사·교사·은행원·아이티(IT)업자 …, 결국 우리 모두에게 그것도 1년 안에 닥쳐올 문제, 정말 이곳에서의 삶을 모조리 ‘미국식’으로 바꿀 가치가 있는가를 놓고 우리를 일깨우는 소리인 것이다.
 
자유무역협정으로 얼마나 국내총생산이 늘어날 것인가, 그래서 그것을 가로막는 자들은 얼마나 지독한 집단이기주의자들인가 하고 따지는, 시야가 갇힌 ‘물질주의자’들은 이제 20세기로 보내야 한다.
*홍기빈은 진보적 소장학자로 금융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이며 캐나다 요크대에서 지구정치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저서로는 <아리스토텔레스 경제를 말하다> 와 <칼 폴라니의 정치경제학-19세기 금본위제를 중심으로>, <미국의 종말에 관한 짧은 에세이>(개마고원 2004), <투자자-국가 직접소송제>(녹색평론, 2006) 등 경제연구와 활발한 저술활동을 펼치고 있다.
 
기사입력: 2006/03/04 [14:19]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신자유주의] 반 신자유주의가 우리의 살길이다.2 정근 2010/09/21/
[신자유주의] '반 신자유주의'가 우리의 살길이다 정근 2010/08/02/
[신자유주의] 진보의 비극, 복지노선 담을 그릇 없어 안일규 2010/05/24/
[신자유주의] 복지없는 '정치적'인 한국복지, 필연이다! 안일규 2009/06/04/
[신자유주의] '美 신자유주의' 몰락과 '베이징 컨센서스'의 위력 윤석제 2009/04/14/
[신자유주의] '다시' 발전을 말하는 건 "정치의 문제" 안일규 2009/02/28/
[신자유주의] '월스트리트'의 Money game, 미국은 추락하는가? 김영주 2008/10/10/
[신자유주의] 초대형 '공공부문사유화 저지 공동행동' 단체 출범 김철관 2008/06/24/
[신자유주의] 복지국가 건설은 '정치적인 것의 귀환' 안일규 2008/06/13/
[신자유주의] 정부의 민영화 공세, 공공성 혁신으로 대응해야 오건호 2008/06/04/
[신자유주의] 사민주의 노동시장정책 핵심은 '참여' 안일규 2008/05/30/
[신자유주의] "공공부문 사유화 저지, 연대 투쟁으로 뚫자" 김철관 2008/04/28/
[신자유주의] 거시경제학의 지혜와 한국경제의 진상 오용석 2008/04/24/
[신자유주의] 사회지리학, 불평등한 공간 평등하게 만든다 황진태 2008/03/09/
[신자유주의] 노홍철과 숭례문 피습사태는 위험사회의 징후 하재근 2008/02/22/
[신자유주의] 한계 이른 신자유주의, 대안적 국가연대 필요 새사연 2008/01/28/
[신자유주의] 임종인 "'김앤장', 법망 피해 이익 극대화하고 있어" 안일규 2008/01/28/
[신자유주의] 발전국가론, 국가의 역할은 여전히 중요한가? 황진태 2008/01/12/
[신자유주의] 한국형 ‘신자유주의’ 득세, 어떻게 봐야 할까? 황진태 2008/01/14/
[신자유주의] ‘문자해고’의 원조, 재벌기업의 홍위병 ‘김앤장’ 안일규 2008/01/13/
연재소개 전체목록
홍기빈은 진보적 소장학자로 금융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이며 캐나다 요크대에서 지구정치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저서로는 <아리스토텔레스 경제를 말하다> 와 <칼 폴라니의 정치경제학-19세기 금본위제를 중심으로>, <미국의 종말에 관한 짧은 에세이>(개마고원 2004), <투자자-국가 직접소송제>(녹색평론, 2006) 등 경제연구와 활발한 저술활동을 펼치고 있다.
21세기 자본의 새 얼굴, 소유권과 인권
'상식'의 시대의 종언-진보 사상을 재건하자
투자자-국가소송제의 발톱을 보았는가?
청와대까지 왜곡 선동 나선 투자자-국가 분쟁
이명박, 진짜 검증받아야 할 것은 ‘성장률 신화’
미국이 대한민국에 정말로 원하는 것은?
90년대 미국주도 ‘지구화 담론’은 끝났다
격변하는 동북아 정세, 한국의 선택은?
비전이 없는 ‘2030’, 너희가 진보담론을 아느냐?
한미FTA 체결, 당신 입장은 무엇인가
대추리와 한미FTA, 그리고 87년 체제의 위기
'줄세우기 경쟁' 대 '창의적 지식경제'
한미 FTA는 한반도의 미국종속 신호탄
F T A는 미국의 한국 인수합병 보장서
정치적 수사로 분장한 한미 FTA와 양극화
자본과 영혼, 영화배우 이병헌의 경제학
노대통령은 부시의 '말뚝이'로 전락하려는가?
값어치 없는 엘리트들의 ‘기계적 노동’
Venture Korea의 흥망과 황우석 파국 이후!
MBC는 ‘황우석 2탄’을 즉각 방영하라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