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06.27 [16:01]
이대로의 우리말글사랑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이대로의 우리말글사랑 >
백기완 선생이 쓴 새 글묵 ‘버선발 이야기’
[논단] 제 겨레말보다 남의 나라말 섬기는 못된 버릇 이제는 버리자!
 
리대로

며칠 전에 낸 “버선발 이야기” 글묵(책)은 여든여섯 살인 백 선생님이 지난해 몸이 많이 아파서 오래 동안 병원에서 수술하고 나온 뒤 남기고 싶은 말을 우리 토박이말로 쓴 글묶음이다. 머리말부터 “니나(민중), 갈마(역사), 새름(정서), 든메(사랑), 하제(희망), 달구름(세월), 때결(시간), 얼짬(잠깐), 글묵(책)”같은 낯선 말들이 나온다. 백 선생님이 옛날 어려서 들은 말도 있지만 새로 만든 토박이말도 있다. 어떻게 이렇게 한자말이나 미국말을 하나도 안 쓰고 글을 쓸 수 있을까 싶다. 우리말 살리는 일을 하는 나는 이 글묵을 보면서 백 선생님이 더 우러러보이고 고마워서 마음으로 절을 한다.

 

백 선생님이 이렇게 한자말이나 미국말을 하나도 안 쓰고 글묵을 낸 것은 옛 한아비들은 남의 겨레말을 쓰지 않았을 것이기에 우리답게 살려면 우리말을 살리고 우리말만으로 말글살이를 하자는 뜻이다.  우리가 힘센 다른 나라에 끌려다니지 않고 떳떳하게 살려면 그래야겠기에 일부러 애써서 쓴 글묵이다. 우리 겨레 모두 그 뜻을 깊이 되새기고 많은 사람들이 “버선발 이야기”를 읽은 뒤 백 선생이 만든 우리말을 쓰고 널리 알렸으면 좋겠다. 많은 사람이 함께 가면 없던 길도 생긴다고 했다. 많은 사람이 백 선생님을 따라서 우리말을 찾아서 쓰고 살릴 때에 우리말은 살고 우리 겨레도 빛날 것이다.\

 

난 일찍이 선생님으로부터 ‘파이팅’이란 말을 쓰지 말고 “아리아리 꽝”, ‘뉴스’가 아닌 ‘새뜸’이란 말을 쓰자고 해서 그렇게 하고 있다. 처음에 백 선생님이 쓰는 옛 토박이말이나 새로 만든 우리 낱말을 봤을 때에 많이 낯설었지만 자꾸 써보니 조금씩 토박이말이 더 좋아지고  오랜 벗처럼 느껴졌다. 다른 사람들도 나처럼 하면 백 선생님 뜻이 살고 빛날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우리 토박이말은 낯설다고 쓰지 않으면서 더 낯선 미국말이나 어려운 일본 한자말은 잘 따라서 쓰고 좋아한다. “이벤트, 재테크”같은 일본식 말을 잘 받아서 쓰는 것이 그 꼴이다. 또 거리에 영어 간판이 자꾸 늘어나는 것이 그 모습이다.

 

▲ 2009년 백기완님이 쓴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출판기념회 때 찍그림(사진)이고 오른쪽은 이번에 백 선생이 한자말과 외국말은 하나도 없이 쓴 ‘버선발 이야기’ 겉장이다.     © 리대로

 

백 선생님은 올해부터 10해 앞인 2009년에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라는 자서전을 한겨레출판사에서 낸 일이 있다. 그 때까지 선생님이 살아온 이야기들이었는데 그 글묵에도 미국말은 하나도 보이지 않았지만 한자말은 글목 이름에 쓰인 ‘명예’란 말처럼 몇 개 있다. 그런데 이번에 낸 “버선발 이야기”에는 한자말이 하나도 없다. 참으로 놀랍고 새로운 일이다. 아니 큰 새뜸(뉴스)이다. 열 해 앞서 낸 그 글묵에 “ 나는 늙지 않는다.”는 글이 있다. 노녁(북쪽)에 남아있는 누님을 만나지 못하고는 죽을 수 없다는 말인데 남북이 하나가 되기를 바라는 뜨거운 마음이 느껴졌다. 이번에 낸 글묵은 한자말이나 미국말을 줄이고 우리말을 살려서 쓰자는 뜻이 매우 크다. 나도 일찍이 “하이텔, 천리안” 같은 누리통신이 널리 쓰일 때에 ‘네티즌’이란 말을 ‘누리꾼’이라 바꿔서 썼더니 많은 사람들이 썼다.

 

백 선생님이 우리말을 살려서 쓰는 것을 보면서 황해도에서 태어나 한삶을 우리말과 글을 살리고 빛내려고 애쓴 주시경 선생님이 떠오른다. 주 선생님은 1910년 일본제국에 나라를 빼앗기니 ‘국문(나라글자)이 일본글자가 되어서 우리 글자를 국문이라고 할 수 없게 되었기에 우리 글자를 한겨레의 글자란 뜻으로 ’한글’이라고 새 이름을 달아주었다. 또 그 때 일본말이 ‘국어’가 되니 우리말을 ‘국어(나라말)라고 할 수 없게 되어 우리말을 “한겨레 말”이라는 뜻을 담아 ‘한말’이라고 새 말을 만들어 썼다. 그리고 주시경이란 당신의 한자 이름을 안 쓰고 ‘한힌샘’라는 우리말 이름을 지어서 썼다. 두 분의 뜻과 마음이 같다고 본다.

 

그런 두 분처럼 나도 요즘 사진’을 ‘찍그림’, ‘사진기’는 ‘찍틀’, ‘동영상’을 ‘움직그림’, ‘에스컬레이터’를 ‘움직계단’, ‘무빙워크’는 ‘움직길’이라고 바꿔서 쓰고 있다. 다른 사람들도 주시경, 백기완 선생님들처럼 우리말을 살리려고 애쓰면 바로 우리말이 살아나고 얼 찬 나라가 될 것이다. 한 겨레말은 그 겨레 얼이다. 그 겨레말이 살면 그 겨레 얼도 살고 얼 찬 겨레가 된다. 베트남이 프랑스, 미국, 중국과 싸워서 이긴 것은 무력이 세기 때문이 아니라 겨레 넋살(정신)이 강했기 때문이다. 백 선생님이 한자말이나 미국말을 안 쓰고 우리 토박이말을 살리려고 애쓰는 것은 겨레 넋살이 꽉 찬 나라를 만들어 힘센 나라에 짓밟히고 끌려 다니지 않고 어깨를 펴고 살자는 뜻이라 본다.

 

▲ 오른쪽은 1980년대 대학에서 백기완 선생님이 쓴 ‘동아리’란 말을 퍼트린 김슬옹박사와 만난 찍그림, 왼쪽은 2017년 영화 ‘1987’ 시사회 때에 백기완, 이수호 두 분을 만난 찍그림.     © 리대로

 

이런 백 선생님 큰 뜻을 난 일찍부터 알고 우리러보고 모셨다. 1980년대 대학생들 모임에서 ‘써클’이란 미국말을 ‘동아리’로, ‘신입생’이란 한자말을 ‘새내기’로 말하는 백 선생님을 보고, 또 1990년대 내 처조카 혼인 주례를 맡은 백 선생님이 “아들딸 많이 낳고 행복하게 잘 살아라.”고 하는 주례사가 아니라 “미국말 쓰지 말고 우리말을 사랑하라.”라고 주례사를 하는 것을 보면서 선생님을 우러러봤다. 그래서 1994년 조선일보가 일본처럼 한자를 섞어서 쓰자는 무리들과 함께 “한자를 배우고 씁시다.”라는 글을 그 신문 1면에 17회 째나 이서서 쓰면서 우리말을 우리 글자로 적는 말글살이를 못하게 나섰을 때에 그 짓을 막으려는 한글단체 강연회에 백 선생님을 연사로 모신 일이 있다.

 

그 때 다른 사람들은 백 선생님을 연사로 모시는 것을 반대했으나 내가 강력하게 나서서 안호상 초대 문교부장관, 김동길 연세대 교수와 함께 백기완 선생님까지 나서서 조선일보의 잘못을 꾸짖고 따졌는데 조선일보는 바로 그 못된 짓을 그만두었다. 나는 그 때에 백 선생님 말씀이 가장 크게 그들을 움직여서 그런 줄 생각하고 있다. 그런 백 선생님의 아름답고 큰 뜻을  고마워하면서 나는 이오덕 선생님과 함께 만들고 내가 이끄는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에서 2002년 한글날에 “우리말 으뜸 지킴이”로 뽑아 온 누리에 알린 일이 있다. 선생님의 뜻과 움직임을 많은 사람들이 배우고 따르자는 내 마음 실천이다.

 

선생님이 쓴 글묵에 나오는 “맞대’(대답), 고칠데(병원), 오랏꾼(경찰), 불쌈(혁명), 든올(철학), 얼래(인터넷), 새김말(좌우명), 불쌈꾼(혁명가), 양떡집(빵집), 아리아리(화이팅), 온널판(우주), 재재미쌀(현미),덧이름(별명), 알짜(실체), 나발떼(선전꾼), 지루(권태), 날노래(유행가), 때참(계기), 진꼴(패배,실패), 새뜸(뉴스), 넋살(정신)”같은 말들이 낯설어서 처음에 선생님이 쓴 글묵을 읽기 힘들 것이다. 그러나 처음엔 낯설지만 여러 번 읽으면 새말을 만드는 힘도 커지고 좋아하게 된다. 그런데 이번에 낸 글묵 “버선발 이야기”는 2009년에 낸 글묵보다  재미있고 글맛을 더 느낄 수 있다.

 

나는 3.1독립운동 100돌을 맞이해 지난 3월 7일에 광화문 세종대왕동상 앞에서 “우리 성과 이름을 우리말로 짓고 우리 글자로 쓰자”라는 “배달겨레 얼말글 줏대세우기 기자회견”을 했다. 이 일은 백기완 선생님이 우리말을 살려서 우리겨레를 살리고 얼 찬 겨레가 되자는 뜻을 이어받고 살리자는 뜻과 같다. 나는 그 때 “독립선언 성명서”란 말을 “줏대세우기 밝힘글”이라고 했다. 백기완 선생님 옆에서 함께 움직이진 못하지만 그 뜻을 실천하자는 노력이다. 다행히 나와 같이 한글날을 국경일로 만들고, 한자로 된 국회 보람 ‘國’자를 ‘국회’로 바꾸는 일을 한 이수호 선생님이 백 선생님과 같이 있는 것을 보면서 고맙고 든든하다.

 

사람들은 백 선생님이 통일과 민주, 니나(민중), 노동운동꾼으로만 많이 알고 있고 선생님 옆에 그런 분들이 많다. 그러나 선생님은 우리 겨레와 우리말을 끔찍하게 사랑하고 실천하는 우리말 으뜸 지킴이시기도 하다. 백 선생님을 좋아하고 따르는 모든 분들부터 백 선생님을 따라서 우리말 사랑꾼이 되면 좋겠다. 우리말이 살면 우리얼이 살고, 우리말이 빛나면 우리얼도 빛난다. 그 때에 중국, 일본, 미국이 우리를 깔보지 못한다. 토박이말을 낯설어하는 마음을 떨쳐버릴 때에 백 선생님과 한 마음이 되고 우리말과 우리 겨레, 니나(민중)와 북녘 겨레가 함께 손잡고 살 길이 열린다. 백 선생님을 좋아하고 함께 니나(민중)운동을 하는 분들은 더더욱 말할 것이 없고 온 겨레가 선생님이 쓴 글묵을 읽고 토박이말을 더 좋아하길 바라고 빈다.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 공동대표 리대로 씀)




<대자보> 고문
대학생때부터 농촌운동과 국어운동에 앞장서 왔으며
지금은 우리말글 살리기 운동에 힘쓰고 있다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 공동대표

한국어인공지능학회 회장

한글이름짓기연구소 소장
세종대왕나신곳찾기모임 대표







 
기사입력: 2019/03/16 [01:56]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한글] 어떻게 하면 세종대왕이 나신 곳을 찾을까? 리대로 2019/06/27/
[한글] ‘무빙워크’는 ‘움직길’, ‘에스컬레이터’는 ‘움직사다리’ 리대로 2019/06/17/
[한글]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 생가터 사라지나? 리대로 2019/06/11/
[한글] 서울시는 세종대왕 나신 곳부터 찾아 성역화해야! 리대로 2019/05/17/
[한글] 이제는 남북 언어 통합방안을 준비할 때다 리대로 2019/05/10/
[한글] 배롱나무 한그루보다 못한 한글과 주시경! 리대로 2019/04/26/
[한글] 3.1운동 100주년, 한글이름 독립을 선언하노라! 리대로 2019/04/12/
[한글] 백기완 선생이 쓴 새 글묵 ‘버선발 이야기’ 리대로 2019/03/16/
[한글] 배달겨레여! 우리 말글로 이름 짓고 쓰자! 리대로 2019/03/11/
[한글] 영화 <말모이>가 말해주지 않는 것 정문순 2019/02/17/
[한글] 문희상 국회의장의 부적절한 붓글씨 자랑 리대로 2019/02/14/
[한글] 주시경은 왜 우리말글 살리고 빛내려고 했을까? 리대로 2018/12/20/
[한글] 세종대왕, 이 땅에 납시어 시민과 이야기 나누다 이유현 2018/10/11/
[한글] 우리말 으뜸 알림이 '방탄소년단', 헤살꾼엔 방송국 김영조 2018/10/08/
[한글] 세종대왕 즉위 600돌, 한글 고마움도 모르나? 리대로 2018/09/10/
[한글] 한국어교육 활성화 '방송통신콘텐츠위원회' 설치해야 김철관 2018/09/03/
[한글] 한말글로 이름 짓기는 겨레 빛내는 첫걸음 리대로 2018/06/25/
[한글] 왜 1910년에 일본에 나라를 빼앗겼을까? 리대로 2018/06/21/
[한글] 공공언어 쉽게 바꾸라는 문대통령 환영한다 리대로 2018/05/31/
[한글] 한글과 한글날, 한글학회를 흔드는 무리들 리대로 2017/11/21/
연재소개 전체목록
<대자보> 고문
대학생때부터 농촌운동과 국어운동에 앞장서 왔으며
지금은 우리말글 살리기 운동에 힘쓰고 있다
우리말살리는겨레모임 공동대표
한글문화단체 모두모임 사무총장
중국 절강성 월수외대 한국어과 교수
어떻게 하면 세종대왕이 나신 곳을 찾을까?
‘무빙워크’는 ‘움직길’, ‘에스컬레이터’는 ‘움직사다리’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 생가터 사라지나?
서울시는 세종대왕 나신 곳부터 찾아 성역화해야!
이제는 남북 언어 통합방안을 준비할 때다
배롱나무 한그루보다 못한 한글과 주시경!
3.1운동 100주년, 한글이름 독립을 선언하노라!
백기완 선생이 쓴 새 글묵 ‘버선발 이야기’
배달겨레여! 우리 말글로 이름 짓고 쓰자!
문희상 국회의장의 부적절한 붓글씨 자랑
주시경은 왜 우리말글 살리고 빛내려고 했을까?
세종대왕 즉위 600돌, 한글 고마움도 모르나?
당신은 한말글 으뜸지킴이, 고마운 분입니다
한말글로 이름 짓기는 겨레 빛내는 첫걸음
왜 1910년에 일본에 나라를 빼앗겼을까?
공공언어 쉽게 바꾸라는 문대통령 환영한다
공무원들이 우리 말글살이를 어지럽힌다.
‘IMF국제통화기금’, ‘벤처기업’과 눈먼 나라 돈
4월 13일을 대한민국 ‘토박이말날’로 정하자
교육부의 초등교과서 한자표기 강행을 규탄한다!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