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05.25 [06:01]
문화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문화 >
"女子란 이유로 김장당해" 고려대 '김치녀 대자보' 행렬
"김치녀 벗어나기 위해 자기 검열하진 않는지" 물음 던져
 
김지수


(사진 제공= '댁의 김치는 안녕들 하십니까' 페이스북)

고려대학교에 '김치녀, 안녕들 하십니까'라는 제목의 대자보가 연달아 붙고 있다.

'김치녀'는 흔히 한국 여성을 비하하거나 왜곡할 때 쓰이는 말로, 지난 15일 고려대에 '김치녀로 호명되는 당신, 정말로 안녕들 하십니까'라는 대자보가 처음 붙자 또 다른 대자보들도 이어지고 있다.

첫 번째 대자보 작성자는 "고려대에서 시작된 '안녕들 하십니까' 움직임이 다양한 이슈에 대한 물음을 던졌다"면서 "이 시대의 여성들은 안녕한가"라고 질문을 던졌다.

이어 "과거부터 있었던 여성 혐오는 나날이 악화돼 현재 '김치녀', '된장녀'라는 노골적이고 일상적인 형태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또 "'개념 없음'의 잣대는 남성에게 적용되는 것과는 다를 뿐더러 몹시 자의적이고 폭력적"이라면서 "공중파 TV 프로그램은 못생기고 뚱뚱한 여성을 웃음거리로 삼고 비하하지만, 키 180cm 이하의 남자가 루저라고 말한 여성은 일자리에서도 쫓겨난 채 사회에서 매장당했다"고 적었다.

김치녀의 기준은 다양한 사람들이 적은 것을 모아놓았기에, 한국 여성 누구도 벗어날 수 없다는 것.

특히 카카오톡 채팅창을 묘사한 대자보에서는 "당신은 학벌과 임금이 남성보다 낮거나 혹은 높거나, 연애상대로써 외국인을 선호하거나, 섹스 경험이 많거나, 연애하면서 섹스를 해주지 않았거나, 이상형이 키 큰 남자이거나, 여러 남자와 친하거나, 여대에 다니거나, 내숭을 떨었거나 떨지 않았거나, 성형을 하고 예쁘거나, 성형을 안하고 못생겼거나 등등의 이유로 인해 김장당한 김치"라며 김치녀의 '기준'을 지적했다.

"김치녀라는 이름에서 벗어나기 위해 자기 검열하는 건 아닌지 모든 여성들에게 묻고 싶다"고도 썼다.

이에 화답하는 또 다른 대자보들도 붙었다.

"개념녀가 되기 위해 너무 많은 것들을 포기해야 해서 안녕하지 못합니다"라는 대자보에서는 "명품 가방 안 좋아하고 스타벅스 커피 안 마시고 남자들과 함께 된장녀를 욕하면 저는 개념녀가 될 수 있을 줄 알았지만, 이제는 어떻게 해야 될 수 있는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또 "좁디 좁은 '개념녀'의 자리에 저를 놓는 불가능한 일을 그만 두고 제가 살고 싶은 대로, 느끼는 대로, 원하는 대로 사는 데 붙여지는 이름이 '김치녀'라면 그 이름을 기쁘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대자보에서는 "여자는 외국인 남자를 만나선 안된다, 남자의 외모를 봐서는 안된다, 파트너의 경제적 조건을 따져서는 안된다 등 조건을 달고 이에 해당하는 여성은 혐오한다"면서 "혐오 대신 '취향 존중'을 요구한다"고도 밝혔다.

"김치녀라는 괴물을 탄생시킨 건 이 각박한 세상"이라는 대자보는 "그저 여성이라는 정체성을 온전히, 왜곡 없이 지니고 싶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남학생인 경제학과 박원익 씨도 '정대후문이 김치의 성지가 될 조짐을 보며'라는 화답 자보를 붙여 "왜 이토록 많은 여성들이 자신의 목소리에 대해 자기 검열을 해야 했는가를 되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자보 제휴사 = 뉴스부문 최고히트싸이트 CBS노컷뉴스

 
기사입력: 2014/01/16 [19:17]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여성] 신사임당, 자신의 이름을 직접지은 조선의 여자 김철관 2017/02/13/
[여성] 가해자가 피해자와'친하면' 죄가 없어지나 정문순 2017/01/15/
[여성] 여성의 희생에 빚진 민족의 명절 정문순 2016/09/20/
[여성] 김치녀'를 돌려주마 정문순 2016/09/11/
[여성] 메갈리아, 저항과 전복의 언어 정문순 2016/08/08/
[여성] "'설마 걸리겠어' 하며 계속 음담패설" 고려대 언어 성폭력 사과 강민혜 2016/06/16/
[여성] 여성들이여! 밤길을 되찾자 정문순 2016/06/07/
[여성] 2015년 노벨문학상 작품, 여성전사의 삶 기록한 작품 김철관 2016/02/21/
[여성] 인생 2라운드, 여자들의 은밀한 영혼의 파티 김철관 2015/07/01/
[여성] 왜 한국은 100년간 세계미인대회에서 1등 못했나? 김철관 2014/09/29/
[여성] 흡연과 개의 공통점 정문순 2014/09/23/
[여성] 해발 600m 수락산장 노래부른 60대 여가수? 김철관 2014/06/08/
[여성] 가수 현미, "남편들 퇴직하면 4가지 대학 나와야" 김철관 2014/05/15/
[여성] 뇌 발달의 비밀은 태교, 부모가 달라져야 한다 김철관 2014/04/26/
[여성] “사랑은 폭력의 근원을 이해하고 치유할 수 있는 힘” 김철관 2014/04/20/
[여성] 부부행복, 남녀 인정 소통에서 부터 비롯 김철관 2014/04/17/
[여성] 여성 안심귀가스카우트 서울 전역 확대 임성조 2014/02/18/
[여성] "女子란 이유로 김장당해" 고려대 '김치녀 대자보' 행렬 김지수 2014/01/16/
[여성] 성재기 사건은 남성해방운동의 현 주소 변상욱 2013/08/01/
[여성] 정미홍, 성재기 사망에 "노무현보다 10배는…" 발언 논란 유원정 2013/07/30/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4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