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04.09 [08:02]
정치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정치 >
"MB의 반 인권적 통치행태, 국민들 숨 죽이고 있다"
민주, UN의 '인권위 우려 표명'에 'MB식 인권' 강력 질타 "안타까운 상황"
 
취재부
'유엔(UN) 경제·사회·문화적 권리위원회'가 한국의 국가인권위원회 축소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것과 관련, 민주당이 11일 "이명박 정권 들어 일상화 된 인권탄압에 대한 우려로 봐야 한다"며 이른바 'MB식 인권'에 대한 강력 질타를 가했다.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이날 국회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명박 정권 들어 가장 먼저 손(?)을 본 곳이 국가인권위원회 인데, 굳이 (유엔이) 지금 와서 우려를 표시한 것은 아마도 다른 이유가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노 대변인은 "현재 이명박 정권하의 정부기관 어느 곳도 정권의 초법적인 권력남용과 이로 인한 인권침해 사례를 지적할 수 있는 곳은 없다"라며 "오히려 정권의 편의대로 권력을 남용하고, 기본적인 국민의 권리마저도 무시하는 사례가 곳곳에서 일상적으로 벌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가혹한 정치보복으로 전직 대통령의 불행한 죽음을 초래하였으며, 공권력의 무리한 진압에 의해 희생된 용산 참사의 희생자들은 사계절이 지나도록 장례조차 치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일련의 사례를 거론했다.
 
노 대변인은 "이제는 권력에 의한 크고 작은 인권 침해사례가 더 이상 뉴스거리도 되지 못한다. 참으로 우려스럽고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자정기능을 상실한 권력의 끝이 어딘지는 역사가 말해 준다. 이명박 정권의 반인권적 통치행태가 어디까지 갈 것인지 국민들은 지금 숨을 죽이고 지켜보고 있다"고 성토했다.
 
앞서 '유엔(UN) 경제·사회·문화적 권리위원회'는 지난 10일(현지시간) 한국정부의 경제·사회·문화적 규약 이행 여부에 대한 첫 심의를 열고, 국가인권위의 인력과 기능, 권한 축소 등에 대해 깊은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입력: 2009/11/11 [15:05]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인권] 김철관 인기협회장 "인권보다 중요한 가치 없다" 이유현 2019/12/25/
[인권] 2019년 인권대상에 이석행 폴리텍대학 이사장 수상 김철관 2019/12/25/
[인권] 김철관 인기협회장, 언론부문 인권대상 수상 이유현 2018/12/26/
[인권] 소설가 이외수 "산타, 모든 아이들에게 선물해야" 김철관 2018/12/25/
[인권] 배우 오산하, 사회복지부문 인권대상 김철관 2018/12/25/
[인권] 연일 보수언론 비판속 진행된 '이석기 전의원' 불교인권상 시상식 김철관 2018/11/21/
[인권] 인권의 절대적 잔여 : 실천철학 벼리 2014/03/12/
[인권] 천만 관객넘은 ‘7번방의 선물’, 흥행 성공요인은? 이영일 2013/03/02/
[인권] 교과부, 학교폭력 원인과 책임을 개인에게 전가하나 이영일 2012/08/15/
[인권] 현병철 인권위원장은 즉각 사퇴하라 김주언 2012/07/25/
[인권] '집시법 개정안' 여야 충돌 일단 봉합…절충 될까? 강인영 2010/06/25/
[인권] 기무사, 누구를 위한 충성, 명예, 헌신인가? 예외석 2010/06/05/
[인권] 난민 쉼터 기금마련 '천사의 노래' 울려퍼져 김철관 2010/06/12/
[인권] 정치권 '사형제도 반대·폐지론' 확산 정영철 2010/03/18/
[인권] '뒷북치는' 인권위, 민감한 사안 결정 또 미루나 김효은 2010/02/25/
[인권] 현병철, '용산' 관련 날치기 폐회 논란…"암담하다" 취재부 2010/01/07/
[인권] '받는 나라'서 '주는 나라'로…하지만 인권은 후퇴 안성용 2009/11/25/
[인권] 여야, 현병철 맹공…"인권위가 좀비기구가 됐다" 김재덕 2009/11/13/
[인권] UN서 단 이틀만에 발가벗겨진 'MB식 인권' 이석주 2009/11/12/
[인권] "MB의 반 인권적 통치행태, 국민들 숨 죽이고 있다" 취재부 2009/11/11/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