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8.09.20 [21:01]
미디어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미디어 >
기동민 의원 "원칙과 명문으로 밀어붙일 사회 아냐"
한국PD연합회장 취임식 축사
 
김철관
▲ 류지열 PD연합회장(좌)과 기동민 의원(우)     ©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한국PD연합회장 취임식 축사를 통해 "언론이 권력에게 엄해야 성공한 5년의 정부가 된다"고 밝혔다.

 

기동민(서울 성북을) 의원은 25일 오후 6시 서울 여의도 KBS신관 예식홀에서 열린 '한국PD연합회 회장 이·취임식 및 30년사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

기동민 의원은 “여기에 온 이유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신문방송학과를 나왔다는 말도 안 된 이유가 있고, 또 하나는 류지열 회장과 친구”라고 운을 뗐다.

 

그는 “학교 다닐 때 류지열 회장 별명이 새우였다, 성균관대 나온 후배들과 얘기를 했는데, 새우가 KBS를 넘어서 한국PD연합회장이 됐다고 하니, 새우가 고래가 됐다고 하더라”라며 “ 항상 서로 신뢰하는 친구”라고 추겨 세웠다.

 

이어 “운이 좋아 MBC가 정상화된 날 방송출연을 했는데, 사람들의 얼굴에서 훈기가 느껴지더라”며 “ 오늘 이곳을 걸어오면서 여기도 사람 사는 동네가 됐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기 의원은 “역시 힘들고 어려울 때 같이 우산을 씌워주고 우산을 걷고 비를 맞아준 사람이 최고라는 그런 생각도 했다”며 “정치적으로 오해를 살 것 같아 (농성장) 방문을 제대로 하지 못해 죄송하다는 말을 드린다”고 전했다.

 

특히 “세상은 무섭게 변해 가는데 우리는 변화 속도와 내용을 잘 따라가고 있는가하고 스스로 많이 반성을 했다”며 “최근 가상화폐논란, 남북단일팀 구성 등 이런 부분들을 보고서 그냥 우리가 생각 없이 원칙과 대의명분이라고 생각했던 그런 가치들이 과연 우리사회 전 구성원들과 밀착돼 소통되고 있는가에 대한 반성을 했다”고 했다.

 

이어 “가만히 생각하니 정치하는 사람들이 꼰대가 돼 있더라. 원칙과 명분으로만 밀어붙일 수 없는 그런 아픔과 역사 때문”이라며 “무조건 대의와 명분으로 희생을 강요할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끊임없이 소통하고 함께 하면서 해결방안들을 만들어 내는 것이 공감할 수 있는 유일한 방식”이라며 “광장에서도 청년들은 그것들을 원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의 독립성이 대단히 좋은 일이긴 하지만 권력한테는 대단히 피곤한 일이기도 하다”며 “권력과 방송이 유착될 수는 없는 것이다. 방송과 언론이 살아 있어야 권력에게 엄해야 권력이 5년 동안 유지할 수 있을 것”이러고 강조했다.

 

특히 “언론과 권력, 둘이 친해버리면 나중에는 힘들어진다”며 “집권여당과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기 위해서도 언론이 엄해야 5년 동안 성공한 정부로 국민들에게 기억될 ”이라고 피력했다.


기사입력: 2018/01/27 [14:54]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방송문화] "행동의 소리가 말의 소리보다 크다" 김철관 2018/05/13/
[방송문화] 성우 박형욱 "힘들게 쓴 책, 나라도 사랑할 것" 김철관 2018/05/13/
[방송문화] 김철관 인기협회장 "내레이션이 중요한 시대, 필독서" 이유현 2018/05/13/
[방송문화] '내레이션의 힘' 북콘서트 "읽고, 품고, 표현하라" 김철관 2018/05/11/
[방송문화] 유호한 KBS성우극회장 "내레이션의 힘', SNS로 보여달라" 김철관 2018/05/13/
[방송문화] 배우 차태현의 모친, 성우 최수민의 멋진 축사 김철관 2018/05/13/
[방송문화] "말의 힘! 스피치가 아니라 내레이션입니다." 김철관 2018/04/05/
[방송문화] 박수홍 "문재인 대통령, 권위적이지 않았다" 김철관 2018/03/10/
[방송문화] 대만 연예지 <나인스타즈>, K-POP 스타 누굴 담았나 김철관 2018/02/11/
[방송문화] 6월항쟁에서 촛불혁명으로 방송민주화 30년 담았다 김철관 2018/01/30/
[방송문화] 류지열 "약자 짓밟고 기고만장했던 자들, 고발해야 한다" 김철관 2018/01/27/
[방송문화] 추혜선 의원 "노사 대립 YTN정상화 빨리됐으면" 김철관 2018/01/27/
[방송문화] 김두관 의원 "언론이 바로서야 대한민국이 바로선다" 김철관 2018/01/27/
[방송문화] 기동민 의원 "원칙과 명문으로 밀어붙일 사회 아냐" 김철관 2018/01/27/
[방송문화] 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 "공영방송 국민신뢰 보여줄 때" 김철관 2018/01/27/
[방송문화] 문재인 대통령, PD연합회장 취임 및 30년사 출판 축하 김철관 2018/01/27/
[방송문화] 김철관 인기협회장, PD연합회장 취임 축하 이유현 2018/01/26/
[방송문화] “방송인으로 역할을 못해 혹독한 반성의 시간가졌다" 김철관 2018/01/26/
[방송문화] 인기협 대중문화상 선정 이승환, 페이스북 축하 쇄도 김철관 2017/10/21/
[방송문화] 월간 연예화보 '나인스타즈' 대만 진출 김철관 2017/06/12/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