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2.06.24 [20:55]
미디어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미디어 >
대선 여론조사 편향성, 검증보도해야
[시론] 대선보도는 후보 발언 '받아쓰기'가 아닌 ' 정론직필'로 해야
 
김철관
▲     © 


언론은 유권자인 국민들에게 정치 정보를 제대로 전달해야 할 책임이 있다, 하지만 대선 20여 일 앞두고 이런 중요한 유권자 정보 기능을 담당하고 있는 우리 언론 보도의 모습은 어떨까.

 

현재 언론은 후보 간 지지율 격차를 중계하는 ‘경마 저널리즘’에다가, 정당의 네거티브 캠페인을 그대로 전달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다. 제대로 검증하지 않은 받아쓰기 저널리즘으로 인해 여론 왜곡은 물론, 대선 후보자 검증을 어렵게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대장동 의혹, 아들 도박 의혹, 부인의 황제 의전 의혹으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는 고발사주 의혹, 부인의 경력 허위 조작 의혹, 본부장가 의혹 등으로 양당 캠프는 지금까지 네거티브 의혹 제기에 몰두했었다.

 

하지만 대부분 언론은 양 후보의 여러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 검증은 고사하고, 양당 캠프의 의혹 제기에 대해 받아쓰기 수준에 멈춰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언론은 사건의 맥락을 국민들이 제대로 이해할 수 있도록 뉴스를 제공해야 할 책임이 있는 데도 말이다.

 

최근 대선 보도와 관련해 언론의 관심은 관련 사건의 진실을 알기 위한 검증보도 보다는 관련 사건 그 자체에 매몰돼 의혹 제기 수준에 머물러 있다. 그래서 정책 검증보도는 미미한 수준이다.

 

올바른 대선 보도를 하기 위해서는 의혹 제기를, 그대로 받아쓸 것이 아니라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해 가는 검증기사를 써야 한다는 점이다.

 

특히 대선 여론조사는 각 언론사들의 발표에 힘입어 경마식 보도로 일관하고 있다. 각 언론사 의뢰 여론조사기관 마다 양 후보의 지지율 편차가 크다. 같은 기간에 비슷한 질문, 비슷한 표본을 가지고 했어도 차이가 많다. 이게 현재의 여론 조사의 문제이다. 여론조사를 통해 민심을 파악할 수 있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여론조사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ARS 조사 같은 경우는 응답률이 낮고 응답자도 편향적인 경우가 많다고 대부분의 여론조사 전문가들이 밝히고 있기도 하다.

 

그래서 언론은 제대로 된 여론조사 방식과 잠재적 편향 가능성을 당당히 밝혀야 한다. 단순히 여론조사 결과만을 경쟁적으로 전하고 있는 것을 지양해야 한다.

 

오는 3월 9일에 있을 대통령선거를 위해 법정토론 등 후보 간의 TV 토론은 필연이다. 지금까지 두 차례 진행했지만, 유권자인 국민들은 많은 부분에서 아쉬워하고 있다. 유권자인 국민들이 바라는 유권자 의제가 많은데, 토론을 하지 않는 것은 국민의 알권리를 제한하는 결과가 된다. 대선 후보들은 법정 토론뿐 아니라 언제든지 현안에 대해 토론을 해야 하는 것이 민주주의이다. 지금까지 문제점으로 거론되고 있는 인신공격, 네거티브 등에 대해 언론 스스가 건전한 논쟁의 장을 유도해야 한다.

 

또한 정치 문제를 다루는 수많은 유튜브 채널은 진보냐 보수냐의 성향에 따라 같은 내용이라도 완전히 다르게 보도한 경우도 있다. 그리고 서로 대립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정당과 유튜브 진영 간의 논쟁이 일기도 했다. 문제는 유튜브 정치 채널이 제기하는 의혹들이 진실보다는 편향적, 왜곡적인 경우가 많다는 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이번 대선을 앞두고 지금이라도 언론이 나서 정치 유튜브를 검증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

 

 어떤 문제이든 언론은 정론직필만이 답이다. 아무리 비호감 대선이라고 하지만 최선이 아니면 차선, 최악이 아니면 차악이라도 후보를 뽑아야 한다는 점이다. 현재 진행형인 대선 보도에서 ‘정론직필’만이 왜곡된 여론을 막고 그나마도 차악의 후보라도 뽑게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본다.


기사입력: 2022/02/21 [12:30]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대선] 공선협 등 시민단체 "대선 사전투표 부실, 진상조사위 구성" 촉구 김철관 2022/03/09/
[대선] "유세 중 언론노조 비난 윤석열 후보, 공개사과"촉구 김철관 2022/03/08/
[대선] 민생경제 전문가 119명 "이재명 후보 지지" 김철관 2022/03/06/
[대선] "대선 관계없이 김건희 주가조작 민형사 대응할 것" 김철관 2022/03/03/
[대선] 부동산 전문가 '감정평가사' 371명, 이재명 후보 지지 선언 김철관 2022/03/04/
[대선] '윤석열 불명예' 부끄러운 서울대 1만인선언 김철관 2022/03/02/
[대선] "대선후보, 결선투표제 등 공약하라" 김철관 2022/02/23/
[대선] 대선 여론조사 편향성, 검증보도해야 김철관 2022/02/21/
[대선] 대선 선관위 주관 2020 대선 후보 토론회 김철관 2022/02/22/
[대선] 시민단체, 윤석열 후보와 캠프 관계자 선거법위반 등 사법당국 고발 김철관 2022/02/22/
[대선] 근기법 제외 5인 미만 노동자 "대선후보들, 만납시다" 김철관 2022/02/15/
[대선] 이재명 "나는 친노동적이고 친기업적인 사람" 김철관 2022/02/11/
[대선] 시민단체 "파탄 소상공인 위해 추경 50조 긴급 편성하라" 김철관 2022/02/09/
[대선] 송영길 대표 "곽상도 구속, 대장동 몸통 '국민의힘' 석과대죄해야" 김철관 2022/02/05/
[대선] "이재명, '우분투 정신' 삶 속에서 실천한 분" 김철관 2022/01/20/
[대선] 이재명 "디지털 대전환, 매년 3% 예산 투자" 김철관 2022/01/11/
[대선] "대전환 시대 '기본소득'으로 소외받는 사람 없어야" 김철관 2022/01/09/
[대선] 김성환 의원 "기본소득 실시, 노동가치 배분 원천될 것" 김철관 2022/01/09/
[대선] 이승철 전 민주노총위원장 "철학 맞아 이재명 후보 돕는다" 김철관 2022/01/08/
[대선] 김주영 의원 "이재명 후보, 정책 교정에도 유연한 사람" 김철관 2022/01/08/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