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1.12.03 [00:14]
정치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정치 >
광복회 "이재명 '미 점령군' 발언, 토씨하나 틀리지 않아"
5일 성명 통해 야당 공격에 반반
 
김철관
▲ 광복회가 공개한 맥아더 포고문     ©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맥아더 ‘미군 점령군’ 발언에 대해 윤석열 전 총장등과 야당 의원들이 집중 공격을 하자, 5일 광복회가 나서 ‘미군 점령군 맞다’라는 성명을 냈다.
 
광복회는 “맥아더 포고문 보고 또 봐도 스스로 점령군임을 표방했다”며 “맥아더 포고문 실은 국사편찬위원회도 폐쇄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광복회는 “이재명 미국 점령군 발언은 토시하나 틀리지 않은 역사적 진실”이라며 “우리국민 무시한 맥아다 대신 포고문 소개한 김원웅 광복회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난하냐”고 지적했다.
 
김원웅 회장은 “포고문은 굉장히 강압적이다, 해방에 대한 축하의 말은 한마디도 없고, ‘엄벌에 처하겠다’는 등 우리국민의 불쾌감을 일으킬 수 있는 강압적 표현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짧은 포고문에 ‘점령’이란 단어를 4번이나 사용했다, 두 번 세 번 다시 봐도 맥아더가 ‘스스로 점령군’임을 강조해 표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광복회는 논평을 통해서도 “이런 사실은 역사학계에서도 학술적으로 부정하지 않는다”며 “제대로 된 국민이라면 ‘스스로 점령군’임을 내세운 맥아더의 포고문에 불쾌해야지 왜 이 역사적 진실을 말한 광복회장을 비난하는지 납득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방이후 친일세력이 다시 미국에 빌붙어 권력을 잡았다, 그 이후 77년간 그들은 분단에 기생하며 엄청난 부와 권력을 축적했다”며 “‘친일세력에게는 맥아더가 은인이다’ 미군정하에서 친일세력이 다시 권력을 잡고 횡포를 부려 이에 맞서 싸운 항쟁이 대구10월항쟁, 제주4ㆍ3항쟁이다, 이들 항쟁의 핵심적 주장이 ‘친일청산’이었다”고 밝혔다.
 
특히 “친일세력은 ‘스스로 점령군’임을 표방한 맥아더를 왜 비판하지 못하고, 엉뚱하게 이 사실을 소개한 사람을 비난할까”라며 “‘친일세력의 정신적 지주’인 점령군의 장군을 감히 어떻게 비판할 수 있겠나. 단지 맥아더의 평가에 악영향을 미치는 역사적 진실을 밝히는 사람을 비난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친일세력이 ‘미 점령군과 합작해서 지배체제를 그때 유지했다’는 이재명 지사의 말은 토씨하나 틀리지 않는 역사적 진실”이라며 “국사편찬위 자료에도 포고문은 실려 있다, 그렇다면 국사편찬위도 폐쇄하고, 포고문을 삭제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철지난 색깔론 제기하는 자, 스스로가 역사적 진실을 외면하는 것”이라며 “맥아더는 미군정 실시와 동시에 국내의 여운형이 주도한 건국준비위원회를 강제해산시켰고, 임시정부도 해체하도록 강요했다, 그리고 친일파들을 중용했다, ‘친일세력이 미점령군과 합작’이란 이재명지사의 표현은 역사적 진실을 말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우리나라 정치인이 갖춰야 할 가장 중요한 자질은 ‘역사의식’”이라며 “특히 ‘친일 미청산과 분단극복에 대한 고뇌’가 없는 정치인은 이 땅에서 사라져야 한다, 그런 면에서 백범김구 이후 가장 역사의식이 투철한 정치인은 김대중, 노무현”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21/07/06 [09:27]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한미관계] 광복회 "이재명 '미 점령군' 발언, 토씨하나 틀리지 않아" 김철관 2021/07/06/
[한미관계] '한미정상회담, 대미추종외교 규탄한다" 김철관 2021/05/26/
[한미관계] 트럼프와 세계, 그리고 한반도의 미래 강성종 2017/12/27/
[한미관계] 핵확산 유도하는 미국, 말려드는 동아시아 아레나 2017/11/28/
[한미관계] 2017년 동북아 정세와 북한 핵, 미사일 문제 이재봉 2017/11/29/
[한미관계] 사드의 숨겨진 목적, 한국의 비핵화 격추? 아레나 2017/11/28/
[한미관계] "김관진이 주도"…'사드 알박기' 미스테리 풀리나 권혁주 2017/10/12/
[한미관계] 400회 사드배치반대 촛불집회, 김천도 밝혀 김철관 2017/09/26/
[한미관계] 사드반대 분신 故 조영삼님, 밀양 봉안 김철관 2017/09/24/
[한미관계] 경찰 사드기지 인근 도로 봉쇄…주민은 연좌 시위 노컷뉴스 2017/09/07/
[한미관계] "전쟁 부르는 불법 사드 철회하라" 김철관 2017/08/20/
[한미관계] 성주 김천 주민 "사드 배치 계획 철회하라" 김철관 2017/07/31/
[한미관계] 김경수 의원 "한미정상회담 성공적" 김철관 2017/07/02/
[한미관계] "문재인 대통령은 '사드 재검토' 공약 기억하라" 김철관 2017/05/14/
[한미관계] 국민 62%, "사드배치 차기정부, 국회비준 해야" 김철관 2017/04/19/
[한미관계] '통일 마라토너' 강명구 "사드 저지위해 마라톤" 임순혜 2017/04/10/
[한미관계] 사드저지 평화회의 "사드 배치 원천무효" 김철관 2017/04/09/
[한미관계] 한중 외교차관보 회의…中 "사드 우려 중요시 해달라" 홍제표 2015/03/17/
[한미관계] 무기판매상, '세준 아빠'의 다른 얼굴 정문순 2015/03/16/
[한미관계] 靑, 사드 도입 공론화 반대 '3NO 원칙' 임진수 2015/03/11/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