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8.12.13 [07:02]
정치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정치 >
김희선의원 부친은 '일제하 만주 경찰'
월간조선 ‘김학규 장군과 남남' 주장, 김의원 ‘사실무근, 법정대응’ 밝혀
 
취재부
열린우리당 김희선 의원의 부친인 “김일련(金一鍊)은 독립군이 아니라 일제하 만주국 경찰”이었으며, 의성김씨 집안의 족보, 김학규 장군의 호적, 김학규 장군 며느리의 증인을 확인한 결과 김학규 장군과 족보상 남남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17일 발매되는 월간조선 10월호가 보도했다. 
 
▲열린우리당 김희선 의원 부친의 친일경력을 보도한 월간조선 10월호     ©월간조선
월간조선은 김 의원이 광복군 제3지대장을 지낸 독립운동가 김학규(金學奎) 장군의 손녀 혹은 종손녀라고 주장했지만, 김학규 장군의 며느리인 전봉애(田鳳愛, 80)씨를 포함한 복수의 인사들의 증언과 호적조사를 통해 김 의원 주장이 신빙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지금까지 김희선 의원은 “증조모 선우순(鮮于順)이 의성 김씨 김순옥(金淳玉)과의 사이에 할아버지 김성범(金成範)과 작은 할아버지 김학규를 낳았고, 안동 김씨 집안에 재가(再嫁)하면서 두 아들을 데리고 갔다. 친형제임에도 불구하고 이때문에 김성범은 '의성김씨' 김학규는 '동김씨' 됐다" 주장해 왔다.
 
그러나 월간조선은 1936년 발간된 '성김씨 태천공파'파보(派譜)와 1992년 제작된 '성 김씨 대동보' 따르면, 김성범(김희선 의원의 할아버지)의 아버지인 김순옥은 1897년 사망했고, 이 김성범의 나이는 15세, 1900년생인 김학규 장군은 세상에 아직 태어나지 않은 상태였다고 한다.
 
김학규 장군의 호적과 그의 회고록에 따르면 김 장군은 '의성김씨' 김순옥이 사망한 지 3년 후에 '안동 김씨' 김기섭씨와 재가한 선우순씨 사이에서 태어났다.
 
이와관련 김학규 장군의 큰 며느리인 전봉애씨는 "시아버님(김학규 장군)은 안동김씨"라며 "김의원의 증조할머니인 선우순 할머니가, 희선이 할아버지인 김성범을 데리고 의사인 안동김씨 김기섭한테 시집가서 김학규장군을 낳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전씨는 "시할머니(鮮于順)가 우리 시어머니(김봉수,金鳳洙 여사)에게 '남편이 죽고 혼자 되니 살 수가 없어서 아들 하나를 데리고 안동김씨 집안으로 시집왔다'고 늘 얘기를 했고, 그 얘기를 나는 시어머니에게서 들었다"며 "두 사람(김성범과 김학규)은 친형제가 아니다"고 했다.
 
전봉애씨는 김학규 장군의 장남 김일현의 부인으로, 김일현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뒤 1950년 동두천 전투에서 7사단 1연대 중대장으로 전사했다.
 
김학규 장군의 후손들은 "김희선 의원이 독립군 가계임을 자처하기 위해 김학규 장군의 아버지를 바꿔버리는, 환부역조(換父易祖, 지체가 좋지 않은 사람이 부정한 수단으로 자손이 없는 양반 집을 이어서 자기 아비 할아비를 바꾼다는 뜻)를 했다"고 흥분하고 있다.
 
김학규 장군의 며느리 전봉애씨는 "김희선 의원의 아버지 김일련(1919~1954?)이 광복 전 만주 유하(柳河)에서 경찰로 근무하면서, 독립운동가를 색출해서 취조했다"는 한 제보자의 주장에 대해서 김일련씨가 일제의 괴뢰국인 만주국의 유하에서 경찰관으로 근무한 사실을 확인해주었다. 당시 전 여사는 김일련씨 옆 마을에 살아 서로 교류가 있었다고 한다.
 
전씨는 "그건(만주국 경찰 근무 사실) 그 주위에서 흩어져 살았던 김희선 의원들의 삼촌들도 다 알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씨는 "내가 김일련씨의 직책을 정확하게 알 수 없고, 알려고도 하지 않았다"면서 "김일련씨가 제복 입은 것은 못봤고, 사복을 입은 것만 봤다. 그러니 고등계인지 일반계인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희선 의원 집안과 가까운 다른 익명의 증언자는 월간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이 패망하자 김일련씨는 남한으로 내려와 장사를 시작했고, 1949년 배에 물건을 잔뜩 싣고 중국으로 장사하러 갔다"며 "그후 러시아에서 납치돼 포로수용소에서 수감됐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김희선 의원이 1954년 러시아의 포로수용소에 갇혀 있는 아버지로부터 받았다고 주장하는 편지의 내용에 대해 " '못돌아 올 것 같다'는 내용이지, 독립운동 얘기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전씨는 "김희선 의원의 할아버지 김성범과 아버지 김일련이 독립운동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 "(두 사람이) 독립운동했다는 얘기는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열린우리당 김희선 의원     © 김희선 의원 홈페이지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월간조선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김 의원은 확실한 증거 없이 저와 제 가족을 음해하는 세력의 일방적인 진술만을 근거로 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 마치 사실인 냥 보도하면서 저와 제 가족을 폄하시키려는 비열한 월간조선의 보도에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월간조선의 보도내용은 제 개인과 가족들의 명예를 지극히 훼손하는 것으로, 저는 월간조선과 월간조선 오동룡기자의 악의적 보도에 대해 법적대응과 함께 내일(9/17) 제 가족의 독립운동사에 대해 가족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할 것임을 밝혔다.

김 의원은 그동안 자신의 부친 김일련에 대해 "한독당 비밀청년 당원으로서 김구 선생의 밀명으로 활동하다가 실종됐다"고 주장해 왔다.
 
또한 김 의원의 보좌관 정창수 씨도 김 의원의 홈페이지에 게재된 작은 할아버지 김학규 장군이 '의성 김씨'가 아닌 '안동 김씨'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김 의원의 증조모가 의성 김씨 집안으로 재가하면서 의성 김씨 족보에 등재를 하지 못해 '안동 김씨'로 돼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 의원이 자신을 보내 본관을 확인하려 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무슨 파 몇 대 손인지 정확히 확인하기 위해 내려간 것"이라며 "족보에 등재된 사실을 김학규 장군의 아들인 김일진씨가 확인해줬다""고 해명했다.
 
월간조선의 보도로 그동안 국가보안법 논쟁에 휘말려온 정치권에 친일청산이 또다시 핫이슈로 떠오를 전망이며, 지난 8월말 <신동아> 보도로 인해 신기남 의장의 낙마와 관련, 열린우리당은 또다른 악재를 맞게 됐다.  

* 열린우리당 김희선 의원 홈페이지 http://www.imhere4u.or.kr/
기사입력: 2004/09/16 [16:26]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친일파] 여성 독립지사 300인, 인물사전으로 일목요연 정리 김철관 2018/07/09/
[친일파] 이땅의 남성들에게 바치는 항일여성독립운동가의 삶 김철관 2017/08/13/
[친일파] 사명당 비석 네 조각 낸 친일 승려 김철관 2016/09/17/
[친일파] 시로 승화된 120명의 항일여성독립운동가의 삶 김철관 2016/09/08/
[친일파] 김무성 선친, '일제에 군용기 헌납 독려' 광고 조성진 2015/09/18/
[친일파] “해방 70년, 윤치호는 정말 애국가를 지었나” 이영일 2015/08/09/
[친일파] 식민사적 역사관으로 망언, 이인호 이사장 사퇴하라 육철희 2014/10/28/
[친일파] 오장마쓰이 송가를 쓴 미당, 전두환도 찬양하다 이윤옥 2014/10/25/
[친일파] 독립영웅 김구인가 친일파의 아바타인가? 김철관 2014/09/09/
[친일파] '제2의 문창극', 이인호의 KBS이사장 취임 반대한다 육철희 2014/09/02/
[친일파] 민족의 영웅 김구, 어떻게 진보의 상징됐나? 백시나 2014/08/09/
[친일파] "김무성, 왜 교학사 교과서 적극 옹호하나?" 권영철 2013/09/27/
[친일파] 흥사단 '독립유공자 후손돕기' 적극 나섰다 이영일 2013/03/06/
[친일파] 백선엽은 '전쟁 영웅'인가 '친일 반역자'인가 김준옥 2012/10/26/
[친일파] 대법원 명판결, 기뻐할 수만은 없는 이유 최용익 2012/05/31/
[친일파] 서간도에 들꽃이 된 항일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 김철관 2012/02/28/
[친일파] 여성독립운동가가 없었다면 광복도 없었다 김영조 2012/02/11/
[친일파] 독립운동? 친일파 이승만을 청문회에 세워라! 김철관 2012/02/07/
[친일파] 독립지사를 찾아뵙는 따뜻한 마음의 신독립군들 김영조 2011/09/14/
[친일파] 시로 물들인 여성애국지사의 숭고한 혼들 김철관 2011/08/14/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