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철관 인기협회장 "폐쇄적 운영 '뉴스 제평위' 해체해야"
언론시민단체 네이버 본사 앞 기자회견에서개혁촉구 발언
 
이유현   기사입력  2021/11/20 [10:27]

 

▲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포털의 여론독점과 폐해를 지적하며 "밀실에서 운영되고 있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를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은 19일 오전 11시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네이버 본사 앞에서 한국인터넷기자협회포털뉴스개혁시민연대(준)언론소비자주권행동 등 언론시민단체들이 연 여론 다양성 망살풀뿌리 인터넷·직역언론 고사네이버 포털 뉴스 제휴평가위원회 해체 촉구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했다.

 

김 회장은 민언련언론노조인터넷기자협회 등 언론단체에서 최근 포털 권력과 제휴평가위원회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성명과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며 지난 2009년 이명박 정부 때 국회에서 미디어법 날치기로 신문법에서 기사형 광고 과태료 조항이 사라진 이후 독자를 기만하는 기사형 광고는 언론계 관행으로 정착돼 폐해가 심각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광고를 기사로 속여 내보낸 것은 언론윤리를 저버린 행위이고뿐만 아니라 언론의 생명인 신뢰를 잃을 수 있다는 점에서 치명적이라며 초등학교 반장회의도 회의록을 작성해 공개하고 있는데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회의를 해도 공개하지 않고 폐쇄적으로 밀실에서 이루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최근 연합뉴스가 퇴출된 이후, 20여 개 언론사들이 광고형 기사를 중단하겠다고 했다며 이들 언론사가 기사형광고를 중단했다는 것은 역설적으로 지금까지 불법을 자행했다는 의미이고제평위는 이들을 뒤에서 봐준 꼴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제평위는 당장 해체해야 한다며 제평위를 해체한 후어떤 언론사든지 입점을 자유롭게 하게하고입점 뒤 뉴스검증시스템을 통해 걸러내는 식의 운영을 하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소규모 인터넷언론건전한 인터넷언론풀뿌리 지역언론과 풀뿌리 인터넷매체 등에 까다로운 제휴기준을 적용해 입점을 시키지 않았다며 뉴스제휴평가위원 추천단체 절반이 언론 사용자단체와 현업단체이며 문화체육부 장관이 임명하는 한국언론진흥재단도 참여하고 있다제평위는 사용자단체 추천 인사와 자사 언론사가 입점을 한 현직 언론인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의 제평위는 이미 입점된 언론사들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고소속 언론사와 경쟁상대가 될 수 있는 다른 언론사의 입점 여부를 결정하고 심사권을 쥐고 있다며 더 심각한 문제는 입점된 언론사 자신들이 자신의 퇴출여부를 결정한다는 데 있다이런 상태에서 제휴평가위 참가 언론사가 벌점을 받아도 퇴출시킬 수 있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법적 단체도 아니고 임의기구이면서 저널리즘과 언론 윤리를 심각하게 후퇴시킨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마땅히 해체돼야 한다며 내년 3월 대선에서 공정한 여론조성으로 제대로 된 후보를 선출하기 위해서도 제평위 해체는 필연이다,  정부와 국회도 포털 권력과 제휴평가위원회 폐해에 눈감아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발언을 한 후,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 김철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1/20 [10:27]   ⓒ 대자보
 
  • 도배방지 이미지

인터넷언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