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2.09.25 [00:04]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10.27법난 41주기, 불교탄압 재조명하라"
불교인권위원회, 80년 전두환 군부가 자행한 승려 탄압 정부가 밝혀야
 
김철관
▲ 지난 10월 27일 경주 불국사 대웅전의 모습이다.     © 김철관


스님들이 승려 연행, 재산 압류 등 10.27법난 41주기를 맞아 “지난 80년 전두환 군부에 의해 자행된 불교탄압을 재조명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불교인권위원회(상임대표 진관)은 지난 27일 성명을 통해 “10.27법난의 당사자들의 사과를 이끌어 내고, 국가의 영속적 입장에서 명예회복을 조속히 시행하라”고 주장했다.
 
불교인권위원회는 “1980년 전두환 군부의 정치적 야욕은 5.18광주학살에 이어 10월 27일 대한불교 조계종 본산이 조계사를 비롯 전국 사찰을 급습하여 조계종 총무원장 등 2000여 명의 승려를 연행하고 사찰제반서류 및 재산 등을 압류해갔다”며 “이것은 5.18광주학살에 대해 여론을 호도하며, 국민들의 민주화 열망을 짓밟고, 쿠데타에 대한 반발을 잠재우려는 목적에서 자행된 만행으로서 국가 위기 때 마다 분연히 일어섰던 호국애민불교와 민족의 역사에 대한 반역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불교인권위원회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 ▲10.27법난을 2000년 호국애민불교의 입장에서 재조명 ▲10.27법난의 당사자들의 사과와 국가의 영속적 입장에서 명예회복을 조속 시행 ▲‘마음과 부처와 중생 이 셋은 차별이 없다’라는 일체평등의 가르침을 바탕으로 촛불이후의 새로운 민주주의 질서 확립 등을 촉구했다.

​​​​​​​다음은 불교인권위원회 성명 전문이다,
 
-문재인정부는 10. 27법난을 재조명하라-

1980년 전두환 군부의 정치적 야욕은 5.18광주학살에 이어 10월 27일 대한불교 조계종 본산이 조계사를 비롯 전국 사찰을 급습하여 조계종 총무원장 등 2000여 명의 승려를 연행하고 사찰제반서류 및 재산 등을 압류해갔다.

이것은 5.18광주학살에 대해 여론을 호도하며, 국민들의 민주화 열망을 짓밟고, 쿠데타에 대한 반발을 잠재우려는 목적에서 자행된 만행으로서 국가 위기 때 마다 분연히 일어섰던 호국애민불교와 민족의 역사에 대한 반역이다.정의라는 이름을 빙자한 살인과 폭력은 40여년이 지나도록 이어져 오고 있다.

첫 번째 현재 살아있는 사건당사자와 그 집단들의 사과가 없고, 둘째 그들과 궤를 같이하는 정치세력들이 역사의 진실을 밝히는 일을 조직적으로 방해하고 있으며, 셋째 국가는 피해자 스님들과 불교계에 대한 명예회복을 미루고 있기 때문이다.우리사회는 광복이후 서구적 민주화에 최대의 가치를 두었다.

그래서 대한민국의 민주화는 수직적 교리를 신봉하는 종교들과 그들로부터 이전된 교육의 사고체계 안에서 이루어 졌다는 한계를 벗어 날수 없다.붓다께서는 스스로의 권위를 부정하셨고 “마음과 부처와 중생 이 셋은 차별이 없다”는 우주의 진리를 설파하셨다.

중생이 곧 부처라는 가르침은 민주화 그 이상의 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미래 인류가 나아갈 길이다.따라서 불교인권위원회는 10.27 법난 41주기를 맞아 문재인정부에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문재인정부는 10.27법난을 2000년 호국애민불교의 입장에서 재조명하라.문재인정부는 10.27법난의 당사자들의 사과를 이끌어 내고, 국가의 영속적 입장에서 명예회복을 조속히 시행하라.문재인정부는 “마음과 부처와 중생 이 셋은 차별이 없다”는 일체평등의 가르침을 바탕으로 촛불이후의 새로운 민주주의 질서를 확립하라.

2021년 10월 27일

불교인권위원회 상임대표 진관


기사입력: 2021/10/31 [12:41]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종교] "시인이여, 깨달음을 노래하라" 김철관 2022/05/31/
[종교] "부활절, 국가임용시험 문제 있다" 김철관 2022/04/15/
[종교] 문 대통령 "불교, 코로나유행에도 '동체대비'정신 실천 김철관 2022/03/30/
[종교] 스리프리야 인도 대사 "인도와 조계종 우정 굳건해질 것" 김철관 2022/03/31/
[종교] 불교인권상에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홍성유족회' 선정 김철관 2021/11/15/
[종교] "10.27법난 41주기, 불교탄압 재조명하라" 김철관 2021/10/31/
[종교] "국정원, 사찰피해자 명예회복하라" 김철관 2021/08/30/
[종교] 불기2565년 부처님오신날 전국사찰 봉축법요식 열려 김철관 2021/05/19/
[종교] 올 불교인권상에 '사드반대 투쟁' 정상덕 원불교 교무 김철관 2020/11/09/
[종교] "80년 신군부 10.27불교법난, 문재인 정부 사과해야" 김철관 2020/10/30/
[종교] 실존주의 철학자 나훈아? 테스형은 지옥에...? 류상태 2020/10/28/
[종교] 포교사 무진장 대종사의 삶 기록한 책 김철관 2020/10/05/
[종교] '횡설수설' 이만희…검찰 수사 대비한 면피전략? 정석호 2020/03/03/
[종교] 충남 8번 확진자 줌바 강사는 JMS 신도…교회는 숨기기 급급 김화영 2020/03/03/
[종교] 황교안은 예수의 사람이 아니다 류상태 2019/05/23/
[종교] 수락산 내원암, 부처님오신날 김철관 2019/05/13/
[종교] 소설가 이외수, 불교 선지식 50번째 강연 김철관 2019/05/05/
[종교] 탐한 욕심이 나거든 사자같이 무서워하라 김철관 2018/11/09/
[종교] 기독교발 가짜뉴스, 주범은 우파운동권 김철관 2018/09/14/
[종교] 명진 스님 '행복하게 사는 법' 북 콘서트 김철관 2018/06/30/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