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1.09.16 [01:24]
미디어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미디어 >
"조국 부녀 부적절한 삽화, 조선일보 폐간하라"
조중동폐간 시민실천단 기자회견.. 민언련, 언론노조 논평으로 비판
 
김철관

 

▲ 기자회견     ©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자녀인 조민 씨를 묘사한 삽화를 성매매 사건 기사에 사용해 무리를 일으킨 
<조선일보>가 문재인 대통령 삽화를 사기사건 등 보도에 상습 게재한 것이 밝혀지자, 언론시민사회단체들이 <조선일보>폐간을 비롯한 진심어린 사과와 정정보도를 외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조중동폐간을 위한 무기한 시민실천단민주언론시민연합전국언론노조 등 시민사회노동단체들은 기자회견과 논평 등을 통해 <조선일보>를 성토했다.

 

24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조선일보사 앞에서 조중동폐간을 위한 무기한 시민실천단(단장 김병관)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용납못할 악질 범죄집단 <조선일보>는 당장 폐간하라고 외쳤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이번 조선일보 보도내용과 방식은 정상인으로서는 도저히 상상조차 불가능하다며 방가 일가에겐 부녀간 성매매가 일상인지 모르겠지만 기본적인 인성을 갖춘 인간이라면 꿈도 꾸지 못할 극도의 패륜행위일 뿐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문을 통해 “<조선일보>가 사과랍시고 올린 글은 반사회적 인격 장애자의 음흉한 미소일 뿐이라며 진정성이 결여된 것은 말할 것도 없고, 필요 없는 기사내용을 반복하면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통한 자신들의 파렴치한 의도를 관철하는 악마적 치밀함도 잊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선일보>는 더 이상 사회의 공기로 여론을 이끌어 갈수 있는 언론이 아니라며 증오에 찌들어 분열 책동에만 몰두하며 자신조차 추스르지 못하는 범죄 도구일 뿐이라고 밝혔다.

 

특히 “<조선일보>는 이 땅을 더 이상 더럽히지 말고 당장 폐간하라며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과거 짐승을 잡던 방식으로 분노와 정의의 칼을 빼들고 바로 잡아 그 명맥을 끊어버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발언을 한 김병관 조중동폐간을 위한 무기한 시민실천단장은 “<조선일보>는 코리아나 호텔에서 기생장사로 떼돈을 벌었다며 억울하게 죽은 장자연씨의 문제도 방가 일가의 문제였다고 말했다.

 

그는 조선일보의 패륜과 패악은 여러 건이 되지만어제 일어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등 삽화사건으로 어제 청와대 청원서명이 시시각각 인원이 늘고 조금 전에 확인해 보니 12만명에 육박했다며 청와대에 답변 듣는 청원형식이 아닌 100만 명의 국민서명 실천 운동을 호소하고 싶다고 피력했다.

 

특히 진보적 언론을 포함한 제 시민사회단체가 나서 <조선일보폐간 100만 서명 실천운동으로 전진하자며 쓰나미처럼 밀려오는 분노로 조중동을 폐간하고채널A와 TV조선을 폐방으로 연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성태 인천참언론시민연합 상임대표은 “<조선일보>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자녀인 조민 씨를 묘사한 삽화를 성매매 사건 기사에 사용한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 삽화를 사기사건 등 보도에 사용한 것은 정말 잊을 수 없는 일이라며 “<조선일보>가 실수라고 사과했지만철저히 조사해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방가 일당은 사과쇼 하지마라폐간이 답이다 용납못할 악질 범죄집단 조선일보 폐간하라 등의 손팻말을 들었다.

 

기자회견이 끝날 무렵분노한 한 기자회견 참가자가 조선일보 폐간을 외치며 조선일보사를 향해 계란을 투척하기도 했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조중동폐간을 위한 무기한 시민실천단은 지난 2020년 1월부터 현재까지도 <조선일보>사 주변에서 조중동 폐간을 위한 피켓시위 등을 전개해 왔다.

 

민주언론시민연합도 이날 논평을 통해 부적절한 삽화로 당사자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모욕한 보도에 대해 책임 있게 사과하라며 대문짝만하게 반인권 보도를 해놓고 이제 와선 눈에 잘 띄지 않는 홈페이지 구석에 한 줄짜리 면피성 사과문을 실어놓는 면피성 사과는 소용없다, <조선일보지면과 조선닷컴 홈페이지포털 사이트에 원래 보도 크기의 비중대로 제대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조선일보>가 독자에게 약속한 윤리규범 가이드라인에 따라 철저하게 사건경위를 조사하고그 내용을 상세하게 공개하라며 더불어 책임자 징계와 재발방지 대책도 제대로 내놓아라지금까지 저지른 무책임한 오보와 악의적 왜곡인권침해에 대한 법적 책임 역시 응당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3일 전국언론노조도 보도 가장한 조선일보 반인권 범죄를 규탄한다라는 논평을 발표했다이를 통해 언론노조는 아무상관 없는 성매매 사건에 두 사람의 이미지를 고의로 삽입한 것은 조선일보가 책임 있는 언론의 최소한의 도리를 완전히 내팽개치고 기사를 통해 악의적인 조작과 혐오 범죄를 일삼는 일베’ 수준의 지라시로 전락해 가고 있음을 스스로 입증한 것이라고 간주할 수밖에 없다며 보도를 참칭한 <조선일보>의 범죄적 인권유린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며이에 합당한 책임과 처벌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21/06/25 [14:52]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언론개혁] "조선일보는 택배노조 악의적 보도 중단하라" 김철관 2021/09/11/
[언론개혁] 시민단체, 가짜뉴스 근절 '언중법 개정안' 국회에 촉구 김철관 2021/08/19/
[언론개혁] 김철관 인기협회장, '김주언 이사장-추혜선 감사' 축하 인사 이유현 2021/07/25/
[언론개혁] 김철관 "'조선' 조국 인권침해 삽화 보도, 진정어린 사과해야" 이유현 2021/06/29/
[언론개혁] "조국 부녀 반인권 삽화, 조선일보 진정어린 사과하라" 김철관 2021/06/29/
[언론개혁] "조국 부녀 부적절한 삽화, 조선일보 폐간하라" 김철관 2021/06/25/
[언론개혁] "문재인 대통령, 언론개혁 공약지켜라" 이유현 2021/06/25/
[언론개혁] 김철관 인기협회장 "지금 당장 언론개혁" 손팻말 눈길 이유현 2021/05/26/
[언론개혁] "문재인정부 임기 1년, 언론개혁 반드시 이뤄야" 김철관 2021/05/25/
[언론개혁] 민주언론운동의 산실 민언련, 36년 만에 사옥 열어 이유현 2021/04/19/
[언론개혁] "검찰개혁보다 언론개혁이 더 절실하다" 김철관 2021/02/09/
[언론개혁] 김동훈 기협회장 "촛불정신은 언론개혁" 김철관 2021/01/10/
[언론개혁] "언론재단 이사장,소통과 개혁적 리더쉽으로 선정해야" 이유현 2020/10/09/
[언론개혁] 방정오 'TV조선' 전 대표, 업무상 배임 협의로 시민단체에서 고발 김철관 2020/08/03/
[언론개혁] "조선동아 앞 1인시위 200일, 투쟁 이어갈 것" 김철관 2020/07/20/
[언론개혁] 언론자유 상징물 '굽히지 않는 펜' 1주년 김철관 2020/07/17/
[언론개혁] 시민 커뮤니케이션 권리 선언 발표하다 김철관 2020/07/17/
[언론개혁] 민언련, '검언유착' 채널A 기자 추가 고발 김철관 2020/06/16/
[언론개혁] "친일 적폐언론 조선일보 폐간하라" 김철관 2020/06/01/
[언론개혁] "동아일보의 거짓과 배신 100년 청산하라" 김철관 2020/04/09/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