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11.27 [00:38]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이해식 의원 "도시철도 누적적자 심각"
대중교통 재정위기 극복을 위한 시민토론회 인사말
 
김철관
▲ 이해식 의원     © 김철관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도시철도 무임승차는 계속 재정위기를 주는 압박요인이기 때문에 국가가 재정을 담당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동을)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대중교통 재정위기 극복을 위한 시민토론회’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시대 도시철도 적자와 관련해 정부 지원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여야 의원이 참여한 것을 보더라도 도시철도 재정적자문제 해결은 정파를 초월하는 문제이고 초당적인 문제라며 또한 전국적인 사안이고 특히 대도시가 겪고 있는 그런 재정의 위기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만 해도 지하철 누적적자가 15조원이라고 하고, 2021년도 예상 적자액만 2조원이라고 하니감당할 수 없는 그런 막대한 재정위기를 초래하고 있는 그런 사항이라며 더구나 지방재정은 갈수록 좋지 않은 상황인데지방자치를 도입했을 때인 1996년 당시에 평균 재정자립도는 약 65% 육박했는데 지금은 50%정도이다갈수록 재정자립도는 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에서 지방재정은 이중삼중위기에 처해있다지난 3차 추경에서 세입 경쟁을 했고이 바람에 교부세가 감액이 됐다특별한 재정 보전대책이 없이 지방재정의 압박이 계속되고 있다며 경기가 후퇴하기 때문에 세입은 줄어들고 자체 세입도 줄어들고 교부세도 줄어들고 그러니 지방재정 자체가 엄청난 이중삼중의 위기 상황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대중교통과 관련한 재정위기를 주제로 토론회를 하는 것은 시기적절하다서울 출신 의원들과 서울시 집행부 간담회에서도 이 문제는 단골 주제로 등장했다사실 서울이 이 정도면 지방은 오죽하겠는가우리가 힘을 모아 입법으로 처리를 해야 한다며 특히 대중교통을 하나의 복지정책의 일환으로 보편적 복지의 일환으로 정착시키는 하나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피력했다.

 

이 의원은 “2단계 재정분권과 관련해 정부는 어르신들한테 30만원씩 주는 기초연금을 국가에서 다 부담을 하기로 하고대신 보육 사업은 지방정부가 부담하는 그런 방향으로 기초를 잡고 있다며 그것만 보더라도 노인인구는 갈수록 늘어나고 그에 따른 재정 압박은 심해지기 때문에 이것은 국가가 담당해야 한다는 일종의 사회적 합의로 받아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대중교통인 지하철 어르신 무임승차는 계속 재정위기를 주는 압박요인이기 때문에 이것을 국가가 담당해야 한다는 것은 이런 면에서도 적절한 주장이 될 것이라며 토론내용을 바탕으로 입법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0/11/17 [20:34]  최종편집: ⓒ 대자보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