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07.14 [22:05]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광복회,서울 중부서 앞에서 '인간띠잇기'한 이유는?
6월 6일은 친일경찰에 의한 반민특위 폭란 ..경찰청장 사과하라 촉구도
 
김철관
▲ 광복회 주최 서울 중부서 앞 인간띠잇기 행사     ©


김원웅 광복회장이 친일경찰에 의한 반민특위 습격의 날인 6서울중구경찰서 앞에서 ‘6.6폭란에 대해 경찰청장의 사과를 촉구했다.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6일 오후 31949년 6월 6일 친일경찰에 의해 자행된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를 습격한 폭란의 날을 맞아 서울 중구경찰서를 에워싸는 인간띠잇기 행사를 열었다.

 

반민특위 습격 사건은 1949년 6월 6일 친일파 조사에 속도를 내던 반민특위 사무실에 권총을 든 친일파 중부경찰서장과 경찰들이 난입해 조사 문서 탈취 및 직원과 민간인 35명이 끌려간 역사적 사실을 말한다. 광복회가 서울중부경찰서 앞에서 인간띠잇기를 한 이유이기도 하다.

 

이날 행사는 반민특위 유족광복회원일반시민 등 70여명이 참여해 경찰청장 사과를 촉구했고서울중부경찰서를 에워싸는 인간띠잇기 행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1949년 6월 6경찰폭란경찰청장 사과하라’, ‘친일반민족 가짜보수 척결’ 등의 손팻말을 들었고 ‘6.6 민족정기 짓밟힌 날친일경찰 반민특위 습격이라고 쓴 플랜카드를 선보였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이날 오전 11시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하고곧바로 귀경해 오후 3시 광복회 주최로 열린 서울중구경찰서 앞 인간띠잇기 행사에 참여했다.

 

김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71년 전 오늘은 친일경찰이 반민특위를 습격한 폭란의 날로써 가슴 아프고 슬픈 날이라며 이 날로부터 이 나라는 친일파의친일파에 의한친일파를 위한’ 나라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광복회는 올해부터 이날을 민족정기가 짓밟힌 날로 정하겠다며 경찰에게 총칼을 준 것은 국민을 지키라는 의미였다국가권력이 불법 부당하게 자행됐던 잘못을현 경찰청장이 국민과 역사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발언을 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나라가 어려울 때 목숨 바쳐 싸운 선열들의 투쟁을 잊지 않겠다고 했고장영달 광복회 복지증진위원장(전 국회국방위원장)은 독립운동가의 DNA를 물려받은 광복회가 국가정통성을 바로 세우기 위해 친일청산에 앞장서고 있어, 힘찬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특히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은 한국 현대 정치사의 모든 부패와 부정의 뿌리는 반민법을 무력화시키는데서 비롯됐다며 그 명령자는 이승만이었지만 친일경찰들이 대세를 이뤄 반민특위를 무장 습격한 경찰의 수치스런 과거를 그냥 넘겨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고 김상덕 반민특위 위원장의 장남인 김정육 광복회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반민특위가 해체됐다고 하는 주장은 정말 잘못됐다며 친일경찰들이 무력으로 들어와 국회에서 법으로 정한 반민특위를 파괴시킨 날이라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생존 애국지사인 임우철(102) 독립운동가를 비롯해 반민특위 유족오장섭 전 건설부장관이동일 순국선열유족회장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송승문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이요상 동학실천상임대표정원양 4·19민주혁명회장최형호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서울시지부장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박용현 한국전쟁유족회장평화의 소년상의 작가로 알려진 김운성·김서경 작가 등이 인간띠잇기 행사에 동참했다.

 

참석자들은 추모리본과 함께 산작약꽃 배지를 패용했다반민특위를 상징한 신작약꽃의 꽃말은 슬픔과 분노를 의미한다신작약꽃 배지는 평화의 소녀상 작가인 김운성·김서경 부부 작가가 재능기부를 했다.

 

식전행사로 친일경찰 반민특위 습격한 날, 1949년 6월 6이라고 쓴 검은 리본을 서울중구경찰서 앞 나무에 묶은 퍼포먼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기사입력: 2020/06/07 [11:08]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친일파] 봉오동 전투의 주역, 잊혀진 최운산 장군 김철관 2020/07/05/
[친일파] 광복회-성남시, 독립운동가 선양 사업 등 업무협약 김철관 2020/07/01/
[친일파] 김원웅 "친일 백선엽 '국군의 아버지' 말도 안돼" 김철관 2020/06/23/
[친일파] "6.6은 친일경찰, 반민특위 습격, 민족정기 꺽은 날" 김철관 2020/06/08/
[친일파] 광복회,서울 중부서 앞에서 '인간띠잇기'한 이유는? 김철관 2020/06/07/
[친일파] "반민특위 습격한 친일경찰, 경찰청장 사과하라" 김철관 2020/06/05/
[친일파] "'친일청산'이 선거법 위반이라고요?" 김철관 2020/04/14/
[친일파] 경기도의 친일행적 청산작업 매우 바람직 육철희 2020/01/21/
[친일파] 이승만의 독립운동가 흔적지운 효창운동장 철거해야 육철희 2019/10/28/
[친일파] MBC 취재기자 폭행 이영훈, 연일 언론단체 비판성명 김철관 2019/08/10/
[친일파] 이영훈씨의 MBC 취재기자 폭행, 정당화될 수 없다 이유현 2019/08/10/
[친일파] 전남 고흥 출신 애국지사, 월파 서민호 선생 누굴까 김철관 2019/03/08/
[친일파] 일본-중국 출신 여성도 애국독립운동 나섰다 김철관 2019/03/01/
[친일파] 3.1만세운동 100주년 기념식 성황 김철관 2019/03/01/
[친일파] 김철관 인기협회장 "여성독립운동가 다시 살려냈다" 이유현 2019/02/09/
[친일파] 10년, 시집 10권, 여성독립운동가 200명의 귀환 김철관 2019/02/10/
[친일파] 여성 독립지사 300인, 인물사전으로 일목요연 정리 김철관 2018/07/09/
[친일파] 이땅의 남성들에게 바치는 항일여성독립운동가의 삶 김철관 2017/08/13/
[친일파] 사명당 비석 네 조각 낸 친일 승려 김철관 2016/09/17/
[친일파] 시로 승화된 120명의 항일여성독립운동가의 삶 김철관 2016/09/08/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