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08.13 [17:01]
환경·교육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환경·교육 >
현대 아프리카의 모든 것, 이 책에 담았다
[책동네] 그레이엄 교수의 '현대 아프리카의 이해', 55개국 10억인구 조명
 
김철관
▲ 표지     © 명인 출판


아프리카하면 무엇이 떠오를까아마도 문명미지암흑독재경제낙후 등과 같은 부정적인 단어들일 것이다하지만 현재 아프리카는 자원의 보고잠재적 발전 가능성이 높은 대륙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아프리카에 55개 국가가 있다. 10억 명이 넘은 인구, 2000가지의 언어가 존재한 곳이기도 하다각 국가마다 고유한 역사가 있고 현대 발전양상도 다 다르다최근 아프리카를 조명한 책이 나왔다.

 

그레이엄(Matthew Graham) 영국던디대학 역사학과 조교수가 쓰고 김성수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번역한 <현대 아프리카의 이해>(명인출판사, 2020년 2)는 아프리카 사회경제정치와 문화 등에 대해 명확한 이해를 제공한 책이다이 책은 단순한 시각의 아프리카에서 탈피해대안적 사고를 제공하기 위해서 출판했다고 저자는 밝히고 있다.

 

특히 아프리카 지역의 지리와 역사통치체제경제체제사회, 문화 등 다양한 주제를 포괄적으로 다루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아프리카 대륙은 아마도 세계에서 가장 잘못 이해된 지역이기도 하다엄청난 관심과 주목을 받는 지역이지만 다양성과 복합성이 거의 고려되지 않은심각할 만큼 일반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다.

 

잠재적 발전가능성은 점쳐지고 있지만 경제적으로는 여타 대륙에 비해 낙후된 것은 사실이다비교적 정치적으로 안정적이고경제력이 있는 10개 국가를 제외하면 많은 국가의 국민들은 극도의 불안감과 빈곤 때문에 매우 어려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아프리카 곳곳에서는 민족종교자원 등과 연관된 테러와 분쟁과 이로 인한 난민전염병기후문제 등이 함께 복합돼 정치적 안정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이 책은 아프리카의 긍정적부정적 측면을 모두 다루고 있다.

 

아프리카의 총면적은 부속도서를 포함해 약1170만 제곱 마일에 이르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넓은 대륙이다튀니지의 라스벤 사카에 위치한 가장 북쪽지점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케이프 아굴하스까지 거리는 약 5000마일이다폭으로 보면 대륙의 영토는 세네갈에서 소말리아까지 4600마일의 넓은 면적에 걸쳐 있다인도양대서양지중해홍해에 둘러싸여 있는 대륙이다또한 나일콩고나이저잠베지 등 세계 유명한 강들이 체계적으로 분포돼 있다.

 

아프리카는 원자재와 천연자원이 풍부한 대륙이다하지만 아프리카가 직면한 역설은 풍부한 자원에도 불구하고 가난하다는 점이다그래서 아프리카의 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국가 간 경쟁이 치열하다밀레니엄이후 중국의 끝없는 경제성장에 의해 주도되고 있다는 평가도 있다

 

아프리카에서는 코발트우라늄백금 등 광물이 세계에서 가장 많이 매장돼 있다니켈구리철광석 같은 광물자원은 아프리카 전역에 매장돼 있다스마트폰노트북 컴퓨터태블릿 컴퓨터와 같은 현재 전자기기를 생산하기 위해 아프리카의 원자재는 필수적이다게다가 다이아몬드와 금은 아프리카 전역에서 발견되는 중요자원이다상당한 석유와 가스 매장량을 보유하고 있기도 하다.

 

19세기에 유럽 식민주이가 도래하기 전 아프리카 사회는 공식적으로 경계가 뚜렷하게 정해진 국가는 분명히 없었다. 19세기 들어와 유럽열강들이 아프리카를 식민지화했고, 20세기 1945년 말부터 1960년대 중반까지 대다수 주요 아프리카 식민지는 유럽의 지배에서 벗어나 독립을 하게 된다이때부터 아프리카 국가들에개서 독재정권이 탄생했고리비아가봉토고 짐바브웨이우간다 등에서 30~40년 간 독재 통치자가 재임했다이로 인한 경제붕괴를 경험했다.

 

밀레니엄이후부터 아프리카의 경제적 운명이 서서히 호전돼 가고 있는 것이다하지만 아프리카 10개 국가를 제외하고는 지속가능한 경제 회복에 대해서는 아직 장담하지 못한 상태이다아프리카는 환경적으로 보면 기후변화가 심각하다기온상승으로 글로벌 평균보다 1.5배 빠르고강우량은 점차 줄거나 강우 양상은 불규칙하고 해수면은 상승하고 있다.

 

이 책은 아프리카의 과거와 현재가 교차되는 양상을 강조하고 있고지난 세기동안 내외부적인 힘에 의해 아프리카가 경험했던 중요한 변화도 살피고 있다아프리카의 문화의 다양성을 언급했고갈등과 불확실한 미래를 고찰하면서발전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다. 특히 긍정적부정적 측면 모두 살피고 있고현대 아프리카의 정치경제문화종교 등에 대해 다양하게 접근하고 있다.

 

 책을 번역한 김성수 한양대 교수는 일반적으로 느끼고 있는 낭만적인 아프리카 자연의 풍경에서 벗어나원조와 도움을 제공하는 수혜자의 시선을 극복해아프리카를 실체적으로 인식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생각에서 번역을 하게 됐다며 프레임이라는 장막을 걷고무궁무진한 가능성의 대륙으로서 아프리카를 이해하는 기회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20/04/24 [08:50]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국제문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 참가자 모집 김철관 2020/05/24/
[국제문화] 공산당 100년,중국은 어떻게 최강국이 됐나? 김철관 2020/05/12/
[국제문화] 현대 아프리카의 모든 것, 이 책에 담았다 김철관 2020/04/24/
[국제문화] "박지성 선수 좋아해 한국 역사 공부했다" 김철관 2020/02/05/
[국제문화] 김철관 인기협회장, WMU 세계대회 심사위원으로 참가 이유현 2019/12/21/
[국제문화] 월드미스유니버시티에 베트남 출신 탄구하 수상 김철관 2019/12/19/
[국제문화] WMU 세계대회, 오는 18일 제주에서 열린다 김철관 2019/12/15/
[국제문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 제주에서 18일 개막 김철관 2019/12/12/
[국제문화] WMU 한민희 "제주 4.3 통해 평화와 인권 가치 알았다" 김철관 2019/12/11/
[국제문화] 도영심 UN SDG자문위원, 사회공헌대상 특별상 영예 김철관 2019/11/30/
[국제문화] 도영심 위원-이기우 총장, 사회공헌대상 특별상 수상 김철관 2019/11/30/
[국제문화] WMU 세계대회, 내달 18일 제주에서 열린다. 김철관 2019/11/08/
[국제문화] 김철관 인기협회장, WMU 대회 '인기협상' 시상 이유현 2019/09/05/
[국제문화] 한민희 양, 월드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회 우승 김철관 2019/09/05/
[국제문화] WMU 한국대회 참가자, 경제포럼 열띤 토론 김철관 2019/08/27/
[국제문화] WMU 한국대회 참가자, 국립현충원 참배 김철관 2019/08/23/
[국제문화] 한중 월드모델 월드상에 한지원 김철관 2019/08/23/
[국제문화] 러시아 아이스발레 '호두까기 인형' 공연 눈길 김철관 2019/08/03/
[국제문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4차산업혁명시대 '비전' 발표 김철관 2019/07/13/
[국제문화] 세계적 댄서들의 무대 '번더플로어 '공연 김철관 2019/07/12/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