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04.08 [08:02]
미디어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미디어 >
"국민정서에 반하는 자들은 KBS 보궐이사 선임안돼"
언론노조 KBS본부 방통위 앞 기자회견, 보궐이사 추천 국민정서 중요
 
김철관
▲ 언론노조 KBS본부 기자회견 모습     ©


전국언론노조 KBS본부가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정서에 반한 인물을 KBS 보궐이사 선임에 반대한다고 방통위에 촉구했다.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는 14일 오전 경기 과천 방송통신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해 법적근거 없는 KBS 낙하사 인사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자유한국당 추천 KBS 보궐이사에 세월호 특조위 방해 혐의자, 5.18광주민주회운동 폄훼자에 이어 이제는 박근혜 정권 탄핵무효를 주장하며 헌법재판소 판결을 무시한자를 추천했다국민정서에 반하는 인물들이라고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발언을 한 강성원 KBS본부 수석부본부장은 방송법에는 각개 분야 추천을 받아서 방통위가 이사를 선임하고, 대통령이 임명하도록 돼있다정치권의 관행이라는 이름하에 악습을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석빈 언론노조 민실위 위원장은 막말을 하고, 혐오 발언도 서슴지 않던 사람들이 KBS의 보궐인사로 앉히면 되겠냐이런 사람들이 오면 공영방송 KBS가 어떻게 되겠나고 반문했다.

 

기자회견문을 통해 도대체 공당인 자유한국당에 국민정서라는 가치가 있기는 한 건가, 방송법 따위는 안중에 없는 오만함의 극치를 보여주려는 것인가, 이런 부적격 인사의 추천이 반복되고 있는데도 왜 방송통신위원회는 자유한국당의 보궐이사 추천을 용인하는 것인가라며 방송법에도 없는 정치권 낙하산 인사의 고리를 지금부터라도 끊어내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방송통신위원회는 국민을 바라보고 국민을 위한 공정한 보궐이사 선임 절차를 밟아야 한다“KBS본부노조를 비롯한 언론 시민 사회단체는 공영방송의 이사 선임이 온전히 국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는 제도로 정착될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임순혜 미디어기독연대 대표와 이종풍 EBS지부장, 장지호 스카이라이프지부장, 오달록 KBS방송차량지부장 등 언론노조 산하조직 대표자들이 참여했다.

 

다음은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기자회견 전문이다.

 

법적 근거 없는 정치권 낙하산 인사 반대한다!

방통위는 KBS보궐이사 추천 공모 결단하라!

 

 

천영식 전 이사가 자신의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공영방송 KBS 이사자리를 박차고 나간 지 꼭 한 달이 지났다. 안타깝게도 자유한국당은 국민정서와는 동떨어진 인물을 어떻게 해서든 KBS 보궐이사에 앉히려는 시도를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 더욱 안타까운 일은 방송통신위원회 역시 사실상 자유한국당의 KBS 이사 후보 추천을 용인하며 방송법에도 없는 공영방송이사에 대한 정치권 추천을 방관하고 있다는 것이다.

 

자유한국당이 지난 한 달 동안 공식 추천하거나 거론한 인물의 면면을 들여다보면 참담하기 그지없다. 세월호 특조위 방해활동과 법률 구조공단에서 독단경영으로 해임된 이헌 변호사, 뒤이어 꺼내든 카드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한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로 국민정서에 반하는 인물들이었다. 자유한국당의 계속된 생떼쓰기가 이제는 애처롭기까지 하다. 이번에는 서정욱 변호사란다.

 

서정욱 변호사가 누구인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무효와 석방을 주장하며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부정해 온 인사이다. 과거 일본 정부의 잘못을 우리정부가 배상해야한다는 국민 정서와는 동떨어진 비상식적 발언을 일삼아 온 자이다. 도대체 공당인 자유한국당에 국민정서라는 가치가 있기는 한 건가? 방송법 따위는 안중에 없는 오만함의 극치를 보여주려는 것인가? 이런 부적격 인사의 추천이 반복되고 있는데도 왜 방송통신위원회는 자유한국당의 보궐이사 추천을 용인하는 것인가?

 

KBS본부노조의 요구는 간단하고 명확하다. 법대로 하라는 것이다. 방송법에도 없는 정치권 낙하산 인사의 고리를 지금부터라도 끊어내자는 것이다. 방송법이 버젓이 정하고 있고 방송통신위원회도 올해 초 업무계획을 통해 국민들께 약속한 사항인데 이행하지 못할 이유가 도대체 무엇이란 말인가? 방송통신위원회에 묻는다 그대들이 섬겨야할 대상이 국민들인가? 법적인 근거도 없이 요구하는 정치권의 잇속챙기기인가? 대한민국의 방송법이 정치권 나눠 먹기식 셈법아래 왜곡되고 훼손되는 사태를 언제까지 방기할 것인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방송통신위원회는 국민을 바라보고 국민을 위한 공정한 보궐이사 선임 절차를 밟아라. KBS본부노조를 비롯한 언론 시민 사회단체는 공영방송의 이사 선임이 온전히 국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는 제도로 정착될 때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2020214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


기사입력: 2020/02/15 [16:03]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방송개혁] "거짓보도 채널A-TV조선, 재승인 취소하라" 김철관 2020/04/03/
[방송개혁] "국민정서에 반하는 자들은 KBS 보궐이사 선임안돼" 김철관 2020/02/15/
[방송개혁] "한국당 추천 부적격자, KBS이사 절대 안돼" 김철관 2020/02/06/
[방송개혁] tbs 'TV 민생연구소' 언론단체 언론상 4관왕에 올라 김철관 2019/11/24/
[방송개혁] "미디어 개혁을 위한 사회적 논의기구 구성하자" 김철관 2019/11/13/
[방송개혁] "방통위는 MBN 등 종편, 재승인 심사 엄격히 하라" 김철관 2019/10/18/
[방송개혁] 김철관 인기협회장 "종편 금융거래 특혜의혹 밝혀라" 이유현 2019/10/18/
[방송개혁] 언론시민단체 "미디어개혁 적임자, 방통위원장 인선" 청와대 촉구 김철관 2019/08/09/
[방송개혁] "후임 방통위원장, 미디어개혁 의지 중요" 이유현 2019/08/09/
[방송개혁] 방통위원장, 개혁과 공공성 어디가고 청와대 입맛대로? 김철관 2019/07/27/
[방송개혁] 연합뉴스 보도사고, 새로운 대안 찾을 때 김철관 2019/04/15/
[방송개혁] 방송독립시민행동 "미디어개혁국민위원회 구성하자" 김철관 2019/01/22/
[방송개혁] 김철관 인기협회장 "권력집단 방송개입은 심히 유감" 이유현 2019/01/22/
[방송개혁] 방심위 '오늘밤 김제동' 문제없다 최종결정 김철관 2019/01/21/
[방송개혁] "자질부족, 함량미달 인사 EBS사장 후보 절대 안돼" 김철관 2019/01/20/
[방송개혁] 김철관 인기협회장 "국민을 위한 방송법 개정" 강조 이유현 2018/12/05/
[방송개혁] "공영방송 주인은 국민, 정치권 손떼라" 김철관 2018/12/05/
[방송개혁] 정치권 방송법, 방송 정치적 독립 역행 김철관 2018/11/10/
[방송개혁] "공영방송 제대로 섰으면 쌍용차 복직 빨라졌을 것" 이유현 2018/09/15/
[방송개혁] 시민사회딘체 "공영방송 정치적 독립"촉구 김철관 2018/09/15/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