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08.25 [22:01]
문화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문화 >
방송인 박수홍, 가수 무대 빛났다
박수홍의 빠숑 콘서트...홍석천, 박경림, 윤정수, 배기성 등 게스트 출연
 
김철관
▲ 박수홍의 무대     ©


노래와 춤, 재치와 유머, 사운드와 조명 그리고 관객이 어우러진 방송인 박수홍의 가수 첫 공식 데뷔 무대인 빠숑(PASONG) 콘서트가 객석을 가득 메운 가운데 7일 오후 성황리에 개최됐다.

 

방송인 박수홍의 빠숑(PASONG) 콘서트가 이날 오후 5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렸고, 그와 인연을 맺은 가수, 개그맨, 댄서, 디제이 등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저명 방송인들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프랑스어인 빠숑(PASONG)은 박수홍의 별칭(별명)으로 패션’, ‘열정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 한 마디로 박수홍이 20여 년간 갈망해 온 꿈인, 노래 콘서트를 열정의 힘으로 하게 됐다는 뜻으로 보인다.

 

▲ 박수홍과 손현수     ©

 

인사말을 한 방송인 박수홍 씨는 “2주전까지만 해도 티켓이 나가지 않아 시작이 미비했다고 생각했다하지만 어머님께서 방송에 나가 내 콘서트에 대해 제가 왜 저런지 모르겠다, 창피해서 죽겠다, 자기는 가수 엄마가 아니다라고 한 마디 했는데, 반대급부가 돼 이렇게 객석을 가득 메우게 됐다고 피력했다.

 

이어 어머님께서 어떻게 이런 기적을 보여줬는지 모르겠다, 나이 먹은 아들이 장가도 안가고, 엄마가 해준 반찬을 늘 셔틀을 해 오신 아버님을 보니 가슴이 너무 아팠다, 아버님은 여기에 오셨고, 어머님은 오시지 않았지만, 어머님이 정말로 나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발언이 끝난 후, 곧바로 어머님을 위한 노래 쏘리 맘을 불러, 관객들에게 우레와 같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 박수홍의 빠숑 콘서트     ©


박수홍의 빠숑 콘서트는 주인공인 박수홍이 직접 기획과 연출을 했고, 노래와 춤, 디스코와 트로트, 퍼포먼스, 피아노 연주 등까지 1인 다역을 소화했다.

 

이날 치킨 런, 쏘리 맘 등의 공연은 박수홍과 개그맨 손현수가 듀엣으로 노래를 불렀고, 화려한 조명과 댄서들이 어우러져 볼거리를 제공했다.

 

박수홍의 첫 번째 팬클럽인 방송인 박경림(개그우먼)도 게스트로 출연해 함께 듀엣 공연을 펼쳤고, 가수 배기성은 자신의 인기곡 내 생애의 봄날을 불렀다. 주인공인 박수홍과 방송인 김인석·윤성호·홍석천·윤정수 등이 어우러진 춤과 노래 공연에서는 관객들이 형광봉을 흔들며 열광했다.

 

공연이 끝날 무렵 박수홍 씨는 순간순간 자신에게 집중하고 자신에게 잘해주고 즐겨야 한다, 내가 좋아한 음악을 이렇게 열심히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오늘 공연을 통해 힘을 더욱 얻었고 앞으로 제게 주어진 일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영상을 통해 그가 음악을 좋아하는 이유를 일목요연하게 설명하기도 했다.

▲ 박수홍과 손현수     ©

 

 

특히 그는 어머니가 장가 안가 걱정을 하시는데, 꼭 솔 메이트를 만나서 살겠다어머님 걱정하지 말아주시라고 말한 후, 미래에 사랑하는 그녀에게 진심을 담아 작곡한 그녀에게라는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무대에선 방송인 겸 개그맨인 박경림 씨는 제가 박수홍을 좋아해 팬클럽 1호였다, 박수홍은 가수 공연 무대를 위해 20여 년간 노력해, 오늘 이룬 것 같다“IMF시절, 그의 집을 갔는데, 비슷비슷한 곡이지만 컴퓨터에 190여곡을 작곡해 놓았을 정도로 가수를 갈망했다고도 했다.

 

공연을 관람한 박수홍의 오랜 친구 신승기 씨는 수홍이가 개그맨, 방송진행자 그리고 이제 가수로서 꿈을 하나하나 이루어 나가는 것을 보니 너무 부럽고 자랑스럽다그가 20여 년 전부터 꿈 꿔온 가수의 꿈을 이루어내는 자리에 함께해 감사할 뿐이라고 소감을 피력했다.

 

공연이 끝나고 주최 측에서 마련한 선물을 모든 관객들에게 감사의 뜻으로 나눠줘 눈길을 끌었다. 공연 수익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기부할 예정이다

▲ 형광봉을 흔들며 열광하는 관객들     ©

 


기사입력: 2019/07/09 [07:12]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방송문화] 방송인 박수홍, 가수 무대 빛났다 김철관 2019/07/09/
[방송문화] 유명 연예인 스캔들,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류상태 2019/04/10/
[방송문화] 김제동이 헌법에 대해 하고싶은 말은 무엇일까? 김철관 2019/03/24/
[방송문화] 박노자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1%들의 강간문화" 김현정 2019/03/27/
[방송문화] '성관계 몰카' 유포 혐의 정준영 구속…"증거인멸 우려" 김명지 2019/03/22/
[방송문화] 경찰, 승리 카톡방 '불법촬영물 공유' 내사…출국금지(종합) 김광일 2019/03/11/
[방송문화] 제주방송- 일 아오모리 텔레비전과 발전협약 김철관 2018/11/23/
[방송문화] "기획사 오디션 시대에서 유튜브 시대로 가고 있다" 김철관 2018/10/21/
[방송문화] "행동의 소리가 말의 소리보다 크다" 김철관 2018/05/13/
[방송문화] 성우 박형욱 "힘들게 쓴 책, 나라도 사랑할 것" 김철관 2018/05/13/
[방송문화] 김철관 인기협회장 "내레이션이 중요한 시대, 필독서" 이유현 2018/05/13/
[방송문화] '내레이션의 힘' 북콘서트 "읽고, 품고, 표현하라" 김철관 2018/05/11/
[방송문화] 유호한 KBS성우극회장 "내레이션의 힘', SNS로 보여달라" 김철관 2018/05/13/
[방송문화] 배우 차태현의 모친, 성우 최수민의 멋진 축사 김철관 2018/05/13/
[방송문화] "말의 힘! 스피치가 아니라 내레이션입니다." 김철관 2018/04/05/
[방송문화] 박수홍 "문재인 대통령, 권위적이지 않았다" 김철관 2018/03/10/
[방송문화] 대만 연예지 <나인스타즈>, K-POP 스타 누굴 담았나 김철관 2018/02/11/
[방송문화] 6월항쟁에서 촛불혁명으로 방송민주화 30년 담았다 김철관 2018/01/30/
[방송문화] 류지열 "약자 짓밟고 기고만장했던 자들, 고발해야 한다" 김철관 2018/01/27/
[방송문화] 추혜선 의원 "노사 대립 YTN정상화 빨리됐으면" 김철관 2018/01/27/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