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07.23 [23:01]
문화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문화 >
코토쿠인 대불과 조선불상 모신 관월당
일본 카마쿠라 츠루가오카 하치만궁 눈길
 
김철관
▲ 카마쿠라 대불     © 김철관


일본 토쿄에서 약 50km 떨어진 가나가와현 카마쿠라시는 대불과 츠루가오카 하치만궁이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먼저 절 입구 인왕문을 통과해 샘물로 손을 씻고 경내로 진입하면 웅장한 대불이 나온다.

 

일본 카나가와현 카마쿠라시 코토쿠인 사찰 마당에 우뚝 서있는 불상이다. 일본 국보로 지정된 대불의 높이는 11.39m이고 무게는 121톤이다.

 

지난 5일 오후 코토쿠인 사찰 내부는 대불을 보려온 일본 초중생 수학여행과 내국인 및 외국관광객들이 북새통을 이뤘다. 청동으로 만들어진 대불은 일본 내에서 두 번째로 큰 것으로 알려졌다.

 

청동불상 후면 등 쪽은 공기를 순환시키기 위한 창문이 달려 있어 눈길을 끈다. 청동으로 만들어진 밀폐된 청동불상 내부 빈 공간에서 공기순환을 통해 부식을 방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불의 정식 명칭은 동조아미타여라좌상이다. 13세기 만들어진 것으로 머리가 크고 등이 굽어 있다. 원래 금박으로 씌워져 있었으나 세월이 흐른 탓으로 뺨 주변에 흔적만 남아 있다. 특징은 요금을 지불하면 불상 내부로도 들어갈 수 있다는 점이다.

 

▲ 조선불상 보존된 관월당     ©

 

특히 대불 뒤쪽 정원에 관월당이라고 쓴 조선식 기와집 건물이 하나 있는데, 그 안에 1924년 키세이 수기노라는 사람이 조선 궁궐에서 가져와 코토쿠인 사찰에 기부한 전체 높이 110cm, 불상 높이 64.3m 관음조각상이 보존돼 있다. 물론 관음조각상은 볼 수 없고, 건물 앞 표지판에 간단한 설명이 있다.

 

또한 카마쿠라시에는 에도시대 상징물인 츠루가오카 하치만궁(鶴岡八幡宮, 학강팔번궁)이 있다. 이곳에 막부를 탄생시킨 무장 미나모토노 요리토모가 1180년 가마쿠라로 이주한 뒤, 1191년 건립했다. 간토지방을 다스리는 총본진으로 국가 수호신이자 무예의 신인 하치만을 기리는 신사(神社), 가마쿠라의 상징물이다.

 

▲ 츠루가오카 하치만궁     ©

 

신성한 츠루가오카 하치만궁에 들어가려면 입구에 있는 샘물로 손을 씻고 들어가야 한다. 샘물을 지나면 종이에 소원을 적어 걸어두는 곳도 있고, 당시 전국에서 시주한 주류회사의 술통도 관람할 수 있다.

 

65개 계단을 올라야 하치민궁에 들어설 수 있다. 하치만궁에 올라서면 바로 옆 기념품 가게가 보이고 부적, 불상 등을 구입할 수 있다.

 

궁 입구에는 절의 상징인 연잎으로 뒤 덥힌 연못이 있는데, 연못 안에 있는 물고기가 먹이를 주란 듯 입을 뾰족 거리는 모습도 볼거리를 제공한다. 특히 카마쿠라 츠루가오카 하치만궁에서는 1년 내내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새해가 되면 2백만 명 이상의 인파가 몰리며, 그래서인지 이 신사는 일본에서 가장 방문자가 많은 사당에 속한다. 사당으로 가는 길에서는 일 년에 두 차례 '야부사메'라고 하는 말을 타고 벌이는 궁술 행사도 열린다.

▲ 츠루가오카 하치만궁 연못의 연잎     ©

 


기사입력: 2019/06/10 [23:09]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관광] 코토쿠인 대불과 조선불상 모신 관월당 김철관 2019/06/10/
[관광] 일본 에도시대, 검문소 '세키쇼' 어떤 곳을까 김철관 2019/06/10/
[관광] 일본 카마쿠라 대불 눈길 김철관 2019/06/07/
[관광] 미리 가본 북한 10대 관광지…'국내관광'의 팽창 김송이 권희은 2018/05/10/
[관광] 설악산 깊숙이 자리한, 영험있는 절을 아시나요? 김철관 2018/04/20/
[관광] "총 없는 한국"…美 총기사고 계기로 한국 주목 장규석 2018/02/20/
[관광] 숙박·항공 예약 이용경험 2위 호텔스닷컴, 1위는? 이형호 2018/02/20/
[관광] 건축가 눈으로 본 108산사 풍경 김철관 2018/02/05/
[관광] 단양온달문화축제 개막, 다양한 고구려 문화 선보여 김철관 2017/09/29/
[관광] 두물머리 세미원, 연꽃 만개 김철관 2017/07/22/
[관광] EBS '숨은 한국 찾기' 단풍놀이 소개 김철관 2016/11/05/
[관광] EBS '추억 속 낭만여행, 옥천' 조명 김철관 2016/10/29/
[관광] 국립공원 소백산에서 열린 특별한 힐링콘서트 김철관 2016/05/22/
[관광] 기타 치고 노래부르고...수락산장 음악회 눈길 김철관 2016/05/05/
[관광] 담양 천년 숲 대나무, 선비의 올곧은 기개 김철관 2015/12/06/
[관광] 강원도 화천이 왜 좋을까 김철관 2015/02/09/
[관광] 화천에는 산천어축제만 있다? 아니 그 이상의 것! 김철관 2015/01/20/
[관광] 지중해 그리스-터키 고대문화, 이 책 보면 안다 김철관 2014/06/23/
[관광] '금오신화' 김시습의 삶과 수락산의 정취 김철관 2013/10/19/
[관광] “은행나무숲 보는데 무슨 돈을 내고 봅니까?” 이유현 2013/10/04/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