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07.23 [23:01]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차명진 "세월호 유족들, 자식 죽음 뼈까지 발라먹어"
 
백담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자료사진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세월호 참사 유가족을 향해 막말을 쏟아냈다. 세월호 5주기 전날인 15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다. 

그의 글은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로 시작한다.  

이어 “그들이 개인당 10억원의 보상금을 받은 걸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이야기를 못 들었다.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고 적었다.

그는 이 글에서 “이 자들의 욕망이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며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 탓이오’할 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한테 세뇌 당해서 그런지 남 탓으로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고도 했다.

또 “자식 팔아 내 생계 챙긴 것까지는 동시대를 사는 어버이의 한 사람으로 나도 마음이 아프니 그냥 눈 감아줄 수 있다”며 “그러나 애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 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 살인”이라고 적었다. 


이 글은 논란이 된 이후 삭제됐다. 아래는 글 전문이다.

차 전 의원은 17, 18대 한나라당(한국당 전신) 국회의원을 지냈다.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
 
그들이 개인당 10억의 보상금 받아 이 걸로 이 나라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 못 들었다.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  
 
문제는 이 자들의 욕망이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할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한테 쇄뇌당해서 그런지 전혀 상관없는 남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떨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
 
자식 팔아 내 생계 챙긴 거까진 동시대를 사는 어버이의 한 사람으로 나도 마음이 아프니 그냥 눈 감아줄 수 있다.
 
그러나 에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 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 자를 죽이는 인격살인이다.
 
그래서 못 봐주겠다. 
 
정 의심스런 거 있으면 당신들이 기레기를 꽉 잡고 있으니 만천하에 폭록해라. 
 
대신에 그거 조사해서 사실무근이면 지구를 떠나라. 
지겹다.  

 



대자보 제휴사 = 뉴스부문 최고히트싸이트 CBS노컷뉴스

 
기사입력: 2019/04/16 [09:28]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사건사고]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 촉구 김철관 2019/07/07/
[사건사고] 세월호 유가족, 헝가리 유람선 침몰 애도 촛불 밝혀 김철관 2019/06/16/
[사건사고] 세월호 유가족 "헝가리 침몰 희상자 깊은 애도" 김철관 2019/06/09/
[사건사고] 세월호 가족 "자유한국당 해산,황교안-나경원 처벌" 촉구 김철관 2019/05/05/
[사건사고] 세월호 참사 5주기, 정부와 언론의 역할 김철관 2019/04/17/
[사건사고] "세월호, 침몰해서가 아닌 구조하지 않아서 희생" 시사자키 2019/04/16/
[사건사고] 차명진 "세월호 유족들, 자식 죽음 뼈까지 발라먹어" 백담 2019/04/16/
[사건사고] 학교 운동장에서 교통사고 나면 죄가없다? 박상준 2018/09/16/
[사건사고] 과학은 세월호가 잠수함에 의해 침몰되고 수장되었다고 말한다 박상준 2018/07/16/
[사건사고] 세월호 '왜 구조하지 않았을까' <다이빙 벨 그후> 김철관 2018/05/19/
[사건사고] 아이들의 안전한 미래 안겨줄 '4.16재단' 창립 김철관 2018/05/13/
[사건사고] "조양호 일가족 욕설 갑질 못참겠다" 김철관 2018/05/05/
[사건사고] '세월호 폭식 투쟁' 지원한 사장님, 불매운동 직격탄 정재림 2018/04/25/
[사건사고] 박원순 "세월호 진실 온전히 밝혀야" 김철관 2018/04/20/
[사건사고] "세월호 충돌설, 좌초설…'설' 끊이지 않는 이유는?" 김정훈 2018/04/13/
[사건사고] 환갑도 못 채우고 고인이 된 형에 대한 애환 김철관 2018/04/05/
[사건사고] "8년 전 민군합동조사단, 천안함 좌초 증거 무시했다" 시사자키 2018/03/30/
[사건사고] 세월호 7시간 조작, 박근혜는 뭘 숨기고 싶었을까? 권영철 2018/03/30/
[사건사고] "천안함 침몰사건, 재조사하라" 김철관 2018/03/24/
[사건사고] 세월호 교훈, 해양 공교육 실시해야 김철관 2017/10/15/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