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05.24 [17:02]
미디어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미디어 >
"전두환-나경원 망발 규탄, 닥쳐라!"
자유한국당 극우 정치 규탄대회 열려
 
김철관
▲ 전두환-나경원 말발 규탄대회     ©


전두환·나경원 망발규탄 서울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이 자유한국당 해체’, ‘적폐세력 청산’, ‘사회대개혁이 촛불의 염원이고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16일 오후 54.16연대-3.23범국민촛불을 준비하는 사람들 공동주최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전두환-나경원 망발 규탄과 자유한국당 해체, 적폐청산 국민촛불집회를 개최했다.

 

참가자들은 전두환 전 대통령을 5·18 학살자라고 했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좌파·종북 정권 발언을 문제 삼았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 주범 자유한국당이 5.184.16을 부정하고 탄핵까지 부정하며 망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최근에는 나경원 원내대표와 전두환 전 대통령이 막말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 전두환-나경원 망발 규탄대회     ©

 

특히 탄핵 부정 적폐세력이 부활하려 하고 있다, 5.18망언세력이 활개치고, 세월호 참사 범죄혐의자가 공당의 대표가 됐다, 촛불항쟁으로 죄과를 치르게 했던 이명박이 풀려나고 국회에서는 나경원이 좌파 정권·종북 정권이라고 망언을 퍼붓고 있다살인마 전두환은 광주시민에게 사과하기 보다는 당당하기 그지없다, 자유한국당은 5.18 망언 의원의 징계를 4월 재보선 선거 이후로 미루었다고 밝혔다.

 

이어 자유한국당의 극우 정치가 도를 넘었고,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을 가로막고 있다민주와 정의로 타올랐던 1700만 촛불항쟁을 부정하며 국민주권시대를 역행하는 일을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전두환-나경원 망말 규탄’, ‘세월호 전면재조사·재수사등의 손 팻말을 들었다.


기사입력: 2019/03/17 [16:16]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극우파] "전두환-나경원 망발 규탄, 닥쳐라!" 김철관 2019/03/17/
[극우파] "어버이연합 지원, 왜 전경련 해체설이 나올까?" 권영철 2016/05/05/
[극우파] 민노 "백색테러 진정한 배후는 한나라당-보수언론" 취재부 2010/01/22/
[극우파] 명분없는 극우 '백색테러'…보수도 '맹공' 이석주 2010/01/22/
[극우파] 당당치 못한 보수언론, 우익 과격행동에만 '관대' 안성용 2010/01/22/
[극우파] 대법원장 차량에 계란 투척, 과격해지는 보수단체 이동직 2010/01/21/
[극우파] 이젠 판사 집 위력 시위까지…'도 넘은' 보수단체 조은정 2010/01/20/
[극우파] 보수논객 조갑제, 허위사실 적시로 정정보도 판결 강현석 2009/12/20/
[극우파] MB '극우 인사' 끝은 어디?…또다시 논란 취재부 2009/12/04/
[극우파] '문근영 비난' 지만원, 진보논객 진중권에 '완패' 조근호 2009/10/08/
[극우파] '문근영은 빨치산 손녀' 지만원, <조선일보>에 패소 취재부 2009/07/30/
[극우파] '문근영은 빨치산 손녀' 지만원, <조선일보>에 패소 취재부 1970/01/01/
[극우파] 뉴라이트, '무한도전 음모론'에 네티즌 "한심해" 차성민 2009/07/21/
[극우파] 김진홍·제성호가 인권위원장?…"상상만해도 식은땀" 이석주 2009/07/07/
[극우파] "문근영=빨치산손녀" 지만원 SBS에 손배청구 패소 김재윤 2009/04/18/
[극우파] 우리의 역사 교육은 정치적으로 자유로운가? 정근 2008/12/25/
[극우파] '역사에 대한 예의'없는 뉴라이트 '현대사 특강' 김대호 2008/12/03/
[극우파] 국민을 ‘불온한 뺄갱이’로 만드는 세상 하재근 2008/12/01/
[극우파] 국민 75% "지만원의 '문근영 색깔론' 제기 잘못됐다" 최승진 2008/11/21/
[극우파] 강의석과 지만원은 닮은꼴 스트라이커 하재근 2008/11/20/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