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2.08.13 [23:01]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시민운동가의 저서 인지세는 시민사회단체로
안진걸 민생연구소장의 '되돌아보고 쓰다' 불황에도 3천부 판매 기록
 
김철관
▲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좌)과 김철관 한국 인터넷기자협회장     ©

출판 불황에도 불구하고 3000여 부의 판매를 기록한 한 시민사회운동가가 인지세 전액을 시민사회단체 등에 기부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참여연대 사무처장을 역임한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이 지난해 9월 펴낸 <가난한 이들을 위한 민주주주의, 되돌아보고 쓰다>(북콤마)가 독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3000여 부의 판매 기록을 세웠고, 300여 만원(3189892)의 인지세 전액을 시민사회단체, 통일단체, 공익단체 등에 나눠 기부했다.

  

안 소장이 기부한 단체를 보면 통일맞이 100만원의 기부를 포함해 인권재단사람, 참여연대, 다산인권센터,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한국비정규노동센터, 금융정의연대, 대학교육연구소, 손잡고 등이다.

 

▲ 표지     ©

 

이와 관련해 6일 오후 안 소장은 앞으로도 출판한 <되돌아보고 쓰다>가 더더욱 홍보도 되고, 더 많이 팔리게 되면 추가적인 수익금 전액도 공익적 시민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라며 책 자체가 시민사회운동의 치열한 활동에 대한 기록이기도 하므로 많은 분들이 읽고 시민사회운동에 대한 지지와 참여가 더욱더 높아지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는 희망을 전했다.

 

이어 저서 <되돌아보고 쓰다>는 다수의 언론과 지식인들이 서평을 싣거나 강추하는 글을 쓰기도 했고, 그래서 홍보도 많이 돼 이 불황의 시대에 잘 팔리지 않는다는 사회·인문분야 서적이 3000부 이상을 판 계기가 됐다고 보여진다고 전했다.

 

특히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내 인생의 책 출판사와 함께 세상을 바꾸는 NGO이야기를 주제로 두 번째 저서를 준비하고 있다.

 

안진걸 소장은 민생경제연구소 활동에 전념하면서, 최저임금 인상, 중소상공인살리기, 갑을문제 해결을 통한 저소득층·서민·중산층들의 소득을 증대하는 정책이 현 시대 가장 시급한 과제로 여기면서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안 소장은 이런 정책들을 소득주도 경제성장론이라고 밝혔다.

 

안 소장은 이런 정책은 도덕적으로도 옳고 내수를 활성하해 경제를 활성화하자는 것이라며 내용적으로도 옳고 적절한 정책으로, 후퇴해서는 안 되다, 오히려 더욱더 강화되고 확대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 박원순 서울시장이 책 인증샷을 촬영했다.     ©

 

이어 그는 거기에다가 교육·주거·의료·통신·이자·교통비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정책을 펼쳐야 서민들도 살고, 소비도 더욱 살아날 수 있기에, 이런 가계 6대 부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그 과정에서 한국경제가 망하기라도 바라는 것처럼 좋은 정책마저도 가짜뉴스까지 동원해 음해하고 공격하기 바쁜 자유한국당, 수구기득권 언론에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참여연대를 사직한 후, 통일맞이 운영위원, 손잡고모임 운영위원, 강동희망나눔센터 운영위원, 대학교육연구소 객원연구원, 금융정의연대 운영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9/01/14 [22:14]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시민운동] 안진걸 "朴 정권과 검경, 소환장 보내고 겁박했었다" 김철관 2019/02/02/
[시민운동] 시민운동가의 저서 인지세는 시민사회단체로 김철관 2019/01/14/
[시민운동] 김철관 인기협회장, 참여연대 정기총회 축하 이유현 2018/03/06/
[시민운동] 참여연대, 공수처 설치와 경제민주화 우선 과제 활동 김철관 2018/03/04/
[시민운동] ‘헬(hell)조선’, 최악의 대한민국 미래 방향은? 김철관 2017/11/25/
[시민운동] NGO영향력 1위-차세대 리더 1위 안진걸 "적폐청산"촉구 김철관 2017/10/31/
[시민운동] NGO영향력 1위 안진걸 "시민 곁으로 달려가는 운동" 김철관 2017/10/15/
[시민운동] 김철관 인기협회장, 참여연대 22주년 기념 축하 이유현 2016/09/08/
[시민운동] 피플 파워 시민의 힘, 참여연대 22주년 김철관 2016/09/07/
[시민운동] "남에겐 엄격, 자신에겐 관대한 시민운동가?" 이영일 2015/02/07/
[시민운동] 정의 앞세운 중도시민사회단체 '정의연대'출범 김철관 2012/10/18/
[시민운동] 100주년 카운트다운 돌입한 흥사단 발자취 이영일 2012/06/13/
[시민운동] 토종단체 흥사단 99년, 한국사회에 무엇을 남겼나 이영일 2012/05/13/
[시민운동] 태안사태, 언제까지 자원봉사자에 의지할 것인가 하재근 2007/12/18/
[시민운동] 대선, 국민을 소모품으로 여기는 정치인 혼내야 김소봉 2007/11/28/
[시민운동] 권력비대증 걸린 시민운동, 스스로를 점검하라 김소봉 2007/11/15/
[시민운동] 열정 사라지고 고인물 되가는 시민단체 정문순 2007/10/25/
[시민운동] 총체적 비리, 투명사회 위한 사회운동 펼치자 김철관 2007/09/21/
[시민운동] 대통령과 정치지도자들은 지금 어디 있나 김소봉 2007/09/19/
[시민운동] "세상 바꾸고 주체가 되는 일, 어렵지 않네요" 취재부 2007/09/17/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