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06.25 [00:01]
여성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여성 >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우승 꿈 이뤘다"
[세계인] 월드미스유니버시티 대회 우승한 모야 아드리아나
 
김철관
▲ 모야 아드리아나     ©


“어렸을 때부터 꿈이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 우승이었다. 꿈을 이뤄 기쁘다.”

 

지난 20일 저녁 서울 워커힐 호텔 시어터홀에서 열린 ‘제29회 2018년 월드미스유니버시티(THE 29th WORLD MISS UNIVERSITY 2018, WMU)’ 세계대회에서 대상(그랑프리)을 수상한 코스타리카 출신 모야 아드리아나(Moya Adriana)가 인터뷰에서 밝힌 말이다.

 

행사가 끝난 직후인 20일 저녁 10시 30분경 올해 우승자인 모야 아드리아나(Moya Adriana)를 만나 인터뷰를 했다.

 

올해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중국, 캐나다, 멕시코, 코스타리카 등에서 대표로 선출된 47명의 대학생 후보들이 참가했다.

 

먼저 그는 “제가 우승한 것이 아직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문을 열었다.

 

“안녕하세요. 제가 우승한 것이 아직 믿어지지 않는다. 제가 우승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았다. 대회를 마감하고 방으로 돌아가도 믿기지 않을 것 같다. 우승 소감에서 얘기했듯이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에서 우승한 것이 어렸을 때부터의 꿈이었다.”

이어 모야 아드리아나는 “꿈을 이루어 기쁘다”고 말했다.

 

“꿈을 이루어 정말 기쁘고, 저를 도와주고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뿐이다. 내년에 다시 돌아와 월드미스유니버시티 30회를 함께 하고 싶다.”

▲ 인터뷰를 한 모야 아드리아나     ©

 

그는 월드미스유니버시티의 특별한 매력에 대해서도 말을 이었다.

 

“월드미스유니버시티 대회가 특별한 것은 세계평화를 지지하고 응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평화는 자신의 마음속에서부터 시작이 된다고 믿는다. 대회 참가자 모두는 세계대학생평화봉사단으로 활동한다.”

 

아드리아나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2018년 우승자라로서 오는 2019년 한해 다양한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우승자답게 내년 한 해 동안 다양한 방면에서 많은 사람들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물론 활동하는 사진들도 자주 공유할 것이다. 제가 활동하는 모습에 많은 사랑과 지지를 보내주었으면 한다.”

▲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시상식     ©

 

그는 “코스타리카에 돌아가면 제일 먼저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도 했다.

 

“가족들과 매우 친하기 때문이다. 가족들이 매우 보고 싶다. 가족들이 이 자리에 함께했으면 정말 좋았을 것이다. 제가 산 코스타리카는 굉장히 평화로운 나라이다. 푸른 자연도 펼쳐져 있고 사람들도 친절하다. 꼭 한번 방문해주길 바란다.”

 

이날 인터뷰가 끝난 직후 곧바로 2017년 제28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 우승자인 쿠바 출신 클라우디아 모라즈(Moras Baez Claudia)가 그에게 축하인사를 했다. 그리고 함께 기념사진도 촬영했다.

 

20일 오후에 열린 제29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에서는 대상에 이어 지(智)상은 라트비아에서 온 마트로소바 카롤리나(Matrosva Karolina)가, 덕(德)상은 중국의 위통 슈(Yitong Xu)가, 체(體)상은 한국의 한시디가 수상했다. 평화상에 우크라이나 플로티시아 본다나(Plotytsia Bondana)가, 봉사상에 멕시코 미셀 카리베이(Michelle Garibay)가, 베스트 전통의상상에 칠레 리아디 조셉피나(Riadi Josefina)가 수상을 했다. 이외에도 포토제닉상, 탈렌트상, 베스트드레서상 등도 주어졌다.

 

대한민국이 유엔에 가입하기 전인 1986년 유엔이 코스타리카에서 ‘세계평화의 날’을 제정을 했기에 월드미스유니버시티 대회가 탄생했다. 그래서인지 코스타리카 출신 모야 아드리아나의 2018년 제29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 우승은 의미를 더한 듯 보였다.

 

한편 지구촌 대화합의 축제인 월드미스유니버시티(WMU)대회는 지난 32년 동안 평화운동과 환경운동, 구호봉사활동 등을 전개해 왔다. 매년 전 세계 각국에서 지덕체를 겸비한 대학생들이 WMU를 통해 세계평화봉사사절단으로 임명돼 지구촌 곳곳에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파하고 있다. 2019년 제30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는 중국에서 열린다.

▲ 기자(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가 제29회 우승자인 코스타리아 출신 모야 아드리아나(우)와 전년도 우승자인 쿠바 출신 클라우디아 모라즈(좌)와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

 

 

 

 


기사입력: 2018/12/22 [13:47]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국제문화] 임실치즈 상징, 벨기에 출신 지정환 신부 영면 김철관 2019/04/17/
[국제문화] 40여 개국 합의한 국제스텝기구 추진해야 김철관 2018/12/30/
[국제문화] 김철관인기협회장, WMU세계대회' 전통의상상' 시상 이유현 2018/12/21/
[국제문화] "계속해 평화와 사랑의 메시지 전파하겠다" 김철관 2018/12/22/
[국제문화] WMU 세계대회 대상에 조야 아드리아나 양 김철관 2018/12/21/
[국제문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우승 꿈 이뤘다" 김철관 2018/12/22/
[국제문화] WMU 한국대회 본선 진출자, 세계평화봉사사절단 임명장 수여 김철관 2018/11/23/
[국제문화] 이외수, 미 뉴저지 주의회 올해의 인물상 수상 이유현 2018/11/16/
[국제문화] 현대 혼란의 근원: 문화맑스주의가 퍼지고 있다. 아레나 2018/11/14/
[국제문화] "70억 인구는 동족, 협치로 함께하는 세계 만들어야" 김철관 2018/10/29/
[국제문화] 유목민들은 발을 밟으면 꼭 악수를 해야 한다? 김철관 2017/12/11/
[국제문화]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세종대 '인터내셔널 데이' 행사 이형호 2017/11/09/
[국제문화] 무슬림 음식의 모든 것, ‘할랄산업’이 뜬다 이형호 2017/08/24/
[국제문화] 세종대 신구총장 ‘월드프렌즈 청년봉사단 해단식’ 참석 이형호 2017/08/21/
[국제문화] 도영심 스텝이사장, 유엔 사무총장 이취임식 참석 김철관 2016/12/15/
[국제문화] 도영심 스텝이사장, UN SDGs 배지 달기 홍보 김철관 2016/11/08/
[국제문화] 오로빌공동체, 우리에게 꿈을 전했다 김철관 2016/10/30/
[국제문화] 박원순 시장, 세계가 찾는 오로빌 공동체 관심 갖자 김철관 2016/10/29/
[국제문화] 2017년 '지속가능한 관광의 해' 국제 강연 김철관 2016/10/24/
[국제문화] 남인도 오로빌 공동체, 인류 화합이 목표 김철관 2016/10/16/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