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8.11.14 [15:02]
정치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정치 >
다스 공익제보 김종백 "다스소유,가족 갈등으로 번져"
2018년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사회공헌상 수상, '공익제보' 이후 어려움 호소
 
이유현
▲ 사회공헌상 김종백씨     © 


한국인터넷기자상 사회공헌상, 김종백 님. 귀하는 다스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불법 비리의혹에 관한 공익제보로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바가 큼으로 그 공적을 기려 이 상을 드립니다. 20181030, 한국인터넷기자협회 회장 김철관.”

 

다스는 누구 것입니까의 물음에 ‘MB’가 답이라고 하는데 일조한 공익제보자 김종백 씨가 지난달 30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창립 16주년 기념과 한국인터넷기자상 시상식에서 사회공헌상을 받았다.

 

김 씨는 수상소감을 통해 “‘다스는 누구 것입니까MB로 판명되게 된 원인은 가족 싸움으로 인해서이다라고 피력했다.

 

김종백 씨는 가족들 싸움에 다스는 누구 것입니까가 생긴 것이다, 자기 주위사람들을 관리를 못하다보니 이렇게 된 것이라며 제보를 할 때 이렇게 여파가 클지를 상상을 못했다고 피력했다.

 

그는 “‘다스는 누구 것입니까의 물음이 제일 처음 나오게 된 계기가 이상은 회장 아들 이동연씨였다지난 2016년 말에 자기 주인이 아버지인데 자기가 아산으로 발령이 났다. 강등이 된 것이다, 총괄부사장에서 물러나 아산의 부사장으로 쫓겨 가게 됐다. 그러면서 다스는 누구 것입니까가 시작이 됐다고 피력했다.

 

특히 진짜 언론에 제보를 하고 진실을 알리고 싶어도 텔레비전에서 방영되는 분위기와 실제 제보한 것하고는 매치가 되지 않았다제가 A로 얘기했는데 Z로 답이 나갔다. 다시 정정해 달라고 하니까 안 된다고 했다고 언론보도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언론들이 사실적으로 정확하게 팩트를 가지고, 제보자를 위해서라도 방송이나 언론에서 보도했다면 더 빠르게 수사라든지 반영되지 않았을까, 많은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이날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 회장은 그가 다스에 대한 결정적인 공익제보를 하지 않았다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각종 불법 비리 혐의가 세상에 드러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김 씨의 공익제보로 다스 실제 소유주가 MB라는 것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고 말했다

▲ 사회공헌상 김종백씨와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다.     ©

 


기사입력: 2018/11/04 [14:28]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이명박] 다스 공익제보 김종백 "다스소유,가족 갈등으로 번져" 이유현 2018/11/04/
[이명박] 독방 생활 시작한 MB…수인번호 716번 정석호 2018/03/23/
[이명박] 홍준표 "BBK 막고 MB 대통령 만들었다" 옛 발언 재조명 윤홍집 2018/03/23/
[이명박] "불법 비리 백화점, MB 구속하라" 김철관 2018/03/14/
[이명박] 백혜련 "MB의 죄질, 박근혜보다 불량하다" 시사자키 2018/03/13/
[이명박] MB, 돈없어 변호인 선임이 어렵다고? 박기묵 2018/03/13/
[이명박] 법원은 왜 김관진에게만 관대한 걸까? 권영철 2018/03/11/
[이명박] 정두언 "배현진, 유명하니 뽑아준다? 참모들 수준이.." 김현정의 뉴스쇼 2018/03/09/
[이명박] 다스 재수사 5개월만에 '피의자'로 소환되는 MB 김기용 2018/03/06/
[이명박] 참여연대-민변 "다스는 이명박 겁니다" 김철관 2018/02/27/
[이명박] "정호영에 면죄부 제공, 검찰 치욕의 날" 시사자키 2018/02/20/
[이명박] 정두언 "MB 부정선거? 당락 뒤집힐 일까지 있었다" 김현정의 뉴스쇼 2018/02/05/
[이명박] "국정원과 언론 유착과 공범행위가 적폐, 청산해야" 김철관 2018/01/24/
[이명박] 주말 'MB 구속' 촛불문화제 잇따라 김철관 2018/01/21/
[이명박] MB "돈 전달 문제" 보고 받았는데도…국정원 자금 '또' 상납 김기용 2018/01/16/
[이명박] "촛불시민 명령이다, MB를 구속하라" 김철관 2018/01/07/
[이명박] MB구속, 도곡동 자택 앞 주말 촛불집회 김철관 2017/12/31/
[이명박] 朴정부, MB UAE 원전 수주 이면계약 의혹 국정원 확인 지시 최인수 2017/12/29/
[이명박] 정의연대 등 시민단체 "MB고발, 검찰 못믿어 경찰에" 김철관 2017/11/18/
[이명박] 與의원도 윤석열 수사팀 교체 언급…檢 "피해자는 국민" 강조 조은정 2017/11/10/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