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8.12.13 [08:02]
문화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문화 >
뮤지컬 영화에서 느낀 삶의 의미
<스타이즈본>을 관람했습니다.
 
김철관
▲     ©

뮤지컬 영화 <스타이즈본>에서 삶과 사랑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게 했다.

 

<스타이즈본>은 나의 선입견을 깬 뮤지컬영화였다. 지금까지 음악, 애니메이션, 호러 등 유형의 영화는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선입견이겠지만 정확히 말하면 보고 싶지 않았다. 주말을 이용해 가고 싶지 않았지만 딸의 재촉으로 의정부의 한 극장에서 영화를 봤다. 딸은 예고편, 인터넷 홍보물 등을 보고 매력을 느꼈다고 했다.

 

뮤지컬 영화 <스타이즈본, A Star is Born>은 락 음악을 부르는 톱 가수들의 사랑얘기이다. 첫 만남과 연애 그리고 서로가 사랑을 하면서 느낀 갈등들이 자연스레 이어진다.

 

열정적인 대중 공연을 끝낸 락 스타 잭슨 메인(브래들이 쿠퍼)은 지친 몸을 이끌고, 술집 바를 찾는다. 이곳에서 놀라운 재능을 가졌지만 외모에는 자신이 없었던 무명가수 앨리(레이디 가가)를 만난다. 바에서 우연히 노래하는 공연을 보면서 그에게 매력을 느낀다. 그리고 서로가 노래를 주제로 대화를 하며 사랑을 하게 된다.

 

자신의 모든 것을 사랑해주는 잭슨의 도움으로 앨리는 자기 안의 열정을 폭발시키며 최고의 스타로 탄생한다. 하지만 잭슨은 어린 시절의 상처와 예술가적 고뇌 속에서 점점 무력해 진다. 결국 잭슨은 스스로 목숨을 끊어 생을 마감하게 되는데...

 

주인공 잭슨 메인은 자신도 모르게 대중이 원하는 형식적인 음악만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힘들어 했고, 몸을 돌보지 않으면 청력을 잃을 수 있다는 형의 부탁에도 그는 전혀 두려움을 갖지 않았다. 음악으로 밖에 답을 찾을 수 없었기에 마약과 술에 의존했고, 그래도 노래를 멈출 수 없었다.

 

이 영화를 총지휘한 감독이면서 주연 배우인 브래들이 쿠퍼(잭슨 메인)와 대중 가수 레이디 가가(앨리)가 주연으로 등장한 영화 <스타이즈본, A Star is Born>은 인생에서 어떤 사람을 만나느냐에 따라 인생을 바꿀 수 있다는 점과 연기, 연출, 음악이 잘 조화됐다는 점을 느끼게 했다.

 

주연 배우 브래들리 쿠퍼는 영화감독에 잘생긴 외모와 훌륭한 연기력, 노래까지 잘했다. 극 중에 나온 노래들을 실제 작사·작곡했다고 알려진 여주인공 레이디 가가의 감정연기는 약간의 아쉬움은 있었지만 그 모든 것을 덮어버리는 가창력은 정말 일품이었다.

 

특히 서로의 사랑과 미안함 그리고 빛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들이 마음을 아프게 했다. 공연을 떠나려는 앨리를 부르는 잭슨의 목소리 저기, 한 번 더 보고 싶어서...”는 뮤지컬 멜로영화라는 키워드로 볼 때 명대사였다.

 

잭슨과의 만남과 사랑으로 무명가수 앨리가 명성을 날리고 있을 때, 락 톱가수 잭슨은 술과 마약에 찌들며 내리막길로 향하는 대조적인 모습에서 인생무상을 엿볼 수 있었고, 영화에서 부족한 부분을 노래로 메꿨다는 느낌도 받았다.

 

몇 십 년 전에 나온 영화를 리메이크를 했다는 점에서 식상한 점도 있었다. 또한 두 주인공의 스킨십 장면 연기에서 어정쩡한 부분과 영화가 중반부로 가면서 스토리가 늘어진 부분도 있었다. 하지만 모처럼 본 뮤지컬 멜로 영화로서 느낀 묘한 감정은 아직도 가슴속을 맴돌고 있다는 사실이다. 특히 이 영화는 삶과 사랑의 진정한 의미를 되돌아보게 했다는 점이다.

 

영화 <스타이즈본>1937년에 이어 1954, 1976년에 이은 세 번째 리메이크 작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영화는 바브라 스트라이샌드와 크리스 크리스토퍼슨이 주연한 1976년 작을 리메이크한 영화이다


기사입력: 2018/10/28 [20:46]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영화] 트럼프의 시대, 누가 트럼프를 만둘어 주었나? 임순혜 2018/11/25/
[영화] 뮤지컬 영화에서 느낀 삶의 의미 김철관 2018/10/28/
[영화] 혁명의 시기, 시인 부부의 운명 다룬 <시인> 임순혜 2018/10/27/
[영화] 일본의 위기감을 반영한 '칼'의 폭력 다룬 <킬링> 임순혜 2018/10/07/
[영화] 이나영의 열연, 탈북여인 아픔그린 <뷰티플 데이즈> 임순혜 2018/10/05/
[영화] 세계최강 당나라에 맞선 고구려인의 위대한 승리 임순혜 2018/09/20/
[영화] “<목격자>, 살인보다 더 무서운 현대사회의 자화상” 이영일 2018/09/08/
[영화] 인터넷기자협회장,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영화관에서 만나 이유현 2018/07/23/
[영화] 자신만의 인생을 걷는 사람에게 <렛 더 선샤인 인> 임순혜 2018/04/24/
[영화] 이진욱과 고현정의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임순혜 2018/04/09/
[영화] 보수언론과 '기레기 기자'에게 권하는 <더 포스트> 임순혜 2018/02/20/
[영화] 영화 '1987'에 못담았던 것, 이 책에 담았다. 김철관 2018/01/07/
[영화] 편견과 차별이 가득 찬 세상 바꾸는 가족의 이야기 임순혜 2017/12/28/
[영화] 촛불혁명과 닮은 1987년 6월의 이야기 <1987> 임순혜 2017/12/23/
[영화] 할리우드에도 블랙리스트가 있었다. 정문순 2017/12/08/
[영화] 섬뜩과 소름, 다큐멘터리 영화 속 ‘공간’을 찾아서 박영대 2017/11/13/
[영화] 한국전쟁터에서 싹튼 터키 병사의 사랑 <아일라> 임순혜 2017/10/28/
[영화] 배우의 신화, 영원한 청춘 스타, 신성일 임순혜 2017/10/16/
[영화] 한일남녀, 사랑의 기억에 관한 이야기 <나비잠> 임순혜 2017/10/15/
[영화] <남한산성>, 왕과 전쟁보다 민초의 삶 더 보였다 김철관 2017/10/14/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