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06.25 [00:01]
국제·과학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국제·과학 >
'트럼프 메시지'의 긍정적 면과 부정적 면
한미정상회담을 어떻게 볼 것인가?
 
구용회

 

(사진=청와대 제공)

첫번째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 얼마나 큰 관심을 갖고 있는지를 자신의 메시지를 통해 풍부하게 전달했다는 점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23일 새벽 0시 5분부터 단독회담을 가질 예정이었지만 기자들과 40분간이나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A4용지로 12장 가량되는 질의응답 원문을 보면 트럼프 대통령은 놀랍도록 북미정상회담에 천착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미국 대통령은 40분간 너댓개의 질문(중국무역 등)을 제외하고 북미정상회담 한 주제에 대해 튀거나 흥분하지 않고 일관되게 그의 생각을 논리적으로 전달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김정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 관심을 갖고 있는지를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두번째 긍정적 포인트는 북한이 아주 싫어하는 이른바 '리비아 방식'을 거론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방식에 대해 "일괄타결이 좋다"고 했다.

하지만 "그런데 정확히 그렇게 하는 게 불가능할 수도 있는 어떤 물리적 이유가 있다"며 "(비핵화에) 아주 짧은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본질적으로 그것은 일괄타결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처럼 반드시 '선 비핵화, 후 보상 방식'을 고집하지 않았다.

세번째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은 그동안 북한에 대한 체제보장 발언을 말했다'고 주장하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명확하게 발언을 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I will guarantee his safety. Yes, we will guarantee his safety. And we’ve talked about that from the beginning.)

넷째는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함께 참석할 수 있다"고 시사한 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대해 무슨 말을 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문 대통령이 싱가포르에 나타날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직접 우리와 함께 싱가포르에 있을 수도 있고 나중에 함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He may have a meeting coming up; he may not. The word is that he may not. It may be directly with us. It may go directly to us in Singapore, or it may be at a later date) 

두 정상이 싱가포르회담 합류에 대해 합의를 한 것인지 확인할 수 없지만,싱가포르에서 종전선언을 추진할 가능성을 염두해 둔 것으로 보인다. 

◇ 트럼프 대통령의 부정적 메시지들 

첫번째 부정적 메시지는 "북미정상회담이 연기될 수 있다"는 언급이다..

그는 "우리가 원하는 어떤 조건이 있다. 만약 그 조건을 얻지 못한다면 회담을 가지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미국 언론들은 백악관내의 회의적인 분위기를 반영해 "정상회담이 연기될 수도 있다"며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그 문제를 6월 12일까지 풀지 못할 가능성이 있지만, 그러나 정상회담을 가질 기회가 있다"고 덧붙였다.  

두번째 부정적 발언은 '중국 변수'에 관한 것이다. 

그는 "어쨌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만난 뒤 태도가 변한 것은 사실이다. 어떤 일이 있었을 수도, 없었을 수도 있으나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의 만남을 아무도 몰랐다는 게 중요하다. 그 뒤에 어느 정도 태도 변화가 있었던 것만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부분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세계적 수준의 포커 플레이어"라고 비유했지만 "그런 일이 일어난 것은 좋지는 않다"고 일종의 '경고성 발언'을 했다.

다롄 북중정상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행보와 태도에 대해 부정적 시선을 가지게 됐음을 알 수 있다.  

◇ 한미정상회담이 남긴 궁금증은 '북미정상회담 방향성과 중국 변수'

이처럼 북미정상회담의 조정 여지를 남긴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강한 의욕과 관심을 갖고 있다는 사실도 그의 발언에서 분명하게 포착할 수 있다. 

일부 언론은 '시각 차이'를 강조하고 있지만, 전체적인 면에서 '반드시 부정적인가'라는 해석에 대해서 논란이 있을 수 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조성렬 수석연구원은 "두 정상이 종전선언에 대해 합의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박사는 "북한이 비핵화를 완료할때까지 과도기적 체제보장안으로 한미가 종전선언 추진에 합의했기때문에 북한도 이번 정상회담 결과를 듣고 싶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국책연구원의 전문가도 " 협상이 주고받는 문제에 대해 지금까지 불균형이 있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균형을 맞추려는 노력이 있었다"며 "그런면에서 이번 정상회담은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대자보 제휴사 = 뉴스부문 최고히트싸이트 CBS노컷뉴스

 
기사입력: 2018/05/23 [23:19]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남북한]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민족자주대회' 열려 김철관 2019/06/16/
[남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고 이희호 여사 조의문 통해 깊은 애도 김철관 2019/06/13/
[남북한] 대북제재 기능한 국가보안법 폐기해야 한다 김철관 2019/06/04/
[남북한] 김철관 인기협회장 "대북제재, 일부 보수언론 보도 실망" 이유현 2019/06/04/
[남북한] 송영길 "트럼프 활용 70년 냉전 걷어내자" 김철관 2019/05/09/
[남북한]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DMZ 인간띠 잇기 눈길 김철관 2019/04/28/
[남북한] 美매체 "文아닌 다른 대통령이었다면 한반도 상황 매우 달랐을 것" 문수경 2019/02/28/
[남북한] "안타깝다"지만 여야4당-한국당 '온도차' 윤준호 2019/02/28/
[남북한] 정세현 "합의문 괄호만 메우면 됐는데..볼턴때문에 사달난 듯" 시사자키 2019/02/28/
[남북한] 美 '전면적' vs 北 '단계적'…비핵화 이견에 '결렬' 임진수 2019/02/28/
[남북한] 2월 400여명 규모 남북 민간단체 금강산에서 만난다 김철관 2019/01/31/
[남북한] 격변하는 한반도 통일뉴스가 담겠다 김철관 2018/11/09/
[남북한] 2032년 남북하계올림픽, '박원순 시장' 아이디어였다 김철관 2018/11/07/
[남북한] 고승우 6.15언론본부 정책위원장 "국가보안법 폐지해야" 이유현 2018/11/04/
[남북한]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 김철관 2018/10/05/
[남북한] 8.15 광복 73주년 남북 불교도 "판문점 선언 이행" 촉구 김철관 2018/08/14/
[남북한] 남북노동자단체 대표자, 교류모색 토론회 열려 김철관 2018/08/11/
[남북한]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어떻게 진행됐나 김철관 2018/08/13/
[남북한] "중국 유경식당 종업원, 즉각 송환하라" 김철관 2018/08/09/
[남북한]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조직위 출범 김철관 2018/07/27/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