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8.12.14 [13:02]
정치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정치 >
비공개 회의서 '180도 반전'된 손학규의 속내…진실은?
박주선, 비공개 회의서 孫과 통화 후 "속내는 다를 수 있어"
 
박성완

박주선, 비공개 회의서 孫과 통화 후 "속내는 다를 수 있어"
"孫, 겉으론 불출마·뒤에선 출마 아니냐" 당내 불만도
오늘 오후 최고위 열어 접점찾기 시도

 

손학규 바른미래당 6.13 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바른미래당의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로 거론됐던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이 불출마 입장을 밝혔음에도 비공개 회의에선 정반대의 입장이 전달돼 그 배경이 주목된다.

복수의 고위 당직자들의 전언에 따르면 23일 실무진을 물린 채 진행됐던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선 '조건부 출마'에 가까운 손 위원장의 의사가 전달됐다고 한다. 당초 손 위원장이 공개적으로 불출마 입장을 밝힌 데다가, 박종진 전 앵커가 1위를 차지한 경선 결과가 보고됨에 따라 이날 송파을 공천이 결정될 것이란 전망이 많았지만 또 미뤄진 배경이 됐다.

바른미래당은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이 지역 경선을 진행했고, 그 결과 박종진 전 앵커가 1위를 차지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원칙대로 이를 의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박 전 앵커의 본선 경쟁력을 문제 삼으며 경선 결과를 뒤집고 손 위원장을 전략공천 하자는 게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를 비롯한 측근들의 주장이다.

양측의 입장이 평행선을 그리는 가운데, 손 위원장은 이날 오전 복수의 언론 인터뷰에서 "당이 전략공천을 하더라도 출마하지 않겠다는 입장은 앞으로도 바뀔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다. 그가 이처럼 명확하게 자신의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후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손 위원장의 입장을 근거로 '전략공천 주장은 더이상 무의미 한 게 아니냐'는 문제제기가 나왔다. 하지만 박주선 공동대표는 손 위원장과 즉석에서 통화한 뒤 출마 가능성이 완전히 닫힌 것은 아니라는 취지의 설명을 내놓으며 재차 전략공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밝혔다. 


특히 국민의당 출신의 한 최고위원은 "박 공동대표에게 '손 위원장의 불출마 입장' 보도를 보여주니 직접 (손 위원장에게) 전화를 해보더라"라면서 "(통화 후) 손 위원장의 속내는 그렇지 않을 수 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 최고위원은 "손 위원장은 (박 공동대표에게) 전체적인 당의 요청이 있을 때에는 출마할 수도 있다는 여운을 남긴 것 같다"면서 "박종진 전 앵커도 그만두고, 손 위원장이 나서면 (박 전 앵커가) 선대위원장도 맡아서 해주는 등 그런 식으로 여건만 되면 나올 수 있지 않겠느냐는 여운을 띄웠다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복수의 참석자들도 "박 전 대표는 손 위원장의 속내는 다를 수 있다면서 출마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한 당직자는 "박 전 앵커가 손학규 위원장의 선대위원장을 맡는 방안, 유 공동대표가 손 위원장에게 출마 요청을 해야 한다는 제안을 박 공동대표가 언급한 건 맞다"고 설명했다. 

요컨대 '추대 여건'이 마련되면 출마 가능성이 열려있다는 게 박 공동대표가 전한 손 위원장의 의중인 셈이다. 박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먼저 나서면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손 위원장의 불출마 입장과 관련해 "이런 상황이기에 그렇게 말할 순 있지만, 선당후사(先黨後私) 입장에선 본인의 내심, 뜻은 달리 할 수도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무적 판단이 전혀 없는 정당"이라며 "정당 공천의 제 1 목표, 원칙은 당선 가능성이 높은 사람을 찾아내 선택하는 것이다. 절차가 목적이 돼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유 공동대표 등의 '공천 원칙론'에 대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한 것이다.

손 위원장은 CBS 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오전에 박 공동대표와 전화통화를 한 건 맞다면서도 "그 문제(출마)에 대해서 상의한 적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손 위원장의 속내는 다를 수 있다'는 박 공동대표의 '속내' 발언은 일방적인 주장이냐는 질문엔 "내가 당 대표에 대해 이렇게 저렇게 얘기할 건 없다. 나는 할 얘기 다 했다"고 답했다.

손 위원장의 입장을 두고 이처럼 혼란스런 상황이 지속되자 당내에선 "겉으로는 불출마, 뒤에선 출마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손 위원장은 지난 6일 두 공동대표, 안철수 후보와 함께한 4자 회동에서도 불출마 입장을 밝히면서도 이 지역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 전 앵커는 아직 공천장을 받진 못했지만 미리 출마선언문을 발표하며 배수진을 쳤다. 그는 "내일 최고위에서 어떤 결정이 내려지더라도 저는 승복할 수밖에 없다. 단 무(無)공천은 승복할 수 없다"며 "공관위가 결정한 당내 경선을 실시해서 그 결과대로 후보자를 추천하는 건 원칙이고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안철수 후보 뒤에서 안 후보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는 보이지 않는 '손'이 있다고 확신한다. 이제 그만 장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늦게 모여 다시 한 번 접점찾기를 시도할 예정이다. 후보 등록일인 24일까지도 이 문제를 매듭짓지 못할 경우엔 사실상 심리적 분당(分黨)상태로 돌입할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온다.



대자보 제휴사 = 뉴스부문 최고히트싸이트 CBS노컷뉴스

 
기사입력: 2018/05/23 [23:49]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지방선거] 정치인과 도덕성, 핵심은 따로 있다 정문순 2018/06/17/
[지방선거] '인터뷰 중단' 이재명 당선자에게 하려던 MBC 기자 질문은? 김수정 2018/06/14/
[지방선거] 김세훈 화천군수후보 "평화시대, DMZ생태공원 만들 것" 김철관 2018/06/12/
[지방선거] 전현직 시민사회인사 344명 박원순 후보 지지 김철관 2018/06/10/
[지방선거] 김철관 인기협회장 "지방선거 유권자 의제 중심 보도해야" 이유현 2018/06/09/
[지방선거] "정책실종, 네거티브 난무하는 선거보도" 김철관 2018/06/07/
[지방선거] 정순균 "강남 선거, 여야 후보간 네거티브 없다" 김철관 2018/06/09/
[지방선거] 수도권 광역단체장 3후보, 상생발전공동협약 김철관 2018/06/04/
[지방선거] 추미애 "수도권 시장-도지사 후보 압도적 당선돼야" 김철관 2018/06/04/
[지방선거] 공무직노조총연맹, 박원순 시장 후보지지 김철관 2018/06/04/
[지방선거] 이재명 첫 TV연설서 문 대통령 수차례 언급한 까닭은? 동규 2018/05/31/
[지방선거] '홍준표 체제 위기론'에 너도나도 당권 구상 이정주 2018/05/31/
[지방선거] 최문순 강원도지사후보 "강원도 한반도 평화의 중심" 김철관 2018/05/28/
[지방선거] 박원순 "서울 25개 자치구 노동자종합지원센터 설립" 김철관 2018/05/27/
[지방선거] 홍준표 "정당 차원 아닌 후보들끼리 단일화 가능" 이정주 2018/05/23/
[지방선거] 비공개 회의서 '180도 반전'된 손학규의 속내…진실은? 박성완 2018/05/23/
[지방선거] 최재성 "국회공전, 무노동무임금 적용 개혁할 것" 김철관 2018/05/23/
[지방선거] 민주당 우형찬 서울시의원, 재선 도전 선언 김철관 2018/05/01/
[지방선거] 김경수 "홍준표 대표 덕분에 맷집 세졌다" 김혜경 2018/04/25/
[지방선거] "총선불출마-임명직 고사, 이제 송파을 진출이 답" 김철관 2018/04/24/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