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8.09.20 [04:04]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아이들의 안전한 미래 안겨줄 '4.16재단' 창립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창립기념식
 
김철관
▲ 세월호 가족으로 구성된 4.16합창단이 공연을 하고 있다.     ©

창립한 세월호 ‘4.16재단아이들이 마음껏 꿈꾸며 살 수 있는 일상이 안전한 사회를 만들 것을 비전으로 선포했다.
 
생명·안전·약속 국민과 함께하는 세월호 ‘4.16재단창립기념식이 12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박재홍 CBS 아나운서의 사회로 시작됐고, 초대이사장을 맡은 화가 김정헌 이사장은 참사 후 4년이 흘렀다, 세월호로 시작한 광화문의 촛불시민혁명으로 한반도에도 다시 봄이 오는 듯하다, 남북정상회담과 연이은 북미회담이 예정돼 분단의 상처를 치유하고 지켜나갈 희망이 보인다세월호가 몸체를 일으켜 바로 세워졌다. 이는 안전사회, 안전한 나라 바로세우기에 상징이기도 하다, 세월호 가족들의 영혼과 국민들의 성원을 받들어 새로운 출발을 하겠다고 말했다.
 
세월호 변호사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국회의원은 축사를 통해 세월호 참사 이후에 이전과 달라야한다는 말을 자주 했다하지만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 세월호 이후 달라진 세상을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는 곳이 4.16재단이다, 재단이 세월호 참사 이후 달라진 안전한 세상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국회의장도 영상을 통해 “4.16재단 출범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벌써 4번째 봄이다, 그동안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활동이 끈질기게 이어졌다, 이런 노력으로 때로는 권력의 탄압을 받거나 일부세력에 의해 조롱과 멸시에 대상이 되기도 했지만, 우리사회를 변화시키고 민주주의를 되살리는 역사의 지렛대가 돼왔다고 말했다.
 
이날 최윤아·박재윤 씨가 4.16재단 창립선언문을 낭독했다. 창립선언문을 통해 생명과 안전이 존중되는 사회를 위해 행동하는 이들을 지원하며, 4.16의 아픔에 공감하는 사람들과 함께 그날의 약속을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4.16가족들로 구성된 4.16합창단이 기억해 영원히, 사랑해 영원히를 외치며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등을 합창했고, 4.16합창단과 함께 연합합창단이 잊지 않을게’, ‘그날이 오면등을 불러 참가자들의 눈시울을 적셨다.
 
창립 발기인으로 참여한 보건의료노조, 박민숙 부위원장은 목포 신항에서 세월호가 바르게 세워진 오늘 4.16재단 창립 기념식이 열렸다비가 오는 굿은 날씨에도 수백 명이 모였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유가족들과 아이들이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그날이 오면을 합창할 때 가슴이 먹먹하고 흐르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다절대 잊지 않겠다, 돈보다 생명, 돈보다 안전이라고 강조했다 
   
세월호 가족, 국민, 노동조합, 시민단체 등 16700여명이 재단 설립을 위해 약 10억 원을 모았다. 비영리단체인 4.16재단은 세월호특별법에 근거해 청소년안전교육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하게 된다. 4.16재단은 조직체계를 이사회, 운영위원회, 감사위원회 등으로 구성했다


기사입력: 2018/05/13 [22:23]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사건사고] 과학은 세월호가 잠수함에 의해 침몰되고 수장되었다고 말한다 박상준 2018/07/16/
[사건사고] 세월호 '왜 구조하지 않았을까' <다이빙 벨 그후> 김철관 2018/05/19/
[사건사고] 아이들의 안전한 미래 안겨줄 '4.16재단' 창립 김철관 2018/05/13/
[사건사고] "조양호 일가족 욕설 갑질 못참겠다" 김철관 2018/05/05/
[사건사고] '세월호 폭식 투쟁' 지원한 사장님, 불매운동 직격탄 정재림 2018/04/25/
[사건사고] 박원순 "세월호 진실 온전히 밝혀야" 김철관 2018/04/20/
[사건사고] "세월호 충돌설, 좌초설…'설' 끊이지 않는 이유는?" 김정훈 2018/04/13/
[사건사고] 환갑도 못 채우고 고인이 된 형에 대한 애환 김철관 2018/04/05/
[사건사고] "8년 전 민군합동조사단, 천안함 좌초 증거 무시했다" 시사자키 2018/03/30/
[사건사고] 세월호 7시간 조작, 박근혜는 뭘 숨기고 싶었을까? 권영철 2018/03/30/
[사건사고] "천안함 침몰사건, 재조사하라" 김철관 2018/03/24/
[사건사고] 세월호 교훈, 해양 공교육 실시해야 김철관 2017/10/15/
[사건사고] 세월호는 잠수함과 충돌했음이 명백하다 말한다 박상준 2017/09/28/
[사건사고] 세월호 3주기 22차 촛불 "미수습자 온전한 수습" 외쳐 김철관 2017/04/16/
[사건사고] 세월호는 잠수함으로 침몰했다고 과학은 말한다 박상준 2017/04/06/
[사건사고] 3년 가라앉은 세월호, 박근혜와 언론은 공범 김철관 2017/04/05/
[사건사고] 광화문 촛불 "박근혜구속과 세월호 진상규명" 외쳐 김철관 2017/03/26/
[사건사고] 세월호 본인양 결정…23일 오전 9시쯤 선체 물 위로 박상용 2017/03/23/
[사건사고] 세월호 특조위 활동 이어가야 한다 김철관 2016/08/03/
[사건사고] "진상규명 위한 세월호 특별법 개정하라" 김철관 2016/07/03/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