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12.14 [16:13]
미디어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미디어 >
우리 언론, 권력에 비굴, 사회적 약자에게 인색했다
참여연대-우리리서치, 촛불혁명 1주년 여론조사, 적폐청사 지지 높아
 
김철관
▲     © 

 

시민사회단체와 여론조사기관이 공동으로 실시한 한 여론조사 결과 “언론이 사회적 약자를 대변하지 못하고 있다”는 부정적 반응이 나왔다.

 

언론이 ‘가난하고 약한 사람들의 목소리를 잘 대변하고 있는가’란 질문에 74.1%가 ‘공감하지 않는다’고 응답했고 ‘공감한다’라는 응답은 20.8%에 그쳤다.

 

참여연대·공공의창·우리리서치가 공동으로 촛불시민혁명을 1주년을 맞아 지난 16일 하루, 만 19세 이상 남여 1000명을 대상으로 자동전화조사(RDD방식)방식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해 지난 24일 발표했다. 여론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허용오차가 ±3.1%이다. 

 

 촛불시민혁명 1주년에 즈음에 실시한 국민 여론조사는 크게  촛불집회 인식, 문재인 정부 평가, 개헌에 대한 인식, 사회공공성 인식(사회약자) 등 4가지 주제로 실시했다.

 

여론조사 결과 ▲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 71.5% 긍정 평가 ▲촛불집회 목적 완성에 대해 ‘근본적 개혁이 뒤따라야 하므로 앞으로 완성해야 한다’는 긍정적 응답 71.1% ▲ 문재인 정부가 촛불집회의 정신을 계승하고 있는 것에 69.8% 공감 ▲ 적폐 청산 ‘불법 행위에 대한 당연한 처벌해야 한다’라는 의견이 67.5%로 압도적 ▲ 촛불집회에 직접 참여해본 적이 있다는 응답이 28.4%로 국민 10명 중 3명 정도가 직접 촛불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촛불집회 확산 계기로 응답자 44.1%가 ‘최순실 등 비선실세의 국정개입’ 문제를 꼽았다. 다음으로 ‘대통령의 권력사유화’(23.5%) 순이었다. 촛불집회의 목적이 어느 정도 완성됐는지에 대해 ‘근본적인 사회 개혁이 뒤따라야 하므로 앞으로 완성해야 한다’는 응답이 71.1%로 압도적으로 나왔다. 반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됐으므로 목적이 완성되었다’는 응답은 17.3%에 그쳤다. 문재인 정부가 촛불집회 국민 뜻을 ‘잘 계승하고 있다’는 응답이 69.8%였고 ‘계승하지 못하고 있다’ 응답이 23.7%에 머물렀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불법 행위에 대한 당연한 처벌을 해야한다’라는 응답이 67.5%로 ‘과거 정권에 대한 정치적 보복이다’(25.7%)는 응답 보다 41.8% 포인트 높게 나왔다.

 

개헌 추진에 대해 ‘내년 6월이면 충분하므로 지방선거 때 개헌 투표를 해야 한다’는 응답이 43.9%였고  ‘충분한 시간과 논의가 필요하므로 지방선거 이후에 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35.1%였다. 과거정부에서 ‘사회적 강자보다 약자를 대변을 했는가’에 대해 55.9%가 공감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이와 관련해 25일 저녁 안진걸 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은 “지난해 11월은 서울의 광화문 광장을 포함해 전국의 광장에서 촛불집회의 열기가 최고조로 다다를 때였다”며 “작년 11월 12일에는 처음으로 100만 명이 넘는 국민들이 광화문 광장에 모였고, 11월 29일에도 전국에서 190만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역사뿐만 아니라 세계 민주주의의 역사를 다시 썼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촛불시민혁명 1주년에 즈음한 국민들의 여론을 조사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론조사를 실시한 참여연대‧공공의창·우리리서치는 25일 앞으로도 비정기적으로 사회 현안에 대한 여론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전했고, 우리 사회가 보다 더 좋은 사회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7/11/26 [18:04]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언론개혁] 우리 언론, 권력에 비굴, 사회적 약자에게 인색했다 김철관 2017/11/26/
[언론개혁] 4차 산업혁명시대 '저널리즘의 가치' 지킬수 있나? 김철관 2017/10/23/
[언론개혁] 정세균 의장 "언론인 책임과 의무"강조 김철관 2017/08/18/
[언론개혁] 도종환 장관 "언론윤리 기반, 기자정신 필요" 김철관 2017/08/19/
[언론개혁] 박원순 "언론 중요성 새삼 깨달아" 김철관 2017/08/17/
[언론개혁] 기자협회 창립 53주년 기념식 김철관 2017/08/17/
[언론개혁] '공범자들' 상영금지가처분 결정 연기… 개봉 차질 빚나 김수정 2017/08/12/
[언론개혁] KBS MBC 공영방송 정상화를촉구한다 김철관 2017/08/05/
[언론개혁] 30년 고문으로 사망한 박종철 열사를 생각한다 김철관 2017/08/01/
[언론개혁] "문재인 정부, 국민-언론 상시소통 기구 중요하다" 이유현 2017/07/08/
[언론개혁] 오보를 추적하는 기자, '기레기' 기자들은 보시오 김철관 2017/07/04/
[언론개혁] 언론단체, 막말 고영신 방통위원 내정에 반발 김철관 2017/05/28/
[언론개혁] 언론단체 비상시국회의, "적폐 언론인 청산하라" 김철관 2017/05/26/
[언론개혁] 김환균 언론노조위원장 "언론은 적폐의 몸통" 김철관 2017/04/30/
[언론개혁] "박정희-박근혜, 언론부역자 심판해야" 김철관 2017/03/17/
[언론개혁] 최승호 해직PD "국회상정 방송장악방지법 통과시켜야" 김철관 2017/01/16/
[언론개혁] 국정농단 시작은 언론농단, 언론장악방지법 제정해야 김철관 2017/01/01/
[언론개혁] "언론 적폐청산, 언론장악방지법 즉각제정!" 김철관 2016/12/30/
[언론개혁] 언론게이트 청문회 실시하라 김철관 2016/12/21/
[언론개혁] 특검은 청와대 언론장악 수사하라 김철관 2016/12/21/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