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09.25 [02:00]
경제·IT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경제·IT >
“고 김군자 할머니 명복 기리는 분들께 큰 상처, 죄송"
송영길 "남북러 북방경제 통합 이룰 수 있는 길 모색" 러시아 방문목표 밝혀
 
김철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인천 계양) 의원이 남북과 러시아의 경제협력을 통한 한반도 북방경제 통합의 길을 모색하기 위해 27일 러시아로 떠났다.
 
떠나기 전 송 의원은 오늘(727)은 휴전협정 64주년이라며 세계에서 가장 오랫동안 법률상 전쟁상태이지만, 일시적으로 전쟁이 중단돼 기네스북에 올라 있는 곳이 한반도라고 문자 메시지를 통해 밝혔다.
 
이어 일촉즉발의 전쟁 화약 냄새가 증가하고 있는 현실은 부끄럽고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전쟁위기를 막고 한러 협력, 남북러간 경제협력을 통해 한반도와 북방경제 통합을 이룰 수 있는 길을 모색하기 위해 오늘 캄챠카, 사할린, 블라디보스토크 하산지역 등에서 가스전력 한러 협정 등 현장을 둘러보러 출국을 한다고 밝혔다.
 
송의원은 전문가 10명과 함께 출국했고 토론하고 관찰한 결과를 귀국해 보고드릴 예정이다.
 
한편 지난 24일 송 의원과 손혜원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군자 할머니 빈소를 찾는 시민들과 엄지척을 하면서 활짝 웃는 인증사진을 촬영해 빈축을 사기도 했다. 또한 송 의원은 지난 22일 추경안 국회 본회의에 불참해 평소 본회의를 빠지지 않는 의원이라는 점에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그는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빈소를 찾은 시민들께서 815일에는 할머님들께서 사시는 나눔의 집에 함께 가자고 먼저 제안해주시고 바로 그 자리에서 많은 분들이 동참해주셔서 빈소라는 점을 잠시 망각하고 기쁜 마음에 인증사진을 찍었다고 김군자 할머니의 명복을 기리는 모든 분들께 큰 상처를 드렸다, 국민 여러분,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 송영길 의원     ©


 
 


기사입력: 2017/07/27 [14:55]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남북한] 워싱턴의 위험한 세가지 대북 망상 아레나 2017/09/05/
[남북한] “북미간 대화와 협상이 북핵해결의 열쇠" 김철관 2017/08/11/
[남북한] “고 김군자 할머니 명복 기리는 분들께 큰 상처, 죄송" 김철관 2017/07/27/
[남북한] 송영길 의원 "北과 외교 네트워크 중요"강조 김철관 2017/07/22/
[남북한] 공공연맹 "한반도 평화위해 모든 나라 나서달라" 김철관 2017/07/16/
[남북한 ] 6.15남측위 "朴이 망친 남북관계 개선 시급" 김철관 2017/06/10/
[남북한] 민화협 공동의장 최연소 김구회씨 선출 김철관 2017/02/28/
[남북한] 한반도는 스스로 괴멸될 것인가? 류상태 2016/10/17/
[남북한] 이스라엘 인도 파키스탄, 북한의 공통점은? 김철관 2016/04/13/
[남북한] “로켓은 북한, 폭탄은 남한, 망연자실 개성공단” 이영일 2016/02/10/
[남북한] 10.4선언 8주년, 평화통일대회 개최 김철관 2015/10/06/
[남북한] 박원순-원희룡이 그리는 남북평화방안은? 김철관 2015/10/03/
[남북한] 남북 대치, 허세의 드라마를 경계한다 변상욱 2015/09/01/
[남북한] 남북문화교류협회, 정세균 초청 강연 김철관 2015/08/19/
[남북한] 광복 70주년, “남북관계 조속히 개선하라" 김철관 2015/08/15/
[남북한] "보수정권 대북 뉴스프레임은 ‘반북’ 회귀" 김철관 2015/08/10/
[남북한] “남북관계는 민족내부의 관계, 동족이며 혈연의 관계” 김철관 2015/07/08/
[남북한] 진관 스님 "분단 70년, 중립국 단군 연방공화국" 제안 김철관 2015/05/21/
[남북한] 국제사회 제기, 북한 인권문제가 해결책인가? 김철관 2015/02/27/
[남북한] 인권 스님 양심수들에게 통일학 보낸 까닭은? 김철관 2015/02/18/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