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11.24 [22:08]
미디어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미디어 >
노벨문학상 칠레 시인' 네루다' 망명 다룬 <네루다>
파블로 라라인 감독, 시인 네루다의 정치역정 경찰의 눈을 통해 그려
 
임순혜
▲ 영화 <네루다>의 한 장면, 시인 파블로 네루다     © 전주국제영화제

 

18회 전주국제영화제 '월드 시네마스케이프: 마스터즈' 부문에서 상영된 <네루다>1948년 냉전시대 광풍이 칠레에 몰아칠 때, 시인이자 상원의원인 네루다가 탄핵을 당한 후 체포당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 망명길에 나선 그를 비밀경찰이 추격하며 일어나는 일을 담은 시대극이다.
 
영화 <네루다>는 상원의원이던 시절, 공산당이 비합법 단체로 인정되고 정부가 그를 체포하려하자 국경을 넘으려고 시도하는 시인 네루다의 과거를 생생하게 묘사한다. 네루다는 여장을 하고 여인들 사이에서 몸을 숨기는가 하면, 온갖 방법으로 위험한 순간들을 넘기다 뒤를 쫓던 경찰과 설원의 국경지대에서 만나게 된다.

 

<네루다>는 현실과 정치에 개입했던 시인 네루다의 칠레 시절을 중심으로 라틴 아메리카의 어두운 현실을 우화적으로 표현하면서도 시인의 언어가 정치의 모순과 한계를 어떻게 넘어서는지를 선명하게 보여준다네루다의 행적을 통해 암울했던 시대의 풍자와 현실의 무게를 아름다운 칠레를 배경으로 담아 낸 작품이다.

 

<네루다>는 골든글러브 상에 오른 케네디를 다룬 영화 <재키>를 감독한 남미의 '파블로 라라인'이 연출해 다양한 네루다의 모습과 오스카의 섬세한 내면의 움직임을 칠레의 풍광과 함께 묘사했고남미의 시인 네루다를 추격하는 비밀경찰 오스카 역은 '모터사이클 다이어리'에서 체 게바라로 분했던 '가엘 가르시아 베르날'이 맡아 미묘한 심리를 열연한다저항시인 네루다는 칠레 국민배우 '루이스 그네코'가 맡아 그의 이중적인 행동과 성격을 연기한다.

 

▲ 영화 <네루다>의 한 장면, 시인 파블로 네루다     © 전주국제영화제

 

영화 <네루다>는 공산당과의 연립 내각을 파기한 비델라 대통령에 반발해 탄핵을 주도한 네루다의 '나는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연설 내용이 국가원수 모독죄로 수사선상에 오르게 되고그를 체포하라는 대통령의 임무를 부여받은 비밀경찰 오스카가 바라본 파블로 네루다를 그리고 있다.


영화는 오스카가 네루다를 체포하기 위해 미행하고 추격하며 보고 겪은 네루다를 오스카의 시점에서 그려간다시종일간 비밀경찰 오스카의 내레이션으로 영화를 끌어가며 변화하는 심리를 묘사한다.
 
오스카는 네루다를 추격하는 동안 그의 책을 탐독하게 되고자신이 성이 같다는 이유로 경찰청장의 아들이라고 생각하는 착각에서 벗어나네루다의 사상에 경도되고 자신이 네루다가 말하는 가난한 민중의 아들이라는 자각을 하게 된다.
 
오스카의 추격은 사상범을 쫓는 추격이 아니라 어느덧 네루다를 흠모하고 따르는 자의 보호자의 역할이랄 수도 있는 관계에 빠져든다번번이 코앞에서 네루다를 놓치는 오스카는 어쩌면 네루다의 망명을 방조하는 경찰이다.

 

▲ 영화 <네루다>의 한 장면, 비밀경찰 오스카     © 전주국제영화제

 

영화는 위대한 시인을 쫓아야 하는 한 평범한 경찰관 오스카의 심리를 묘사하는 데 주력하고 있는데권력에 충성하는 한 평범한 경찰의 시점으로 영화는 역사에 남은 작가와 그의 '그림자'에 불과한 삶을 대비한다.
 
오스카는 그를 부정하면서도 이해하려고 노력하고노동자와 환락가에서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네루다와 어울리고 그의 망명을 돕는 모습을 목격하게 되고매번 네루다를 체포하는데 실패한다한편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시를 쓰면서도 상류층 출신으로 파티를 즐기는 네루다의 위선적인 면모도 오스카의 시점으로 여과 없이 드러나기도 한다.
 
하얀 눈 세상으로 덮인 설원의 칠레 국경에서 네루다와 오스카가 만나는 추격전의 마지막 장면은 충격적이면서도 아름답다남미의 음악과 춤이 영화를 감칠나게 하는 아름다운 영화다.

 

▲ 영화 <네루다>의 한 장면, 비밀경찰 오스카     © 전주국제영화제

 

시인 '파블로 네루다'7~8세 때부터 시를 쓰기 시작, 1921년에축제의 노래로 시단의 인정을 받았으며, 고통과 고뇌, 고독과 절망이라는, 네루다 시의 전형적인 테마가 가득히 담긴 <20편의 사랑의 시와 한 편의 절망의 노래>(1924), <지상(地上)의 거주지>(1933)를 내어 명성을 떨쳤다.
 
네루다는 1934년부터 1939년까지 에스파냐에 있을 때, 프랑코 독재 정권이 들어서는 것을 보고 반()파시즘의 시를 썼으며, 귀국한 후 1945년에는 상원 의원이 되고, 공산당에 입당했으나, 공산당이 비합법 단체가 되자 지하로 잠입해 망명을 한 후 고난의 나날을 보냈다. 영화는 이 시절을 영화화 했다.
 
그는 웅장한 서사시집 <위대한 노래>에 수록된 장시 <나무꾼이여, 눈을 떠라>1950년 스탈린 국제평화상을 받았고, 1971년에는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그러나 네루다는 19739월의 군사 쿠데타로 아옌데 정권이 무너지자, 격렬한 항의 시를 쓰다가 세상을 떠났다.
 
파블로 라라인 (Pablo LARRAIN)감독은 1976년 출생으로, UNIACC 대학교에서 시청각 커뮤니케이션을 공부했다. 2005년 첫 장편 <푸가>(2005)를 연출했고, <토니 마네로>(2007)는 칸영화제 감독 주간에서 상영, 2015<더 클럽>(2015)이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경쟁부문에 상영되었고, 은곰상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네루다>는 그의 여섯 번째 장편 영화다.
 
<네루다>2016년 칸국제영화제 감독주간 초청 이후 토론토국제영화제, 시카고국제영화제, 뮌헨필름페스티벌, 골든글러브어워즈 등 전 세계 20여 개 영화제에서 최우수작품상과 외국어영화상 등에 노미네이트 되었다. 국내에서는 5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쓴이는 '미디어운동가'로 현재 미디어기독연대 공동대표, 언론개혁시민연대 운영위원, NCCK 언론위원회 부위원장, 표현의자유와언론탄압공동대책위원회 공동대표로 영화와 미디어 평론을 전문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기사입력: 2017/04/30 [17:15]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영화] 섬뜩과 소름, 다큐멘터리 영화 속 ‘공간’을 찾아서 박영대 2017/11/13/
[영화] 한국전쟁터에서 싹튼 터키 병사의 사랑 <아일라> 임순혜 2017/10/28/
[영화] 배우의 신화, 영원한 청춘 스타, 신성일 임순혜 2017/10/16/
[영화] 한일남녀, 사랑의 기억에 관한 이야기 <나비잠> 임순혜 2017/10/15/
[영화] <남한산성>, 왕과 전쟁보다 민초의 삶 더 보였다 김철관 2017/10/14/
[영화] 죽음의 문턱에서 벗어나 민족지도자 된 사형수 임순혜 2017/10/09/
[영화] 28세기 인간과 외계인, <발레리안:천 개 행성의 도시> 임순혜 2017/08/30/
[영화] "가객 김광석의 죽음, 언젠가는 진실은 밝혀진다" 김철관 2017/08/22/
[영화] '택시운전사'를 보려다가 말았다 정문순 2017/08/21/
[영화] 죽어서 말할 수 없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 <김광석> 임순혜 2017/08/07/
[영화] 회고록 썼다는 전두환씨에게 권하는 영화 김철관 2017/08/06/
[영화] 영화 '군함도', 논란 보다 더 중요한 것 생각해야 김철관 2017/08/03/
[영화] 봉준호 "넷플릭스 100% 전권 줘, 나는 행운아다" 임순혜 2017/05/17/
[영화] 노벨문학상 칠레 시인' 네루다' 망명 다룬 <네루다> 임순혜 2017/04/30/
[영화] 설마 선거가 이런 모습? 미리 본 대선 <특별시민> 임순혜 2017/04/19/
[영화] 아일랜드 풍광 속 비극적인 사랑 그린 <로즈> 임순혜 2017/04/11/
[영화] 전쟁의 상처와 슬픔 그린 영화 <랜드 오브 마인> 임순혜 2017/04/05/
[영화] 설원속, 모든것 초월한 사랑 <투 러버스 앤 베어> 임순혜 2017/03/31/
[영화] <공각기동대>, 강력한 액션 황홀한 비쥬얼의 재탄생 임순혜 2017/03/28/
[영화] 백성위에 권력으로 군림한 <왕을 참하라> 임순혜 2017/03/08/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