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10.23 [18:01]
문화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문화 >
빨래꼴 사랑의 연탄 나눔 활동에서 느낀 점
한장이 연탄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훈훈한 겨울나기
 
김철관
▲ 동짓날인 21일 오전 서울 강북구 빨래꼴에서 사랑의 연탄 나눔행사를 했다. 이날 필자(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와 서울 강북갑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이 함께 동참했다.     © 인기협


서울시 강북구 인수동에 빨래꼴이라는 곳이 있다. 조선시대 낭인들이 와 빨래를 했다고 해 붙여진 이름이다.
 
현재 이곳 주변은 연탄으로 어렵게 겨울을 지내고 있는 주민들이 더러 있다. 그래서인지 한 불우 노인 가정을 찾아 사랑의 연탄을 배달해 준 곳이기도 하다. 특히 뇌출혈을 앓은 노인부부라는 점이 마음을 아프게 했다.
 
동짓날인 21일 오전 10시 서울 강북구 인수동(수유리) 북한산 길목에 위치한 빨래꼴을 찾아 직장 동료들과 지역봉사단체, 지역민들과 함께 ‘2016년 병신년 한 해를 보내면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에 나섰다.
 
어려운 이웃들에게 훈훈하고 따뜻한 정을 나누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보람을 느끼기도 했다. 가파른 언덕과 고지대에서 어렵게 살고 있는 노인들을 보니 어린 시절 시골 기억들이 새삼 떠올랐다. 연탄은 아니지만 시골집 아궁이에 장작이나 낙엽과 솔잎을 때며 겨울을 지내야 했던 60~70년대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어려운 시절, 끼니때가 되면 자식들의 세 끼니(아침 점심 저녁)를 챙겨야 하는 모친의 손길은 무척 바빴다. 반찬 하나 없는 꽁보리밥에 장과 참기름을 비벼줘도 군소리하지 않고 맛있게 먹었던 기억들이 주마등처럼 스쳐갔다. 쌀밥에 고기반찬이 그리웠던 시절이었다.
 
나이가 한 두살 들어가면서 철이 생겼는지 어려운 이웃들과의 더불어 함께하는 삶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인지 일 년에 서너 번 정도 연탄이며 떡국, 삼계탕 등을 가지고 어려운 이웃들을 찾아 나선다. 나눔과 베풂의 중요성을 잘 알기 때문이다. 이런 활동을 하면서 불우한 이웃들을 위한 나눔과 베풂은 말보다 실천이 중요하다는 것 또한 체득했다.
 
서울 24개 구 중 재정자립도가 최하위인 서울 강북구, 특히 우이동, 인수동 등 수유리 일원은 얼마 남지 않은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였다는 점이다.
 
지역주민 그리고 더불어민주당 강북갑 천준호 지역위원장, 지역 구의원들과 어우러져 사랑의 연탄 지역봉사활동을 함께 했다. 저물어 가는 2016년 병신년 연말연시, 사랑의 연탄배달을 하면서 더불어 함께 하는 세상()’이 중요하다는 것을 깊이 느꼈다. 겨울나기를 위해 연탄 한 장 한 장이 쌓이는 것을 본 불우 노인들의 미소를 보면서 말이다.

▲ 서울 강북구 빨래꼴 불우이웃들에게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 모습이다.     © 인기협

  
병신년 한해를 마무리하면서 오는 2017년 새해에도 다시 한번 이곳을 찾아 더불어 함께하는 삶을 실천하겠노라는 다짐 또한 해본다.
 
조상의 얼이 살아 있는 것만 같은 서울 강북구 수유리 빨래꼴, 북한산 산기슭에 있는 어려운 노인 가정에 연탄이 차곡차곡 쌓이는 그런 모습에서 이곳의 희망의 미래를 연상해 본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온 나라가 떠들썩하지만, 차분하게 촛불을 든 국민들의 질서의식, 참여와 공유, 집단지성을 보면서 우리의 부푼 미래가 다가오고 있음도 직감해 본다.


기사입력: 2016/12/22 [08:55]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복지] "건강보험 누적흑자 21조 사용계획 밝혀라" 김철관 2017/07/26/
[복지] 빨래꼴 사랑의 연탄 나눔 활동에서 느낀 점 김철관 2016/12/22/
[복지] "80세 노벨상도 타는데, 우리나라 노인들 의욕상실이 문제" 김철관 2016/10/11/
[복지] 서영진 서울시의원, 추석맞이 지역 소외계층 찾아 김철관 2016/09/12/
[복지] 기업이 사회가치 창출에 적극 참여할 때 김철관 2016/07/25/
[복지] 서울중구시민연대, 노인 사랑의 삼계탕 행사 김철관 2016/07/03/
[복지] "30여년 261번의 헌혈, 헌혈이 최고의 건강요법" 김철관 2016/03/27/
[복지] 국회사회공헌포럼, 중견기업 사회공헌활동 육성할 것 김철관 2016/01/19/
[복지] 박보환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 나눔 대상 김철관 2015/12/13/
[복지] 새민연 이용선 양천을위원장, 소음대택 입법 촉구 김철관 2015/11/03/
[복지] “치료받고 가정으로 돌아가는 것이 병원 목표” 이백수 2015/09/16/
[복지] 빈곤의 사유가 빈곤한 나라 정문순 2015/05/26/
[복지] 경남도의회 "더 이상 무상급식 협상, 중재 없다" 선언 최호영 2015/05/12/
[복지] 돈앞에 좌초하는 무상급식, 전략적 접근해야 정문순 2015/05/06/
[복지] 거동불편 환자 위해 찾아가는 목회자 선교활동 눈길 김철관 2015/04/07/
[복지] 5포세대, '男 결혼·女 출산' 가장 먼저 포기 조백근 2015/03/03/
[복지] 보건복지부, 실제 육아휴직 급여대로 건보료 부과 임성조 2015/02/23/
[복지] 시간빈곤 대한민국, 일과 생활 균형찾아야 이영일 2015/02/22/
[복지] 나눔단체 희망이음, 광명 독거노인 등에게 떡국 제공 김철관 2015/02/18/
[복지] ‘따스한 채움터’ 급식대기 줄서지 않아도 돼 임성조 2015/02/17/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