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06.28 [19:01]
정치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정치 >
박근혜 정권 실정, 패러디 봇물
17일 광화문 8차 범국민대회, 다양한 행사 열려
 
김철관
▲ 광화문 제8차 범국민대회     © 인기협

17일 제8차 범국민대회는 서울 65만 명이 모였고, 부산 대구 광주 제주 등을 합쳐 전국에서 77만 명이 참여한 것으로 주최 측인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최종 집계 해 발표했다.
 
서울 광화문 제8차 촛불 범국민대회는 끝까지 간다, 박근혜 즉각 퇴진과 황교안 대행 사퇴, 공범 처벌, 적폐 청산의 날로 치러졌다.
 
17일 오후 7시경 광화문 서울지역 참석자들은 황교안도 박근혜다’, ‘세월호 진상규명’ ‘헌법재판소 탄핵 인용 결정등의 구호를 외치며 삼청동과 청운동, 안국동길을 행진했다.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주최로 530분경 시작한 집회 참여 시민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 사유가 없다는 헌재 이의신청서 제출 규탄과 헌법재판소의 조속한 탄핵 인용을 촉구했다. 특히 국회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 국정을 이끌고 있는 황교안 권한대행의 사퇴요구도 봇물처럼 쏟아졌다.
 

▲ 광화문 제8차 범국민대회     © 인기협


무대 발언에 나선 박석운 퇴진행동 공동대표는 헌법재판소가 빠르게 탄핵을 인용하라고 밝혔고, 이호중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헌재에 제출한 박근혜 답변서에 자신이 잘못이 없다는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피력했다. 세월호 유가족 홍영미 씨는 인륜을 빼앗고 양심을 저버린 황교안 총리, 김기춘 전 비서실장,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등 처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초등학교 6학년으로 알려진 장민주 양의 시민발언대에서의 당찬 발언이 참석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우리 부모님과 여기 계신 분들은 대통령에 보톡스 맞으라고 용돈 쥐어준 적 없습니다...박 대통령은 헌재에 탄핵 결정 떠맡기고 지금도 어떤 핑계를 댈지 고민하고 있을 텐데 부끄럽지 않습니까.”
 

▲ 공화문 제8차 범국민대회     © 인기협


참석 시민들은 행사 중간 중간에 님을 위한 행진곡’, ‘이매진등을 부르면서 촛불을 좌우로 흔들기도 했다.
 
이날 진행자의 요구로 참석자들은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조기탄핵황교안 아웃을 동시에 검색해 '검색어 만들기'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오후 639분경 1분간 촛불을 소등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오후 7시경 본대회를 마치고 청와대, 총리공관, 헌법재판소 등으로 나눠 행진을 시작했다. 행진이 끝나고 오후 830분경 광화문 광장에 다시 모였고, 오는 24일과 31일 다시 모일 것을 약속하며 집회를 마무리했다.
 

▲ 패러디     © 인기협


서울 광화문 8차 범국민대회에서는 유난히도 박근혜 정권의 실정을 알린 포스터와 홍보물들이 많이 쏟아져 나왔다.
 
대표적으로 친일독재미화(국정교과서 강행), 한반도 평화와 무엇을 바꾼 것인가(사드배치 강행), 자위대가 이제 한반도에 올수 있다(한일군사협정 졸속 추진), 피해자 할머니들이 목소리를 외면했다(한일일본군 위안부합의 졸속추진) 등을 강조한 홍보물은 지금 당장 감옥으로 가야할 친일 매국 ()인을 선정했다. 박근혜 대통령, 한민구 국방부장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윤병세 외교부장관을 가리켰고, 4명을 철창 안 감옥에 갇힌 페러디가 선보였다.
 

▲ 패러디     © 인기협


서울 광화문 광장에 한 시민이 들고 있던 영화 포스터 패러디도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포스터를 페러디한 좋 같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홍보물은 단 한 놈도 정상이 없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었다. 여기에는 이정현 전 새누리당대표가 등장하고,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희화화 했다.
 
박근혜, 최순실, 재벌일당 등을 전원구속시켜야 한다는 포스터, 비리재산을 환수해야 한다는 포스터, 박근혜 무조건 즉각 퇴진 포스터 등도 시선을 집중시켰다.

▲ 황교안 권한대행 사태촉구 홍보물     © 인기협


 이날 황교안 내각은 박근혜 없는 박근혜 정부이다, 황 총리와 장관들은 퇴진하라라는 홍보물도 등장했다.

▲ 패러디     © 인기협


  조선 개국공신 정도전 생가 터인 종로구청 앞 표지석 밑에 놓인 박근혜 무조건 즉각 퇴진이라는 팻말이 의미를 더한 것 같았다. 정도전은 왕권정치(박근혜)보다 신권정치(신하, 국민)를 주장했기 때문이다.

▲ 정도전 집터 표지석 밑 박근혜 즉각 퇴진 손팻말     © 인기협


  특히 제8차 범국민대회가 열리는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주변에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및 탄핵정국과 관련한 다양한 행사들이 열렸다.
 
오후 2시 광화문 북단 본무대에서는 박근혜 공범 재벌총수 구속결의대회가 퇴진행동과 재벌구속특별위원회 주최로 열렸고, 서울시청 스페이스노아 커넥션홀에서는 우리는 왜 촛불을 들었나, 무엇을 바꾸고 싶은가라는 4회 시민평의회-청년포럼이 개최됐다.
 
오후 2시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는 박근혜 퇴진 청년 산타 퍼레이드가 선보였고, 오후 3시 광화문 북단 본무대에서는 박근혜 정권 퇴진 전국대학생 시국회의 주최, 대학생 종강촛불대회가 열렸다. 이 시각 보신각에서는 박근혜 하야 청소년시국대회, 효자치안센터 앞에서는 민주주의자주통일대학생협의회 주최로 한일 위안부 합의무효와 매국정권 박근혜 정권 즉각 퇴진 토요행동행사가 진행됐다.
 
오후 4시 청계광장에서는 민중연합당 주최로 박근혜 퇴진, 적폐 청산 정당연설회’, 이 시각 광화문 KT 북측인도에서는 사드저지전국행동주최로 사드배치 철회와 한일군사협정 폐기, 박근혜 정부의 외교안보농단 시국발언대회가 열렸다.
 
환경운동연합은 오후 2시 광화문북단 광장에서 헌법권위를 바로세워주세요, 헌법재판관 옆서 보내기행사를 했고, 이 시각 광화문 파인낸스빌딩 앞에서는 전국교수연구자비상시국회의 주최로 거리강연 행사가 열렸다. 먼저 서울대 조국 교수가 정의 실종의 시대, 다시 정의를 말한다에 대해, 임순광 한국비정규직교수노조위원장은 재난 자본주의와 촛불에 대해, 배성인 학술단체협의회 운영위원장은 한반도 안보 이데올리기의 불확실성과 불안정성에 대해 강연을 했다.
 
오후 3시 박근혜 퇴진 시민정부 구성을 위한 예술행동위원회 주최로 광화문캠핑촌에부터 청운동 주민센터 앞까지 박근혜 즉각 퇴진과 재벌구속예술-노동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오후 230분 정의당은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시국연설회를 했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부터 헌법재판소 앞에서 보수단체인 대통령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 주최로 집회를 했고, 청와대 주변으로 행진을 했다.
 
 


기사입력: 2016/12/18 [19:59]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박근혜] 박원순 시장 발언 듣는 유가족의 눈물 김철관 2017/04/16/
[박근혜] 김수남 검찰총장은 FBI 코미 국장을 보라 박종률 2017/03/23/
[박근혜] 서울경찰청 "기자 폭행, 철저 수사할 것" 김철관 2017/03/11/
[박근혜] 헌재 판결 불만, 도넘은 보수단체 기자폭행 김철관 2017/03/11/
[박근혜] 헌재의 대통령 파면, 세계민주주의의 새역사 이종우 2017/03/12/
[박근혜] 대한민국이 박근혜 대통령 '파면'했다 김철관 2017/03/10/
[박근혜] 헌재 '박근혜 파면', 국회는 잔치국수로 축하? 편집부 2017/03/10/
[박근혜] 국민주권(國民主權) 보여준 '촛불혁명' 133일, 탄핵 이끌다 송영훈 2017/03/10/
[박근혜] 광화문 95만 촛불, 박근혜 탄핵인용 외쳐 김철관 2017/03/05/
[박근혜] "국정농단 공범 자처, 황교안을 고발한다" 김철관 2017/02/28/
[박근혜] 박 대통령 취임 4주년, 107만 촛불 탄핵 요구 김철관 2017/02/26/
[박근혜] "최순실이 김영란 이겼다고? 본질 흐려선 안돼" 김철관 2017/02/17/
[박근혜] 16차 촛불, "특검연장, 즉각 탄핵" 힘찬 함성 김철관 2017/02/19/
[박근혜] 전국 80만 촛불, "2월 탄핵 특검연장" 외쳐 김철관 2017/02/12/
[박근혜] 다시 타오르는 촛불 "2월 안에 탄핵하라" 김철관 2017/02/05/
[박근혜] 설맞이 촛불 전국 35만 명, 이재용 구속 외쳐 김철관 2017/01/22/
[박근혜] 반기문에 찬양받던 朴, 이젠 격려받는 신세 정광순 2017/01/17/
[박근혜] "박근혜 내려오고 세월호는 올라오라" 김철관 2017/01/10/
[박근혜] "청와대 기자단은 국민앞에 사죄하고 당장 해체하라" 김철관 2017/01/06/
[박근혜] 2017년, 국제정세의 급변속 한국의 진로는? 강성종 2017/01/03/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4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