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08.20 [13:01]
미디어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미디어 >
"정윤회 아들 출연지시, 안광한 MBC사장 사퇴하라"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와 MBC를 국민의 품으로 공동대책위원회 기자회견
 
김철관
▲ 기자회견     © 인기협



언론시민사회단체들이 박근혜 대통령 비설실세 정윤회씨의 아들을 드라마 출연토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안광한 MBC사장의 퇴진을 촉구했다.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와 MBC를 국민의 품으로 공동대책위원회는 16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MBC의 비선실세 특혜비리, 방송책임자를 처벌하라뉴스는 청와대에, 드라마는 비선실세 중 한 명에게 헌납한 MBC안광한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당장 퇴진하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들은 공영방송 MBC가 비선실세 중 한명인 정윤회의 가족을 드라마에 출연시키기 위해 제작진에 압력을 행사하고 개입한 정확이 포착됐다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안광한 MBC사장의 지시로 장근수 MBC드라마본부장이 일산드라마 제작진에게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로 알려진 정윤회씨의 아들인 배우 정우식씨를 출연토록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청년연기자 100여 명이 참여한 오디션까지 없던 일로 만든 후 정씨를 특정 배역에 낙점했다는 대목에서 정유라 입학 특혜에 버금가는 박탈감과 분노를 느낄 수밖에 없다특검은 정윤회, 안광한, 장근수에 제기된 MBC드라마 출연 특혜비리 혐의를 철저히 수사해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MBC의 비선실세 특혜비리, 방송농단 책임자를 처벌하라 !
- 뉴스는 청와대에, 드라마는 비선실세에 헌납한 MBC 안광한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당장 사퇴하라 !
 
공영방송 MBC가 대통령의 비선실세 중 한 명인 정윤회의 가족을 드라마에 출연시키기 위해 제작진에 압력을 행사하고 개입한 정황이 포착됐다. 오늘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안광한 MBC 사장의 지시로 장근수 MBC 드라마본부장이 일선 드라마 제작진에게 정윤회의 아들인 정우식 배우를 출연토록 했다고 한다. 얼마 전 관련 의혹이 제기됐을 때 당사자가 극구 부인한 바 있지만, 이번에는 해당 드라마 제작진들의 구체적인 증언이 있어 의혹은 더욱 커지고 있다. 게다가 열쇠를 쥐고 있는 장근수 드라마본부장은 사표를 낸 상태다.
 
 
 
관련 보도를 접한 국민들은 방송계의 정유라 사건이라며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청년 연기자 100여 명이 참여한 오디션까지 없던 일로 만든 후 정 씨를 특정 배역에 낙점했다는 대목에서는 정유라의 입학 특혜에 버금가는 박탈감과 분노를 느낄 수 밖에 없다. 국가권력을 사유화한 대통령과 비선실세 일당은 자신들의 사익을 위해 공영방송마저 쥐락펴락했다. 청년 연기자들의 꿈과 일자리마저 제물로 삼았다. 이 같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안광한 사장과 장근수 본부장 등 MBC 수뇌부들은 공영방송의 공적책무와 윤리를 내팽개친 채 비선실세의 사익에 부역한 것이다. 뉴스는 청와대에, 드라마는 비선실세에 헌납했다는 비판, 보도의 공정성에 이어 출연의 공정성까지 말살했다는 지적은 웃어넘길 얘기가 아니다.
 
 
EBS, YTN 사장 선임 개입 의혹에 이어 국정농단 일가가 공영방송 드라마 출연에까지 개입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비선실세 방송농단 의혹이 점차 현실화되고 있다. 청와대 권력을 등에 업고 공영방송을 통해 사익을 도모, 이권에 개입한 만큼 이는 당연히 민간인에 인한 국정농단 사건국조특위와 특별검사의 진상 규명 대상에 해당한다. 국조특위는 차기 청문회에 정윤회와 안광한, 장근수 및 선임 과정 의혹이 제기된 EBS, YTN 사장, 김영한 비망록이 입증하는 KBS 이사 및 사장선임 개입 관련자들을 증인으로 불러 세워 진상을 조사해야 한다. 특검은 정윤회, 안광한, 장근수에 제기된 MBC드라마 출연 특혜비리 혐의를 철저히 수사해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 공평하고 공정한 기회조차 용납하지 않는 대한민국 기득권의 전횡에 대한 국민적 분노와 정서를 감안해 불법비리 사실이 드러난다면 일벌백계해야 한다. 김기춘, 김성우 등의 언론탄압 및 공영방송 개입에 대한 직권남용 역시 특검이 조속히 밝혀내야 할 주요 과제이다.
 
 
마지막으로 안광한 사장과 MBC의 부역언론인들에게 경고한다. 공영방송 MBC를 망가뜨리고 권력의 사유물로 헌납한 당신들의 죄과는 곧 만천하에 드러날 것이다. MBC의 공정방송을 요구하는 구성원들과 시청자국민의 요구를 묵살하는 부역자들에게 남은 것은 역사의 기록과 심판 밖에 없다.
 
20161216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 MBC를국민의품으로!공동대책위원회
 
 
 
 


기사입력: 2016/12/17 [15:12]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방송개혁] "MBC 블랙리스트 작성책임자 처벌하라!" 김철관 2017/08/12/
[방송개혁] 돌아오라 마봉춘..MBC 김장겸-KBS 고영주퇴진 촉구 김철관 2017/07/29/
[방송개혁] 참여연대 회원, 공영방송 정상화 캠페인 김철관 2017/07/29/
[방송개혁] 보수정권 9년, 망가진 공영방송 어떻게 해야 하나? 김철관 2017/04/23/
[방송개혁] 언론단체 "불합격 TV조선, 재승인" 강력 규탄 김철관 2017/03/24/
[방송개혁] 시민사회언론단체, TV조선 재승인 거부해야 김철관 2017/03/23/
[방송개혁] "언론적폐" vs "사과하라"…문재인·MBC '전면전' 강민혜 2017/03/23/
[방송개혁] "공영방송 MBC사장에 박근혜 낙점한 청부사장 안돼"" 김철관 2017/02/18/
[방송개혁] "OBS 재허가 보류, 지역시청자 주권 말살이다" 김철관 2016/12/17/
[방송개혁] "정윤회 아들 출연지시, 안광한 MBC사장 사퇴하라" 김철관 2016/12/17/
[방송개혁] "MBC녹취록 장본인 경영진 퇴진하라" 김철관 2016/02/09/
[방송개혁] '뉴스타파'에서 재탄생한 5분, 세상 바꾸는 시간 김철관 2015/06/20/
[방송개혁] 시민사회단체, 방통위에 경영난 OBS 구제책 촉구 김철관 2015/05/30/
[방송개혁] 종편이 받고 있는 말도 안되는 특혜 6가지 최철 2015/03/17/
[방송개혁] "제2의 문창극, 박근혜 아바타, 이인호 사퇴하라" 김철관 2014/09/06/
[방송개혁] 시민사회단체, 길환영 KBS사장 퇴진 촉구 김철관 2014/06/06/
[방송개혁] 언론노조위원장, 참회의 '만배' 올린다 김철관 2014/05/23/
[방송개혁] 길환영 사장 "PD출신이라 모른다, 기자직종 이기주의" 조은별, 김소연 2014/05/20/
[방송개혁] '윤창중 사건 죽여'…KBS 길환영 사장 버틸 수 있을까? 김진오 2014/05/17/
[방송개혁] "보도 독립성 침해, 길환영은 즉각 퇴진하라!" 김철관 2014/05/13/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