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08.18 [04:01]
문화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문화 >
내맡기기로 행복한 삶 영위하세요
[서평] 명상지도자 마이클 A. 싱어의 <될 일은 된다>
 
김철관
▲ 표지     © 인기협


"내 앞에 놓인 모든 일을 개인적인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가슴과 영혼을 다해 최선을 다한다. 우주가 직접 나에게 준 일이라고 생각하면서 한다."

한마디로 머릿속 생각이나 잡념을 버리고 삶이 자연스레 가는 방향으로 내맡기라는 것이다. 바로 <상처 받지 않는 영혼(The Untethered Soul)>으로 뉴욕타임즈 종합 1위 베스트셀러에 오른 작가이자 영성공동체 '템플오브 유니버스'를 이끈 명상지도자 마이클 A. 싱어가 지은 <될 일은 된다(The Surrender Experiment)>(정신세계사, 2016년 7월)는 저자가 '내맡기기 실험'을 통해 성공과 깨달음을 손수 체험한 일기 형식의 책이다.

숲속에서 소박한 명상가였던 저자가 자기 삶의 흐름을 무조건 신뢰하기로 결심한 이후 펼쳐진 40년간의 경이로운 여정을 담았다.

저자는 삶의 흐림을 무조건 신뢰하고 '내맡기'는 것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원초적 본능이 돼야한다고 꼬집고 있다. 이 책의 키워드는 한마디로 '내맡김(Surrender)'이고, 명상을 통해 '내맡김의 실험'이 필요하다는 것을 것이다.

'내맡김의 실험'이란 영적인 자아관념을 내려놓고 삶이 나를 위해 마련해 놓은 특별한 관계를 온전히 받아들일 수 있게 하는 것을 의미한다. 삶이 우리에게 주려는 것이 우리가 애써 얻어내려 하는 것보다 어쩌면 더 얻을 수도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한다.

내맡김의 실험을 통해 저자는 평범한 대학원생에서 교수, 건축업자, 프로그래머, 대규모 영성공동체의 리더, 베스트셀러 작가까지 맨몸으로 성공한 사람이 됐다.

자신에게 일어나는 일들이 마음에 들건 안들 건 상관하지 않고, 그저 끊임없이 내려놓으며 무저항으로 실천해야 한다는 것이다. 삶은 자신이 원하는 대로 펼쳐지지 않기 때문이다. 인간이 의지의 힘을 의식적으로 발휘해 해낸 일은 아무것도 없다고.

자연스레 펼쳐지는 생명의 작용이 온 우주를 창조하고 보살펴줄 것인데, 날마다 의식적으로 자신의 의지를 휘두르며 덤벼드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한다. 즉 자신이 힘을 쓰지 않으면 좋은 일이라곤 하나도 생기지지 않을 것으로 여기는 고정관념을 지워야 한다는 것이다.

저자의 물음은 마음속에 현실의 대안을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 현실과 싸우는 게 나을까. 아니면 내가 원하는 바를 내려놓고 완벽한 우주를 창조해낸 그 힘에 내맡기는 게 나을까이다. 후자가 답이다. 더 이상 개인적인 욕망과 두려움에 좌지우지되지 않는 자리에서 살아야 하는 것이다. 이런 연습을 하며 사는 것을 저자는 '내맡기기 실험(Surrender Experiment)이라고 명했다.

지난 1970년대부터 최근까지, 40년 간 삶에서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사건들이 어디로 가는지를 최선을 다해 지켜본 기록이 바로 마이클A. 싱어의 <될 일은 된다>이다. 이 책의 결론은 '내맡김을 실천하면 크게 성공할 수 있다'가 아닌 '호불호를 내려놓고, 나를 내맡길 때의 해방감을 느껴보라'는 외침이다.

저자 마이클 A. 싱어는 플로리다대학교 박사과정 재학 중인 1970년 초부터 요가와 명상에 몰두하기 시작했고, 평생 영적 삶을 추구했다. 또한 건국업체 '빌트 위드러브', 소프트웨어업체인 '퍼스널라이즈드 프로그래밍' 등을 설립해 크게 성장시켰고, 그가 직접 개발한' 메디컬매니저'는 미국의 병원들이 가장 많아 사용한 원무처리 시스템이다.


기사입력: 2016/12/02 [21:48]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문화] 중국국기를 단 선박은 두만강을 자유롭게 항해? 김철관 2017/08/08/
[문화] 백두산 북파로 가는길... 땅 속 온천수 눈길 김철관 2017/08/03/
[문화] 1442계단으로 올라가 본 서백두 '천지' 모습 장관 김철관 2017/07/31/
[문화] 윤동주 시인 '서시' 필사본과 규암 김약연 선생 김철관 2017/07/30/
[문화] 윤동주 시인과 문익환 목사 같은 고향 '절친' 김철관 2017/07/27/
[문화] 중국 향신료 들어가지 않은 연길, '현지식'은 꿀맛 김철관 2017/07/25/
[문화] "행복과 기쁨 주는 입체감 넘친 만다라 작품" 김철관 2017/06/24/
[문화] 겸재 정선의 <노송영지도>가 인천시에 있다? 김철관 2017/06/14/
[문화] 강남에서 온 제비 어디있나? 김철관 2017/03/28/
[문화] “채식해야 건강도 지키고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 김철관 2017/03/21/
[문화] 자식 교육에서 소외된 아빠, 변화는 언제쯤 정문순 2017/02/27/
[문화] 2017 월간 현대시 사숙 시창작 강의 이준희 2017/02/19/
[문화] 명절과 냉면 가락의 공통점을 아시나요 정문순 2017/02/01/
[문화] 지하철 임산부 전용 좌석을 보면 섬뜩하다? 이수영 2017/01/31/
[문화] 한 교육지원청, 새해 미술치료로 직원역량강화 연수 김철관 2017/02/02/
[문화] 한국기초조형학회, 쿠알라룸푸르 국제전시 눈길 김철관 2016/12/27/
[문화] 2016 국회사회공헌 대상 시상 김철관 2016/12/15/
[문화] 그날을 위한 준비, 산골인가 수목장인가 류상태 2016/12/05/
[문화] 내맡기기로 행복한 삶 영위하세요 김철관 2016/12/02/
[문화] 2016년 행복나눔대상, 시상 성황 김철관 2016/09/26/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