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02.22 [05:02]
문화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문화 >
'상남자'만 환영? '아수라' 시사회 女 배제 논란
 
유원정

 

 

개봉을 앞둔 영화 '아수라'가 남성 전용 시사회로 논란에 휩싸였다.

'아수라'는 오는 27일 '온리 브로' 시사회를 연다. 해당 시사회는 '진정한 남자들만 먼저 만난다'는 콘셉트로 진행되며 남성 관객만 응모 및 관람이 가능하다.

그런데 이 시사회를 두고 여성 관객들을 배제한 마케팅이 아니냐는 반발이 일고 있는 것. 남성 배우들이 주로 등장해 남자들의 세계를 그린 영화에 시사회까지 여성 관객에게 소외감을 느끼게 할 필요가 있냐는 지적이다.

한 네티즌(아이디: @S00NYO)는 "'신세계'는 영화만 여성 혐오로 점철돼 있었지, '아수라'는 관객마저 여성 '아웃', 남자 '오케이'이러고 있다"면서 "마초 남자들만이 아는 그라운드에 감히 여자가 끼냐는 판국인데 왜 내가 그 영화를 돈주고 사서 보겠냐"고 꼬집었다.

또 다른 네티즌(@5takuTramp)은 이번 시사회 논란이 '아수라' 제작사인 사나이픽쳐스의 전작들이 가진 '여성 혐오' 문제와 무관하지 않다고 봤다.

이 네티즌은 "'아수라' 시사회가 남자만 겨냥한 것이 가장 열받는 이유는 그간 사나이픽쳐스라는 회사가 그들의 작품 속에 빼곡하게 쌓아 온 '여성 혐오'의 흔적 때문"이라면서 "여성의 존재성 자체를 중요한 스토리 라인에서 철저하게 배제시켜온 제작사의 영화가 남자들만의 시사회를 진행하겠다고 했을 때는 그것이 단순한 관점으로만 보이게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이 같은 시사회가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특정 성별을 겨냥한 '젠더' 시사회를 비롯해 다양한 콘셉트 시사회가 이전부터 존재해왔기 때문이다.

한 네티즌(@tunayeotDanda)는 "'아수라'가 타깃 층을 남성 관객으로 잡아서 그런 마케팅을 한 게 아닌가. '검사외전'도 여성 시사회 한 적 있었는데 그 때는 조용했다"면서 "'아수라' 쪽이 관객 타깃 층을 잘못 잡았다는 것은 120% 동감하는 바이지만 여성 차별로 몰고 가는 움직임은 너무 과하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다른 네티즌(@wooyeon724)은 "남자들 대상으로만 하는 시사회가 문제인지는 어리둥절하다. 노블레스 시사회라고 50대 이상 관객들만 초청하는 시사회도 있고, 1318 시사회라고 10대 대상으로만 하는 시사회도 있다"고 의견을 내놨다.


이에 대해 배급을 맡은 CJ엔터테인먼트 측은 "'아수라' 시사회를 전체 2만여 명 규모로 잡고 잇는데 그 중 '브로' 시사회는 200여 명 정도다. 전체의 1%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아수라'는 지옥 같은 세상에서 살아남기 위한 악인들의 사투를 그린 영화로 배우 정우성, 황정민, 주지훈, 곽도원, 정만식 등이 출연한다. 오는 28일 개봉.



대자보 제휴사 = 뉴스부문 최고히트싸이트 CBS노컷뉴스

 
기사입력: 2016/09/21 [01:54]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영화] '약촌 오거리 택시기사 피살사건'을 아시나요? 임순혜 2017/02/06/
[영화] 남북영화 '공조' 인기 몰이 김철관 2017/01/30/
[영화] 범죄 영화의 틀 깬 <조작된 도시> 임순혜 2017/02/01/
[영화] 영화 <판도라>가 무시한 지역말의 중요성 정문순 2017/01/09/
[영화] 영화인, 영진위 위원장-사무국장 고발 김철관 2016/12/24/
[영화] 환상의 세계 <미스 페레그린과 이상한 아이들의 집> 임순혜 2016/09/27/
[영화] 꿈꾸는 동화같은 영화, <우주의 크리스마스> 임순혜 2016/09/25/
[영화] '상남자'만 환영? '아수라' 시사회 女 배제 논란 유원정 2016/09/21/
[영화] 영화 덕혜옹주에서 느낀 점 김철관 2016/08/07/
[영화] "영화 '달호 이야기', 청렴공무원상 보여줄 것" 김철관 2016/07/18/
[영화] 영화 <대호>의 촌스러운 민족주의 정문순 2015/12/24/
[영화] 지금, 너무도 소중한 영화, <암살> 강성률 2015/07/29/
[영화] 한류 원천, 영화계 압박이 창조경제인가? 김철관 2015/07/12/
[영화] 영화계 표현의 자유 독립성 보장 공론장 토론 김철관 2015/07/11/
[영화] 한국적 상황 닮은 그리스의 블랙코미디 <더 레슨> 임순혜 2015/05/04/
[영화] 도덕적 갈등심리 그린 <세컨 찬스>, 심리묘사 일품 임순혜 2015/05/02/
[영화] 한국 영화계는 퉁퉁 불어터진 국수 꼴 변상욱 2015/03/03/
[영화] 자본이 만든 영화 '카트'의 불편함 정문순 2014/12/04/
[영화] '미생'과 '카트' 왜 눈물샘을 자극하나? 권영철 2014/11/25/
[영화] 전쟁의 참상 속 피어나는 인간애 그린 <퓨리> 임순혜 2014/11/19/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4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