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05.23 [02:01]
환경·교육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환경·교육 >
도심 초등학교, 생태계 눈길 끄네
인천연화초등학교 화단 눈길
 
김철관

 

 
▲ 연화초 암석관찰원    

생물과 생태계로 잘 꾸며진 인천의 한 초등학교가 마음을 끌리게 했다지난 27일 오전 9시 30분경 재능기부교육을 위해 인천 연수구에 있는 인천연화초등학교에 갔다.
 
정문에 들어서자 운동장에서 발재간을 뽐내며 천진난만하게 공을 차는 어린이들이 보였고현관 정문을 통해 모임장소인 2층 교무실 옆 회의실로 오르는 동안 강의실 이곳저곳에서 교사들의 수업 소리가 은은하게 들렸다.
 
제일 먼저 회의실에 도착하자교육재능기부 강의를 위해 다양한 직업에서 일하는 종사자들이 하나둘씩 들어 왔다기자경찰관바리스터연구원 등 여섯 명이었다곧바로 조성택 연화초등학교 교장 선생이 감사의 인사를 했다그리고 일일이 감사장을 수여했다.
 
▲ 조성택 인천연화초등학교 교장이 교내 토끼와 닭이 어우러진 닭장에서 설명을 이어가고 있다.     

인천연화초등학교 학생들의 구체적인 진로 계획수립 및 직업탐색을 위한 교육기부에 감사드리며 이에 감사장을 드립니다.”
 
감사장을 준 조 교장 선생은 올 8월에 정년퇴임을 한다고 아쉬운 듯 말을 하며서두를 꺼냈다그러더니 본격적으로 훈시에 가까운 인사말이 이어졌다.
 
과거 청소년시절 전기공학이나 기계공학을 전공하려고 했는데 돈이 없어 못했다생물에 관심이 많다.교내에서는 유난히 생물들을 많이 볼 수 있다줄을 타고 올라가는 생물들도 있고연화(연꽃)을 비롯해 다양한 생물들을 볼 수 있다닭과 토끼도 있다매일 아침 730분에 와 학교 운동장과 교실 밖을 돌며 휴지나 쓰레기를 줍는다그래서 깨끗하다지저분한 곳이 없고깨끗한 환경이 확인되면 학생 스스로가 휴지 같은 것을 버리지 않는 심리가 있다아직 강의시간이 20여분 남았으니 한번 교실 밖 화단을 돌아보자.”
▲ 연못     

 교장 선생을 따라 교실 밖 화단으로 향했다연화야생동산암석관찰원연못토기와 어우러진 닭장 등을 돌며 그는 하나하나 생물의 특성을 설명했다생물 이름은 물론이고 생물에 대한 특징을 훤히 알고 있었다설명을 들으니 박사급 생물학자를 뺨치는 듯했다. 5월의 장미얘기며넝쿨이 무럭무럭 자라는 얘기며학교이름 연화(연꽃)의 얘기며쉴 새 없이 설명을 이어갔다매년 꽃 이름 알기 경진대회도 연다고도 했다.
 
우리는 이 땅에서 오랜 세월 살아 온 식물에 대해 참으로 무관심하게 지내왔다지금부터라도 우리 꽃에 대해 바르게 알고 공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우리 꽃을 알아야 사랑하게 되고 사랑해야 지킬 수 있다.”
 
그는 어떤 곳에서 자라는지잎과 꽃의 색깔이 어떤지꽃의 향기는 어떤지키가 얼마나 자라는지잎과 꽃의 생김새는 어떤지꽃잎의 수 그리고 암술과 수술의 모양은 어떤지 등이 야생화의 관찰 관점이라고도 했다.
 
d연꽃

 
▲ 교육재능기부 강사들에게 생물이야기를 하고 있는 조성택 인천연화초등학교 교장     

팻말에는 관찰일기 쓰기꽃 사진 만들기세밀화 그리기스크랩하기사진 찍기관찰보고서 작성하기 등 관찰결과를 나타내는 방법이 기술돼 있었다. 교장 선생이 열심히 설명하는 가운데, 아뿔사 설명을 듣고 있던 한 교육재능기부 강사 재킷에 새똥이 떨어져, 순간 당황과 함께 웃음이 절로 났다.
 
교장 선생의 현장 설명이 끝나고곧바로 교실로 가 5~6학년을 대상으로 각각 30분 씩 나눠 기자 직업탐색 교육재능기부 강의를 했다기자라는 직업 세계에 관심을 집중시키면서 연신 질문을 한 어린 학생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과 교장 선생의 생물이야기는 지금도 생생하게 머릿속을 스치고 있다.
▲ 천진난만한 학생들에게 사진도 기사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사진을 찍자 일부 학생들이 익살스러운 표정을 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6/05/31 [00:42]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환경] "사다나 프로젝트, 13억 지구살리는 사업" 김철관 2017/02/25/
[환경] "헐벗은 지구 살리는 풀뿌리운동이 사다나 포레스트" 김철관 2017/02/19/
[환경] 우체국의 변신, 폐현수막이 에코백으로 환생 김철관 2016/12/12/
[환경] 후쿠시마 원전은 강건너 불? 한국 더 위험 이병환 2016/09/11/
[환경] 핵발전소가 만든 폭염, 재앙은 계속된다 이병환 2016/08/17/
[환경] 왜 이들은 감사원 앞에서 1인시위했나? 김철관 2016/08/03/
[환경] 도심 초등학교, 생태계 눈길 끄네 김철관 2016/05/31/
[환경] 지구 온난화 가속, 폼페이 최후의 날 류상태 2016/01/26/
[환경] 미래 신재생에너지로 가는 길 김철관 2015/12/14/
[환경] “추운겨울, 실버봉사단이 깨끗한 마을 만들기에 나섰다” 임성조 2015/02/24/
[환경] 서울시, 한강 전문 자원봉사자 '한강도담이' 100인 모집 임성조 2015/01/27/
[환경] 파나마운하, 중남미 3국의 운하삼국지 정길화 2014/02/10/
[환경] ‘아라’가 ‘바다’라고? 바다였던 적도 없다 강상헌 2014/02/08/
[환경] 서울시, 마곡지구에 '오수-빗물 완전분류 하수관' 최초 도입 임성조 2013/11/11/
[환경] 서울시, 제3호 '고도정수처리 실증단지' 광암아리수정수센터에 준공 임성조 2013/11/05/
[환경] 해병대 전우 다이버, 한강 정화 500kg 오물제거 김철관 2013/10/28/
[환경] 서울시, 한강수계 수질오염총량제 본격 돌입 임금석 2013/09/30/
[환경] 해병대 전우 환경봉사단 다이버, 한강 정화 작업 김철관 2013/09/29/
[환경] 서울 아파트 에너지 컨설팅받고 공용에너지 10%절감 임금석 2013/09/24/
[환경] 환경부, 공공부문 기관 온실가스 40만톤 감축 임금석 2013/08/19/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4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