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10.20 [08:01]
문화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문화 >
한국기초조형학회, 국제전시 12개국 참가
3일부터 10일까지 예술의전당에서 열려
 
김철관
▲ 류경원의 작품     © 김철관

기초조형 분야 창작연구 작품이 선보인 ‘2016년 국제전시회’가 예술의 전당에서 열리고 있어 눈길을 끈다.
 
(사)한국기초조형학회(회장 류경원, 충북대 교수)는 지난 3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1전시실에서 ‘2016 서울 국제기획초대작품전(2016 KSBDA Seoul International Invitational Exhibition)’을 개최하고 있다.
 
‘공간과 조형’을 주제로 열린 ‘2016 서울 국제기획초대작품전’은 기초조형 분야의 창작연구 활동에 선구적인 역량을 갖춘 전문 학자, 작가, 디자이너 등의 국제 진출을 확대키 위해 마련한 특별기획 초대전시 행사로, 단체전과 초대 개인전으로 기획됐다.

 

▲ 김상경의 작품     © 김철관
▲ 고토 마사노부의 작품     © 김철관


지난 3일 오후 5시 전시장에서 열린 오프닝행사에서 류경원 한국기초조형학회 회장은 “한국기초조형학회는 대한민국 교수님들과 전문가들로 구성된 6315여명의 회원들이 기초조형 연구와 관련된 학술 활동과 작품 활동을 하고 있어, 이 분야의 최고 학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해외 여러 교수님들과 전문가들과 교류를 통해 국제적인 활동을 계속 진행 하고 있는 학회”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전은 한국기초조형 학회 심사 위원회에서 엄정한 심사를 거쳐 23분이 선정돼 전시를 하고 있다”며 “그룹초대전은 본 학회 회원들을 중심으로 20개국의 외국 분들의 작품과 함께 국내 355점, 해외 71점 등 426점의 작품을 전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한 조열 한국기초조형학회 명예회장은 “유서 깊은 전시장에서 국내외 좋은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게 돼 감개무량하다”며 “작품을 전시한 모든 분들에게 축하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 오송규의 작품     © 김철관


 

▲ 아키라 하라다(Akira Harada, 전 일본삿포로시대학교 총장) 교수는 “국제 전시를 통해 훌륭한 조형 작품들을 접할 수 있어 좋았다”며 “후배 작가들의 진화한 조형 예술 작품들을 보니 감동 그 자체였다”고 말했다.     © 김철관


전시는 ‘공간과 조형’이라는 주제로 12개국(한국, 중국, 일본,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타이완, 에콰도르, 이스라엘, 태국, 미국, 독일) 작가들이 참여했다. 총 426점(컴퓨터그래픽 300점, 조각 10점, 동양화 20점)을 출품했고, 이날 일본 삿포로시립대학교 총장을 역임한 아키라 하라다(Akira Harada) 교수가 전시작품에 대한 갤러리 토크를 이어갔다.
 
한편 (사)한국기초조형학회는 지난 1999년 7월 15일 창립해 올해로 17주년을 맞고 있다. 예술과 디자인 등 전 분야에 관련된 기초조형을 중심으로 학문적 위상을 정립하고 창조적 조형의 사회적 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 한국기초조형학회에 활동하고 있는 회원은 6200여명이다. 특히 인류사회에 기여하는 생활 문화 예술의 창발을 위한 기초조형의 학문적 발전과 사회구현을 위해 다양한 학술대회, 강연회, 전시회 등을 개최하고 있다. 또한 전문도서, 전시회도록, 학술지 등을 발간하고 있다.

 

▲ 류경원 회장 인사말     © 김철관
▲ 오프인 테이프 커팅식     © 김철관

 

▲ 김상경의 작품     © 김철관





기사입력: 2016/05/06 [21:58]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문화] 우리가 사랑하는 예술가들의 낯선 뒷모습을 보다 김철관 2017/10/14/
[문화] 복잡한 호칭, ‘님’과 ‘씨’로 단순화하면 어떨까? 류상태 2017/08/25/
[문화] 중국국기를 단 선박은 두만강을 자유롭게 항해? 김철관 2017/08/08/
[문화] 백두산 북파로 가는길... 땅 속 온천수 눈길 김철관 2017/08/03/
[문화] 1442계단으로 올라가 본 서백두 '천지' 모습 장관 김철관 2017/07/31/
[문화] 윤동주 시인 '서시' 필사본과 규암 김약연 선생 김철관 2017/07/30/
[문화] 윤동주 시인과 문익환 목사 같은 고향 '절친' 김철관 2017/07/27/
[문화] 중국 향신료 들어가지 않은 연길, '현지식'은 꿀맛 김철관 2017/07/25/
[문화] "행복과 기쁨 주는 입체감 넘친 만다라 작품" 김철관 2017/06/24/
[문화] 겸재 정선의 <노송영지도>가 인천시에 있다? 김철관 2017/06/14/
[문화] 강남에서 온 제비 어디있나? 김철관 2017/03/28/
[문화] “채식해야 건강도 지키고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 김철관 2017/03/21/
[문화] 자식 교육에서 소외된 아빠, 변화는 언제쯤 정문순 2017/02/27/
[문화] 2017 월간 현대시 사숙 시창작 강의 이준희 2017/02/19/
[문화] 명절과 냉면 가락의 공통점을 아시나요 정문순 2017/02/01/
[문화] 지하철 임산부 전용 좌석을 보면 섬뜩하다? 이수영 2017/01/31/
[문화] 한 교육지원청, 새해 미술치료로 직원역량강화 연수 김철관 2017/02/02/
[문화] 한국기초조형학회, 쿠알라룸푸르 국제전시 눈길 김철관 2016/12/27/
[문화] 2016 국회사회공헌 대상 시상 김철관 2016/12/15/
[문화] 그날을 위한 준비, 산골인가 수목장인가 류상태 2016/12/05/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