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11.20 [12:07]
정치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정치 >
第一野黨의 創造性 破壞(창조성 파괴)
[2016 신년사] 새인물이 국민 지지없는 정당 파괴하고 새로이 만들어야
 
강성종

오는 해도 지난해처럼 요동을 칠 것이다. 법국혁명과 산업혁명이 서로 맞물리면서 탄생시킨 것이 무산계급이다. 자본과 노동이라는 두 요인이 생산에 참여해야 하기 때문에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두 사람처럼 공생관계에서 서 있다. 노동자도 소비자다. 이게 포드가 주장한 이론이다(Fordism). 노동을 값싼 노동으로 대체하려는 자본의 이윤추구행위라던가 생산에 자동화를 도입함으로써 노동을 제거한다면 소비자도 없게 되고 산업은 문을 닫는다. 생산의 자동화에 따른 잉여노동은 의무적으로 福利(welfare)의 대상이 된다. 그래서 人權(Human Rights)처럼 福利權(Welfare Rights)이 새로운 정치수단으로 등장한다.

 
정동영은 용산참사 한진 중공업 광화문 팽목항 희망버스 곳곳에서 일어나는 사회운동을 정치운동으로 전환시킨 첫번째 정치가다. 구라파에서는 이런 운동이 구라파 식 사회주의로 정착했다. 사회구조를 보면 소수의 자본과 90%가 넘는 무산계급 (Proletariat; Laborer)로 구성되어있다. 이것이 산업사회가 받아드려야 하는 의무이고 이를 위한 모든 사회정치구조도 여기에 맞추어서 변경 발전시켜야 한다. 무산계급은 산업수단을 보유하지 못하는 즉 땅이나 공장 기계 등을 보유하지 못하는 모든 사람들의 계급을 말하다. 따라서 이러한 새 구조에 적응하지 못하는 법률 행위 등은 파괴하고 새로운 모식에서 새 세상을 위한 모든 제도를 창출하는 것이다. 지난 2015년 10월1일 정동영은 팽목항을 다시 찾았다. 아무도 모르는 자신의 정치철학적 다짐인 것이었다. 
  

▲ 정동영이 유민아빠 단식투쟁에 동참하고 있다.     © 강성종

 
1. 새로운 삶을 위한 우리의 파괴를 노래하자.
 
From the heart of all matter                모든 사물의 심장에서부터
Comes the anguished cry –               고통의 울부짖음이 솟아납니다
Wake, wake, great Shiva,                 깨여라, 위대한 행운의 신, 시바여
Our body grows weary                     악법으로 묶어놓은 긴 여정에서
Of its law-fixed path,                       우리의 육체는 너무도 지쳐있어요
Give us new form.                          우리에게 고통 없는 새로운 형체를 주소서
Sing our destruction,                       우리의 파괴를 노래하자고요
That we gain new life                       새로운 삶을 얻기 위한 노래를
 
Rabindranath Tagore, Bangladesh Poet
라빈트라 타고르,방그라데쉬 詩聖
 
How could you wish to become new unless you had first become ashes!
다 타버리고 재가 되지 않고서야 어떻게 새롭게 되기를 원하는가?
 
Verbrennen musst du dich wollen in deiner eignen Flamme: wie wolltest du neu werden, wenn du nicht erst Asche geworden bist!(You must be ready to burn yourself in your own flame; how could you rise anew if you have not first become ashes!)
 
너는 네 자신의 화염 속에서 분신해야 한다 네 자신을 불태워 재가 되지 않고서 어떻게 새롭게 거듭날 수 있겠는가?
 
— Freidrich Nietzsche, Thus Spake Zarathustra
니에체,자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중에서 
 
2. 모바일(이동) 전화로 당대표선출은 불법일 뿐만 아니라 그런 예가 지구상에 없다.
 
제일야당의 이름이 하도 바뀌어서 지금은 이름이 뭔지도 모른다. 이해찬과 그의 얼굴마담 한명숙 그리고 문제인을 중심으로 한『친노』라고 하는 집단이 모바일이라는 새로운 전화로 한 정당의 운명을 좌우하게 했다. 당시 모바일 전화는 호남지역에서는 그렇게 많이 사용하지 않은 사실을 포착하고 습격한 것이다. 이들이 만든 불법의 투표를 통해 민주당의 城이 함락된다. 모바일투표는 불법이다. 즉 시작부터 불법이었고 계속 불법으로 현재 당의 규칙까지 바꿔가면서 경상도가 전라도를 축출 지금에 이르렀다. 이러한 수법으로 문재인은 당대표가 되였고 그 이후로 계속 당은 분열이냐 봉합이냐 해가면서 중환자실에서 신음하고 있다. 이 집단의 제일 큰 고민은 정동영을 축출하는 것이었다. 정동영은 그들에게 껄끄러운 거물이었기 때문이다.

 

수세에 몰린 정동영은 여기서 국민의 심판을 받고 싶어했다. 경청투어라는 것을 시작 곳곳을 돌아다니면서 국민의 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과연 내가 잘못하고 있는 것일까? 가는 곳곳마다 그것은 아니었다. 이해찬에서부터 문재인에 이르기까지망쳐놓은이 김대중의 전통을 가진 정당은 너무 만신창이 되어 없애버리고 새로 만들라는 것이다. 즉 파괴를 하고 새로 창조를 하라는 것이다. 니에체의 자라투스트라의 울부짖음이 귀에 생생하다. 불에 다 태워버리고 그 잿더미에서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다. 
 
3. 創造性破壞[파괴성 창조]
 
정동영은 창조성 파괴를 위해서 당을 나왔다. 아마도 이 말은 그의 새로운 정치출발점으로 오는 2016년의 슬로건으로 삼고 있다. 그는 썩어빠진 구태의 정치를 파괴하고 새로운 정치적 경제적 질서를 창조해야 한다고 새정년의 썩은 물에서 튀어 나왔다. 이것은 국민의 염원이다.
 
그러면 정동영의 창조성 파괴란 무엇인가?경제학자 슘피터 (Joseph A. Schumpeter) 는 창조성 파괴라는 슬로건을 들고일어나 구태의 질서를 파괴하고 새로운 경제적 사회적 질서를 부르짖었다. 이것이 소위 서구사상사에서 말하는 슘피터의 폭풍 (Schumpeter’s Gale) 이라는 것이다. 그에 앞서 솜바르트 (Werner Sombart) 는 사회주의와 사회운동이라는 저서에서 이렇게 말한다:

 

우리는 오늘날 무산계급의 무리들이 시작하는 완전히 새로운 삶을 까맣게 잊고 있다. 그게 어떤 종류의 삶인가?이 모든 특성으로 보아서 무산계급의 새로운 이념의 긍정적 건설에 대한 중요한 설명은 여지 것사람들에게 소중하고 귀하다고 생각했던 모든 것을 파괴해야 하는 중요한 설명처럼 공통점을 발견하고 있다. [We forget that it is an entirely new life which the hordes of the modern proletariat have to begin. But what kind of a life is it? In its characteristics I find as many points of explanation for the positive construction of the proletarian world of ideas as for the destruction of all that has heretofore been dear and precious to man. (Werner Sombart, Socialism and Social Movement, translated by Anson P. Atterbury, The Knickerbocker Press, New York, 1989)]
 
 
우리는 새로 나타나는 질서와 삶을 보지 못한다. 악의 씨가 뿌려진 한국야당은 Antoine de Saint-Exupery의 어린 왕자에서 나오는 바오바브의 나무처럼 것 잡을 수없이 자라나서 어린 왕자는小行星을 버리고 탈출한다. 정동영도 스스로 붕괴하는 한국정치를 보았고 도저히 고칠 수 없다는 신념에서 새민년을 버리고 나왔다. 이는 항상 얘기하는 것처럼 아네아스(Aeneas) 공자가 트로이 성을 탈출하고 나온 것과 같다. 보라! 정동영이 나온 다음 천정배가 나왔고 박주선이 나왔다. 유성엽이 나왔고 안철수가 나왔다. 그리고 줄줄이 나오고 있지 않은가! 희망이 없는 것은 알렉산더 대왕(Alexander the Great)이 고디우스 매듭(Gordian Knots)을 칼로 쳤듯이 파괴해야 그 속에서 나올 수가 있다는 것이다. 결국 그리스는 도망 나온 아네아스에 의해서 망했고 고르디우스왕은 알렉산더대왕에 의해서 산산 조각이 나지 않았는가! 
  

▲ 어린 왕자 중에 나오는 바오바브 나무.씨도 너무 작고 처음에는 관상목처럼 보였을 때 제거하지 못하면 결국 어린 왕자는 그곳을 버리고 떠나야 했다. 지금 새민년은 바오바브 나무처럼 자라나서 다들 떠나야만 했다. 정동영이 제일 앞장을 섰다. 先見之明.     © 강성종

 
더 나아가서 솜바르트는 전에 철통같이 믿었던 신념을 버려야 하는 파괴성 비판에 합리성이 있음을 본다. [In it we see the reason for that destructive criticism of all that exists, which allows nothing as good, which throws away all earlier faith as old iron in order to enter with new material upon the market.] 정동영도 그것을 보고 창조의 길에 나섰다. 세월호의 한이 매친 팽목항은 그의 시작이다. 약자와 함께 해야 한다는 사랑과 이러한 음모를 파해 처야 한다는 정치적 신념이다.
 

▲ 정동영은 새로운 시작으로 지난 10월1일 다시 팽목항을 찾았다. 여기 정동영의 마음을 달래기 위해 Paul Verlaine도 팽목항에 왔다. 그리고 다음과 같은 그의 시를 다시 읊어주었다:     © 강성종



『Il Pleure dans mon Coeur 내 가슴에 비가 오는구나』


It Rains in My Heart


It rains in my heart                 내 가슴에비가 오는구나
As it rains on the town,           팽목항에 내리는비처럼
What languor so dark            나의 무기력함이 이렇게도 어두워
That it soaks to my heart?        내 가슴속까지 적시는구나


Oh sweet sound of the rain     비의 달콤한 소리여
On the earth and the roofs!      이 땅과 팽목항 마을의 지붕 위에까지
For the dull heart again,          내 무딘 가슴을 위한
Oh the song of the rain!          오 비의 노래여


It rains for no reason             이유 없이 내리는 내 가슴의 비
In this heart that lacks heart.   심장을 앗아간 내 가슴속에
What? And no treason?         무엇? 음모가 아니라고?
It’s grief without reason.         이유 모르는 슬픔인가


By far the worst pain,            지금까지 가장 아팠던 이 통증
Without hatred, or love,         증오도 사랑도없이
Yet no way to explain            설명도 안되고
Why my heart feels such pain! 내 가슴이왜 이리도 고통을 느끼는가 
 
4. 새로운 창조.
 
야권의 화두를 보면 현 집권당을 종식시키기 위해서 야당이 단합해야 한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하고 있다. 옳은 말이다. 이는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자는 쥐들의 의견이 만장일치로 통과되는 것과 같다. 그러나 쥐들의 합의는 행동으로 이어지지 못한다. 야당의 단합 또한 행동으로 옮기지 못한다. 쥐들의 대표 하나가 방울을 달러 갔다고 하자 고양이한테 먹혀버린다. 안 먹히기 위해서는 쥐 백 마리가 한꺼번에 달라 드는 것인데 또한 합당에는 지분에 합의가 일어나야 한다. 쥐들도 고양이 한 테 얻어먹고 사는 쥐들도 있다. 이들 쥐는 합의를 보았다가도 막판에 깨버리고 만다.
 
2차대전후 오지리(Austria)를 보자. 오지리(Austria)가 제일 염려한 것은 오지리가 구라파의 한국이 될까 하는 것이었다. 오지리 (Austria)는 2차대전후 4개로 쪼개서 점령국의 지배를 받아왔다. 그러나 그들은 점령국가를 설득 통일에 합의를 본다. 그리고 4개 점령국은 모두 철수한다. 오지리(Austria)는 구라파의 한국이 되지 않았다. 이러한 사건은 순전히 오지리 백성들이 이룩한 것이다.
 
이와 같은 니체(Nietzsche) 솜발트 (Sombart) 슘피터 (Schumpeter) 에 이르는 창조성 파괴는 오늘날 한국정당형태를 볼 때 절대로 거처야 하는 필요한 단계다. 자가파괴나 자멸의 직전에 있다. 이것을 제일 처음 본 사람은 정동영이다. 그러나 보라!
 
내가 파괴하려고 온 줄 아느냐? 나는 사람을 살리려고 왔다. 지나가는 사람 중 한 명이 당신이 어디를 가든 따라가겠습니다 (누가 복음 9:56-57) 정동영에게 귀를 기우리고 그가 어데로 가든 따라가라. 그를 중심으로 뭉쳐라. 한국이 살길은 이것밖에 없다.


필자 강성종 박사는 1969~70년 두 차례에 걸쳐 세계적 과학잡지 <네이처>에 논문을 게재한 세계적인 뇌과학자입니다.
현재 뉴욕에서 Biodyne Research Center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우울증과 치매를 치료하는 새로운 약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선 보기 드문 진보·좌파 성향의 과학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 주요 약력
한국인 최초 세계적 과학잡지 <네이처>에 논문 게재(제1저자-1969,1970년)
전 미국 뉴욕시립대학 마운트 사이나이 의대 교수(1968-94)
전 독일 막스프랑크연구소 교수(1975~78)
전 서울대 AID교수(78-79)
전 중국 천진대학 자문교수(86-94)
전 한효과학기술원 원장(89~95년)
현 뉴욕 Biodyne Research Center 연구소장(치매/우울증)

* 저서
<한국 과학기술 백년대계를 말한다>(라이프사이언스 펴냄)
<당신의 두뇌 안녕하십니까?>(라이프사이언스 펴냄)

* 강성종 박사 블로그 : http://quovadis.tistory.com/
* 강성종 박사 트위터 : http://twitter.com/quovadiskorea
 
기사입력: 2016/01/01 [11:46]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정동영] 第一野黨의 創造性 破壞(창조성 파괴) 강성종 2016/01/01/
[정동영] 정동영 후보, 열악한 관악구 영유아 사업 힘쏟겠다 김철관 2015/04/26/
[정동영] 관악을 '정동영 진보 단일후보'… 노동당 나경채 '불출마' 조태임 2015/04/11/
[정동영] 정동영 관악을 출마…야권분열이 최대변수 정영철 조태임 2015/03/31/
[정동영] 2015년 대한민국이 가야할 길을 찾자 강성종 2015/01/01/
[정동영] 정동영 "제3 신당, 떴다방 정당 아니다" 박재홍 2014/12/30/
[정동영] 정동영 직격탄 "특정계파 사당화 막아야" 박진철 2014/10/08/
[정동영] 2014년과 정동영의 북방정책(Nordpolitik) 강성종 2014/01/13/
[정동영] 통일이 대박? 누가 통일에 대해서 말하는가! 남호정 2014/01/13/
[정동영] 박근혜정부, 근본적인 성찰이 필요하다 홍유진 2014/01/02/
[정동영] 동북아는 세계전쟁의 화약고. 한국은 그 진앙지 강성종 2012/07/09/
[정동영] 고난의 길 떠나는 어느 정치인의 뒷모습 강성종 2012/05/30/
[정동영] “문재인 내리고, 정동영 세우자” 강정자 2012/02/06/
[정동영] 정동영 “박근혜에게 편지썼다‥용산참사 금지법 협조해달라고” CBS라디오 2012/01/21/
[정동영] 적지출마? 정동영 너무 흔들지 마라 강성종 2012/01/19/
[정동영] 정동영, 부산 영도 출마…'승부수' 던졌다 최철 2012/01/17/
[정동영] 정동영 백색테러, '저들은 초조하다' 우석훈 2011/08/17/
[정동영] 괴청년들, 정동영 '추적시위' "극우단체 정치테러" 이재웅 2007/02/06/
[정동영] 정동영, 8개월 침묵깨고 본격적인 대선행보 돌입 이재웅 2007/01/21/
[정동영] 정동영 "철군일정 검토할 때"...철군론에 힘실릴 듯 안성용 2006/11/21/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