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04.28 [03:00]
문화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문화 >
쌍자음 확대 사용하여 외국어 한글 표기 정확히 하자
[류상태의 문화산책] 한글 표기문제로 한글학회와 우리 사회에 건의함
 
류상태

 나는 글을 쓰는 일을 직업으로 갖고 있다. 지금은 종교작가로 활동하고 있지만, 중고등학교에서 20년간 청소년을 지도한 교육자이기도 했다. 하루에도 몇 시간씩 컴퓨터 앞에 앉아 우리글을 쓰는 일이 많았고 지금도 여전히 많은 시간을 우리글 쓰기에 할애할 수밖에 없다. 하여 작가로서 또한 전직 교육자로서 우리 한글에 대해 느껴온 문제점들을 한글날을 전후하여 한글학회와 우리 사회에 제안하고 싶다.


한류의 확산과 더불어 한글을 배우고 싶어 하는 세계의 젊은이들이 늘어나면서 우리 한글의 우수성에 대한 찬사가 지구마을 전체로 확산되고 있어 가슴 뿌듯하다. 거의 모든 발음을 비교적 정확히 표현할 수 있는 한글의 우수성은 과학적으로도 충분히 입증되었다.


한글의 과학적 우수성 덕에 한국인은 거의 모든 알파벳을 한글로 표기하고 발음할 수 있다. 하지만 한글로 표기하기 어려운 발음도 존재한다. 내가 교직에 있을 때 느낀 바로는, 학생들이 가장 발음을 잘못하는 알파벳 발음이 ‘L’과 ‘R’, 그리고 ‘F’였다. 영어의 ‘L’과 ‘R’은 한글로 구별하여 표기하기 어렵고, ‘F’발음도 지금의 한글체계로는 정확히 표기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글이 갖고 있는 자음의 병기, 즉 쌍자음의 확대 사용으로 이 문제를 쉽게 해결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우리나라에는 세 종류의 경차가 생산되는데, 그 중 하나가 ‘레이(RAY)’라는 이름을 가진 박스형 경차다. (나머지 2종류의 경차는 ‘모닝(MORNING)’과 ‘스파크(SPARK)’인데, 이 두 차의 발음은 한글로 거의 완벽하게 표기된다.) 나는 이 차 ‘RAY’의 이름을 정확히 발음하는 사람을 거의 보지 못했다. 대부분 ‘LAY’로 발음한다. ‘L’과 ‘R’을 한글로 구별하여 표기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쌍자음 ‘ㄹㄹ’을 사용한다면 이 문제는 간단히 해결된다. ‘LAY’는 ‘ㄹ레이’로, ‘RAY’는 ‘레이’로 쓰고 발음하면 되기 때문이다. 지금은 한글에 ‘쌍리을’이 존재하지 않기에 ‘ㄹ레이’라고 어색하게 표기할 수밖에 없지만 만일 우리 사회가 ‘쌍리을’을 사용하기로 합의하면 ‘ㄲ’이나 ‘ㄸ’처럼 자연스럽게 표기될 것이다. 그리고 사람들은 정확하게 ‘L’과 ‘R’을 구별하여 발음하게 될 것이다.


‘F’ 발음도 마찬가지다. 누군가를 격려할 때마다 우리가 힘주어 외치는 ‘fighting’이라는 단어의 경우, 한글로 표기할 때는 대부분 ‘파이팅’으로 표기한다. 가끔 ‘화이팅’이라고 표기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둘 중 어느 것도 ‘fighting’을 정확히 표기한 것은 아니며, 한글로 표기된 그대로 발음하는 사람들은 어떨 수 없이 어색하고 부정확한 발음을 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 발음을 정확히 표현하려면 ‘ㅎ’을 쌍자음으로 표기하면 된다. ‘ㅎ화이팅’이라고 말이다.


한글로 모든 알파벳을 완벽하게 표기할 수는 없다. ‘b’와 ‘v’의 차이, ‘g’와 ‘z’의 표기도 한글로 정확히 구별하기는 쉽지 않고(그래도 ‘비’와 ‘뷔’, ‘지’와 ‘쥐’로 어느 정도는 구별하여 표기할 수 있다.) ‘w’나 ‘x’도 한글로 표기하기에 쉽지 않은 자음들이다. 하지만 앞서 예를 든 자음들은 우리가 사용하는 쌍자음을 확대 적용하기만 하면 명확히 구분하여 표기할 수 있다. 한글학자들과 우리 사회의 합의만 모아지면 당장이라도 쉽고 명확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하여 나는 쌍자음 ‘ㄹㄹ’과 ‘ㅎㅎ’을 지금의 한글 자음체계에 덧붙여 사용할 것을 한글학회와 우리 사회에 정식으로 건의한다. 이미 완성된 언어체계에 손을 대는 건 부담스럽고 어려운 일일 수 있다. 사회의 동의를 얻기도 쉽지 않을 수 있겠다. 하지만 한번 뜻을 모아 실행하면 앞으로 후대에 큰 편리를 가져다주게 된다고 나는 생각한다. 한글학회와 우리 사회에 연구와 검토를 제안하는 이유다.


류상태 선생은 장로회신학대학원 졸업이후 20여 년을 목회자, 종교교사로 사역했지만, 2004년 ‘대광고 강의석군 사건’ 이후 교단에 목사직을 반납하였고, 현재는 종교작가로 활동하면서 ‘기독교의식개혁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한국교회는 예수를 배반했다] [당신들의 예수] [세계 종교의 문을 열다] [손에 잡히는 사회 교과서(종교)] [소설 콘스탄티누스] [신의 눈물]등이 있습니다.
 
기사입력: 2015/10/11 [22:38]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한글] 4월 13일을 대한민국 ‘토박이말날’로 정하자 리대로 2017/04/18/
[한글] 아직 한글전용은 70% 밖에 안 되고 있다. 리대로 2017/01/07/
[한글] 교육부의 초등교과서 한자표기 강행을 규탄한다! 리대로 2016/12/31/
[한글] 한글이 빛날 때 우리나라와 겨레도 빛이 난다 리대로 2016/12/21/
[한글] 한글단체와 박원순 시장, 한글빛내기에 앞장서기로 리대로 2016/10/12/
[한글] 우리말 으뜸 헤살꾼에 공공기관 누리집 리대로 2016/10/10/
[한글] 순수 우리말로 풀어 쓴 재일동포 시인의 꿈 김철관 2016/09/19/
[한글] 세종과 한글의 고향, 서울시는 왜 이들을 푸대접할까? 리대로 2016/08/26/
[한글] 한글날 특정? 한글이 하찮고 한글날이 만만한가? 리대로 2016/07/06/
[한글] 국어기본법과 한글전용 정책은 위헌아니다 리대로 2016/05/17/
[한글] 공공기관과 대기업, 우리말 가장 어지렵혀 리대로 2015/11/04/
[한글] 훈민정음 해례본 국보1호 지정은 국민 뜻! 리대로 2015/10/14/
[한글] 쌍자음 확대 사용하여 외국어 한글 표기 정확히 하자 류상태 2015/10/11/
[한글] 이제 한자혼용이나 병기, 꿈도 꾸지 말라! 리대로 2015/09/24/
[한글] 창씨개명된 우리 풀꽃 어떤 것이 있을까? 김철관 2015/08/29/
[한글] 광복 70주년, 일본식 한자 섞어쓰는 말글살이? 리대로 2015/06/26/
[한글] 세종대왕이 나신 곳과 나신 날을 아시나요? 리대로 2015/05/09/
[한글] 쇠별꽃처럼 우리 풀꽃에 쇠(牛)자가 들어간 까닭은? 이윤옥 2015/04/16/
[한글] 어릴 때 머리땋기 하고 놀던 '산거울풀'은 어디로? 이윤옥 2015/04/12/
[한글] 웃지 못할 일본식 ‘등잔풀’의 오역 ‘등대풀’ 이윤옥 2015/04/10/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4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