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8.08.21 [14:04]
국제·과학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국제·과학 >
[긴급성명] 메르스 의료시설, 지역을 언론에 공개하라
인터넷기자협회, 메르스재난보도위원회 구성 제안
 
이유현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3일 긴급성명을 통해 메르스 확진 및 격리 의료시설, 지역을 언론에 즉각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인터넷기자협회는 재난보도준칙에 따라 메르스 재난보도위원회 가동을 언론단체에 제안했다.

 

다음은 긴급 성명 전문이다.

 

[긴급성명]메르스 확진 및 격리 의료시설, 지역을 언론에 공개하라!

- 언론단체에 메르스 재난보도위원회 가동을 제안한다!

 

3일 현재 메르스 확진자 30명, 감염 의심자 398건을 포함한 메르스 격리 대상자가 1천312명으로 집계돼, 나라를 충격으로 몰아넣고 있다.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3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자택격리 1천261명, 시설격리 103명 등 1천312명이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초기 통제에 실패했으며 메르스 바이러스는 걷잡을 수 없이 확산되는 추세다.

 

국민은 충격과 불안 속에 메르스 속보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특히 시민들은 메르스 확진 병원과 환자 격리 의료기관 명단을 알고자 포털 사이트를 쉴 새 없이 검색하고, SNS와 뉴스보도를 통해 해당 병원 명단 확인에 나서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초기 방역 통제 실패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고 있으며, '괴담' 유포자 처벌을 운운하고 있다.

 

한 여론조사기관의 발표에 따르면 응답자의 82.6%가 "메르스에 대비할 수 있도록 감염자가 나온 병원과 지역을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충격과 불안에 떨고 있는 시민 안전을 위해서 정부당국에 메르스 확진 및 격리 의료시설과 지역을 즉각 언론에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

 

또한 우리는 세월호 참사 이후 언론단체 등이 공동 제정한 재난보도준칙에 입각해 관련 언론단체들이 메르스재난보도위원회를 구성해, 상황이 안정화될 때까지 활동할 것을 제안한다.

 

2015년 6월 3일

 

한국인터넷기자협회(회장 김철관)


기사입력: 2015/06/06 [01:45]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의학] 건강과 의학에 관한 대부분의 정보는 진실이 아니다? 아레나 2018/05/10/
[의학] 메르스 공포, 이참에 육식 끊는것 어때요? 정문순 2015/06/19/
[의학] 메르스에 이어 '거짓말 역병(疫病)'이 돈다 최철 2015/06/19/
[의학] '똑똑한' 시민들의 메르스 대응 방식 정문순 2015/06/14/
[의학] 거짓말이 빚은 메르스 '참극'…삼성·건대병원도 당했다 김진오 2015/06/11/
[의학] 삼성서울병원 메르스 확진자, '심포지엄' 패널명단 공개해야 이준희 2015/06/08/
[의학] 스님들, 미군 탄저균 실험 규탄 진상규명 요구 김철관 2015/06/06/
[의학] [긴급성명] 메르스 의료시설, 지역을 언론에 공개하라 이유현 2015/06/06/
[의학] 마스크 쓰고 손님 받는데 누가 와"… 메르스 우려 확산 윤철원·조백근·이동직 2015/06/03/
[의학] 백운당한의원 김영섭 원장 '의료서비스 대상' 수상 이백수 2014/04/25/
[의학] 아동 에이즈 퇴치 위한 동화책 아프리카로! 김철관 2013/11/07/
[의학] "에이즈 예방과 처방에 교회가 적극 나서야" 김철관 2013/11/01/
[의학] 서울시, 노숙인 무료 결핵검진 실시 임성조 2013/10/16/
[의학] 어디서나 의사와 소통할수 있는 앱 '앰하이닥' 등장 김철관 2013/08/05/
[의학] 식약처,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 넣은 불법 식품 적발 임금석 2013/05/23/
[의학] 신의료기술 미평가 IMS 광고한 병․의원 시정조치 등 처분 임금석 2013/05/21/
[의학] 민족생활의학을 이해하면 무병장수 한다 김철관 2013/01/05/
[의학] 5천여 한의사들 “천연물신약은 대국민 사기극” 분노 취재부 2012/10/24/
[의학] "식약청은 국민을 실험용 쥐로 생각하는 것인가?” 취재부 2012/10/22/
[의학] 장국영을 죽음에 내몬 진짜 이유는 HIV 양성? 이훈희 2011/03/28/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