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8.01.17 [00:03]
정치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정치 >
"4대강·자원외교에 날린 혈세면 초등생 34년간 무상급식"
野 "58조 마련하려면 국민 116만원씩을 세금 내야"
 
박종관

4대강 사업과 자원외교에 들어간 국가 예산을 초등학생 급식비나 무상보육에 쓴다면 얼마나 많은 아이들이 혜택을 받게 될까?


홍준표 경남도지사의 '무상급식' 예산지원 중단 선언으로 '누리과정'에 이어 '무상 복지' 예산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은 6일 이른바 '4자방 비리' 중 4대강 사업과 자원외교로 낭비된 예산과 무상급식 및 보육에 들어가는 예산을 비교하며 국정조사를 거듭 촉구했다.
 
새정치연합에 따르면 4대강 사업에 들어간 비용은 22조원이고, 자원외교 비리로 유출된 국부는 약 36조원으로 추정된다. 이 둘을 합치면 58조원에 달한다. 국민 5000만명이 116만원씩을 세금으로 내야 한다.
 
전체 초등학생의 1년 급식 비용은 1조7000억원이다. 58조원이면 무려 전국 초등학교 급식을 34년 간 실시할 수 있다. 누리과정의 1년 예산은 4조원으로, 역시 이 돈이면 전국 무상보육을 14년 동안 진행할 수 있다.


또한 58조원은 전체 국민이 1년 간 진료비(국민 1인당 평균 진료비 100만원)로 사용해도 8조원이 남고, 300만 가구의 1년치 최저 생계비용(4인 가구 최저생계비 1920만원)에 해당한다.
 
새정치연합 김성수 대변인은 이 같은 통계수치를 전하며 "이렇듯 천문학적인 국민 혈세를 낭비하고 국부를 유출시켜 나라 경제를 휘청이게 한 이른바 '4자방' 비리를 그냥 넘길 수 없다. 국정조사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자보 제휴사 = 뉴스부문 최고히트싸이트 CBS노컷뉴스

 
기사입력: 2014/11/07 [00:24]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이명박] MB "돈 전달 문제" 보고 받았는데도…국정원 자금 '또' 상납 김기용 2018/01/16/
[이명박] "촛불시민 명령이다, MB를 구속하라" 김철관 2018/01/07/
[이명박] MB구속, 도곡동 자택 앞 주말 촛불집회 김철관 2017/12/31/
[이명박] 朴정부, MB UAE 원전 수주 이면계약 의혹 국정원 확인 지시 최인수 2017/12/29/
[이명박] 정의연대 등 시민단체 "MB고발, 검찰 못믿어 경찰에" 김철관 2017/11/18/
[이명박] 與의원도 윤석열 수사팀 교체 언급…檢 "피해자는 국민" 강조 조은정 2017/11/10/
[이명박] 국정원 관련 수사는 왜 죽음으로 이어지나? 권영철 2017/11/10/
[이명박] 촛불 1년, "다스는 누구 겁니까?" 김철관 2017/10/29/
[이명박] 주진우 "MB 사법처리 됩니다! 다스로 송금된 140억 조사하면!" 시사자키 2017/10/18/
[이명박] MB는 왜 '불행의 씨앗'을 스스로 키웠나? 구용회 2017/09/28/
[이명박] 'MB 저격송' 이승환 "가카께 봉헌합니다" 이진욱 2017/08/17/
[이명박] MB 국정원, 4대포털‧트위터 장악 여론조작 김수영 2017/08/04/
[이명박] 檢, MB 겨냥?…석유공사 수사는 "시간 문제" 이지혜 2015/04/06/
[이명박] "4대강·자원외교에 날린 혈세면 초등생 34년간 무상급식" 박종관 2014/11/07/
[이명박] 이명박 "91세까지 살고 죽겠다"…이유는? 변이철 2013/10/04/
[이명박] 비밀문서로 들통난 4대강 '대국민 사기극'의 전말 권민철·신동진 2013/07/30/
[이명박] "4대강 공사로 다리 붕괴 위기...문제점 곳곳에서 드러나" 신동진 2013/07/26/
[이명박] 민주, "MB셀프 훈장 뻔뻔함이 금메달감" 조근호 2013/02/12/
[이명박] 이명박, 마무리도 제대로 못하는 대통령되나 김철관 2013/01/24/
[이명박] 내곡동 특검, 이상은씨 자택, 시형씨 거처 등 압수수색 정재훈 2012/10/17/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