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05.24 [09:01]
문화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문화 >
‘아라’가 ‘바다’라고? 바다였던 적도 없다
[진단] 바다의 순우리말이 ‘아라’라고?…정부 언론 합작 괴담이었네
 
강상헌
바다의 순우리말이 ‘아라’라고? 아라가 바다의 옛말[고어(古語)]이라고? 쇄빙선 ‘아라온’호는 ‘온 바다’란 뜻이라고? 경인(京仁)운하 ‘아라뱃길’이나 인천시립무용단의 회심의 역작 ‘아라의 서(書)’(2013년 12월 공연), 포항~울릉도 쾌속선 아라퀸즈의 아라가 바다라고? 아닐 텐데. ‘아라’가 바다가 아니라면, 이 모두 저급 코미디가 되고 마는군.

언론사 (취재)기자 글의 옳고 그름 등을 챙기는 ‘문장 베이스캠프’인 교정(校訂) 담당부서들(교열부 어문팀 등)이 보증한 등식 ‘아라=바다’, 즉 아라가 바다라는 표현에 관한 이의 제기다. 신문에 난 글은 교정 과정을 거친 것이다. 거의 모든 신문 방송에 해당하는 얘기다. ‘아라’는 ‘바다’가 아니다, 바다였던 적도 없다.

상식처럼, 우리 말글 사랑을 과시하는 것처럼, 왜 이런 아름다운 말을 버려두고 (바다라는) 다른 말을 쓰느냐 타박하는 것처럼, 이 말은 우리 주위에 이미 널리 퍼져있다. 모든 매체가 거의 전부 이 등식을 아무 꼬투리도 붙이지 않고 받아들인다. 다수결로 한다면, 아마 아라는 바다일 것이다. 또는 최소한 바다의 옛말일 것이다.

그러나 아라는 바다가 아니다. 또 우리 역사를 통틀어 한 번도 아라가 바다인 적이 없었다. 바다의 ‘이웃’이거나, ‘친척’인 적도 없었다. 천만의 말씀이다. ‘아라≠바다’인 것이다.

왜 그렇게 말하느냐고 묻는 게 당연하다. 할 말이 없다. 다만, ‘아라는 바다가 아니다’라는 말 밖에는. 또 말할 필요가 없다. 아라라는 말은 바다와 전혀 상관이 없으니. 되레 묻는다. 아라가 바다인 이유, 아라가 바다였던 이유를 설명하라고. 그 근거는 무엇이냐고. 왜 우리는 아라를 바다로 생각해야 하느냐고.

어쩌다가 난데없이 ‘아라’가 ‘바다’라는 괴이한 말이 나돌게 됐을까? 책임과 원인을 따지려면 ‘과학수사’라는 범죄현장감식(CSI)이나 포렌식(forensic 법의학) 프로그램 또는 프로파일링(profiling)이 필요할 수 있다. 이 언어현상에 대해서는 전문적인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아라가 바다가 아니라는 사실은 사전에서 바로 포착된다. ‘아라’는 명령이나 감탄의 뜻으로 말을 끝맺는 어미(語尾)일 뿐. 고어 포함해 표준국어대사전(국립국어원 발행)에는 그 뜻 말고는 없다.

제주도에 아라동(我羅洞)이 있다. 제주시의 제주대 목석원 부근, 섬 안이지만 바다에 면하고 있지 않은 곳이다. 불교 수행자 중 높은 단계에 이른 이를 아라한(阿羅漢)이라고 한다. ‘-漢’은 ‘어떤 사나이’의 뜻. 아라리요의 아라도 있다. 우리말과 ‘아라’의 몇 안 되는 인연이다. 모두 ‘바다’와는 상관이 없다.

▲ 경인아라뱃길이라는 이 이름. 아라가 전혀 의미 없는 말임이 드러나도 이 이름을 그대로 달고 있어야 하는가? 가짜 명찰을 찬 국가시설인 셈이다 .  ‘비슷하지만, 아닌 것’이 사이비(似而非)다. ‘경인아라뱃길’은 사이비 수준도 못된다.    ©경인아라뱃길 홈페이지

고어(古語) 또는 어원(語源) 전문가 중에는 물[수(水)]의 뜻으로 추정되는 ‘아리’라는 말이 지명 등에서 아리수(한강 또는 압록강의 옛 이름)처럼 쓰였던 것이 이런 오해를 불렀을 수 있다고 귀띔하는 이도 있다. 그 아리도 바다와의 관련성은 없다는 말이다. 이 ‘아리 바다 사태’는 그런 정도의 근거와도 상관이 없는, 다만 인터넷 현상으로 본다는 것이다.

순우리말 토박이말 고유어 등 우리 말글에 대한 애틋한 사랑은 아름답다. 더 공부하고 장려해야 한다. 한자어나 외래어도 가능하면 우리말을 찾아 바꿔 써야 한다. 없으면 합리적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러나 아무 근거도 없는 엉뚱한 말을 들이대며 ‘이것이 바다다’라고 억지 부리는, 이런 언어의 표류(漂流)는 건강하지 않다. 검증과 여과장치가 없는 것도 문제다.

이 ‘표류’에는 치명적인 계기가 있었다. 국가 공식 정책채널에 장관이 발표한 것이니 꼬투리를 달 이유가 있을까? ‘4대강 일자리에서 생긴 돈 지역으로 흐를 것’이라는 인터뷰에서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은 이렇게 말했다. “… ‘아라’란 ‘바다’를 뜻하는 순우리말로, 아라뱃길은 한강과 서해를 연결하는 수로를 건설하는 사업이지요...” (‘정책브리핑’ 2009년 5월)


▲ “... 아라란 바다를 뜻하는 순우리말로, 아라뱃길은 한강과 서해를 연결하는...” 한 나라의 장관이 공석에서 한 말이면, 무슨 핑계가 붙더라도, 그 폐해의 무게 어찌 가벼울까. 아라는 바다가 아니다.     © ‘정책브리핑’ 2009년 5월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 인터뷰 갈무리

‘정책브리핑’은 그보다 앞선 2007년 12월 ‘해양수산부는, 극지연구소에서 실시한 국내 1호 쇄빙(碎氷)연구선의 명칭 공모전에서 대상에 아라온(ARAON)이 선정됐다고 밝혔다’는 발표를 실었다. 바다를 뜻하는 순우리말 ‘아라’와 모두의 뜻 관형사 ‘온’을 붙여 이 배가 세계 모든 해역을 누비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덧붙였다.

‘바다가 아라라면’이라는 이 문제, 시민들의 질문이 많았던 것 같다. 국립국어원은 홈피 질의응답 페이지에서 ‘아라는 바다가 아닐 것이다’ ‘옛말에서도 아라와 바다의 관련성을 못 찾았다’는 식의 간단한 답변만 거듭 올렸다.

▲ 강상헌 · 언어문화평론가 / 사단법인 우리글진흥원 원장     ©대자보
언어훼손을 저어하는 시민들의 중요한 제보마저 못 본채 지나친 것이다. 국립국어원은 뭘 하는 곳이지? 우리의 세금이 쓰이는 현장의 모습이다. 듣보잡 말 ‘아라’가 온통 바다로 도배가 되도록 그들은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 아니라면서! 아닌 줄 알면서도 눈만 깜박거리고 있는 것이다. 지금도. ‘지시’가 있어야 하나?

전 정종환 장관, 당신은 어떤 근거로 아라가 바다라고 했나요? 해양수산부나 아라온호 관계자 여러분들, 그 ‘아라’는 어디서 온 것인가요? 인천시립무용단장님 등에게도, 정색하고 이렇게 물어야 할 일이다. 그 장관이나 해당기관들은 ‘인터넷에서 봤다’고 할지 모른다. 아마 그럴 것이다. 참 허망한 것이 우리 사회의 ‘지식’이려니. 나라의 기관들이.

‘아라는 바다다’라는 말 적힌 인터넷 페이지에는 ‘아라는 아이 라인(eye line)의 준말’이라는, 어린 여성이 쓴 것 같은 글도 있다. 네티즌들이 재량껏 만들어 올리는 페이지다. 또 그 곁에는 ‘그렇다면, 바다는 아름다운 순우리말이 아닌가요?’라는 질문도 보인다. 인터넷 지성(知性)의 한계이자 희망인가. ‘아라=바다’의 황당한 등식은 아마 이렇게 시작됐을 것이다.

기억하자, 아라는 바다가 아니다. 바다가 아름다운 순우리말이다. ‘아라’라는 말은 없다.
언론인 / 시민의 자연 발행인, 한자탑어학원(www.hanjatop.com) 대표
 
기사입력: 2014/02/08 [23:15]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환경] "사다나 프로젝트, 13억 지구살리는 사업" 김철관 2017/02/25/
[환경] "헐벗은 지구 살리는 풀뿌리운동이 사다나 포레스트" 김철관 2017/02/19/
[환경] 우체국의 변신, 폐현수막이 에코백으로 환생 김철관 2016/12/12/
[환경] 후쿠시마 원전은 강건너 불? 한국 더 위험 이병환 2016/09/11/
[환경] 핵발전소가 만든 폭염, 재앙은 계속된다 이병환 2016/08/17/
[환경] 왜 이들은 감사원 앞에서 1인시위했나? 김철관 2016/08/03/
[환경] 도심 초등학교, 생태계 눈길 끄네 김철관 2016/05/31/
[환경] 지구 온난화 가속, 폼페이 최후의 날 류상태 2016/01/26/
[환경] 미래 신재생에너지로 가는 길 김철관 2015/12/14/
[환경] “추운겨울, 실버봉사단이 깨끗한 마을 만들기에 나섰다” 임성조 2015/02/24/
[환경] 서울시, 한강 전문 자원봉사자 '한강도담이' 100인 모집 임성조 2015/01/27/
[환경] 파나마운하, 중남미 3국의 운하삼국지 정길화 2014/02/10/
[환경] ‘아라’가 ‘바다’라고? 바다였던 적도 없다 강상헌 2014/02/08/
[환경] 서울시, 마곡지구에 '오수-빗물 완전분류 하수관' 최초 도입 임성조 2013/11/11/
[환경] 서울시, 제3호 '고도정수처리 실증단지' 광암아리수정수센터에 준공 임성조 2013/11/05/
[환경] 해병대 전우 다이버, 한강 정화 500kg 오물제거 김철관 2013/10/28/
[환경] 서울시, 한강수계 수질오염총량제 본격 돌입 임금석 2013/09/30/
[환경] 해병대 전우 환경봉사단 다이버, 한강 정화 작업 김철관 2013/09/29/
[환경] 서울 아파트 에너지 컨설팅받고 공용에너지 10%절감 임금석 2013/09/24/
[환경] 환경부, 공공부문 기관 온실가스 40만톤 감축 임금석 2013/08/19/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4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