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06.27 [10:03]
사회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사회 >
"국제사회가 단결의 정신으로 국제 규범 형성하자"
2013년 세계사이버스페이스총회 87개국 1,600여명 참석 서울코엑스서 개막
 
임성조
▲ 박근혜 대통령 환영사     © 외교부

「2013년 세계사이버스페이스총회(이하 서울총회)」가 17일 오전 서울 코엑스(Coex)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이틀간의 일정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서울총회 개회식은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윤병세 외교부 장관,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윌리엄 제퍼슨 헤이그(William Jefferson Hague) 영국 외교장관, 야노쉬 머르또니(Janos Martonyi) 헝가리 외교장관 등 87개국의 정부 대표 및 하마둔 뚜레(Hamadoun Toure) ITU 사무총장, 국제기구 대표 등 1,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 외교부

박근혜 대통령은 환영사를 통해 “신뢰와 협력을 통해 지속 가능한 사이버 공간을 조성하고, 이를 창조경제 구축을 위한 터전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사이버 공간에서는 국가간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이번 서울총회를 계기로 국제사회가 단결의 정신으로 국제 규범을 형성하기 위한 의미있는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헤이그 영국 외교장관은 “주요 사이버 문제에 대한 국가간의 입장이 상이한 것은 사실이나, 국제사회는 사이버 위협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신뢰를 구축하고 경제적 혜택을 누리기 위한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전했다.
 
머르또니 헝가리 외교장관은 “사이버 공간을 안전하고 무한한 기회가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국제적 공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반기문 UN 사무총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이번 총회가 IT 강국인 한국에서 개최되는 것은 매우 뜻 깊은 일이며, 사이버 공간에 대한 우리의 공동 비전과 방향을 모색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기사입력: 2013/10/18 [11:46]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정보통신] 세계는 지금 드론 전쟁, 한국의 경쟁력은 어디에? 고찬수 2017/03/09/
[정보통신] "명예훼손 직권 삭제, 방심위 개정안 문제 있다" 김철관 2015/08/14/
[정보통신] 팀 쿡 : ‘스티브 잡스의 철학’은 잊어라? 김환표 2015/02/04/
[정보통신] 미래 모바일 세상의 3가지 키워드 세번째; 사이보그 고찬수 2014/07/31/
[정보통신] 미래 모바일 세상의 3가지 키워드 두번째 고찬수 2014/07/31/
[정보통신] 스마트폰 혁명, 미래 모바일 세상 3가지 키워드 고찬수 2014/07/31/
[정보통신] 리드 헤이스팅스, ‘파괴적 혁신의 대명사’ 김환표 2014/03/28/
[정보통신] 사이버 정보유출 등 정보보호산업 육성, 인재양성 시급 김철관 2014/02/16/
[정보통신] 국민 정보보호, 국가적 안보위기 대처하는 포럼 출범 김철관 2014/02/16/
[정보통신] 스마트 시대 이후의 미래 디바이스는? 고찬수 2014/02/13/
[정보통신] 피해자 90% ‘카드번호’와 ‘유효기간’ 정보 동시 유출 김철관 2014/02/12/
[정보통신] 개인정보 유출 방지, 개정 입법 어떻게 해야할까 김철관 2014/02/08/
[정보통신] 누군가 빨가벗은 당신을 노린다 김영호 2014/02/05/
[정보통신] 현대판 골드러시-비트코인, 은밀한 화폐전쟁 고찬수 2013/12/02/
[정보통신] 서울시, 도시계획 정보화사업 미래정부상 수상 임성조 2013/10/30/
[정보통신] "국제사회가 단결의 정신으로 국제 규범 형성하자" 임성조 2013/10/18/
[정보통신] 구글도 두손들게 한 중국 바이두의 전성시대 고찬수 2013/09/06/
[정보통신]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중국의 알리바바 고찬수 2013/09/06/
[정보통신] 중국판 카카오톡 위챗, 세계 No.1 꿈꾼다 고찬수 2013/09/06/
[정보통신] 카카오톡 2대주주, 텐센트라는 기업 아시나요? 고찬수 2013/08/16/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4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