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8.06.24 [21:02]
경제·IT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경제·IT >
제프리 삭스 "아프리카 시장 진출은 한국의 기회"
[사람] 미국 콜롬비아대 제프리 삭스 경제학 교수, 녹색성장 강조
 
김철관
▲ 제프리 삭스 교수     © 인기협
“녹색성장은 물론 사회보장, 환경보호 등이 앞으로 한국이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제프리 삭스 미국콜롬비아대학교 경제학 교수-

14일 오후 4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2층 국제회의장에서 한국인터넷기자협회 공동취재단의 일원으로 세계적 경제학자이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특별 자문관으로 잘 알려진 미국 콜롬비아대 제프리 삭스(Jeffrey Sachs) 교수와 인터뷰를 했다.

제프리 삭스 교수는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국회 아프리카 새시대 포럼(이사장 이주영 새누리당의원) 주최로 열린 '아프리카 새시대 실현 방안과 한국의 역할' 이란 주제 강연에서 아프리카 진출을 서두르라면서 아프리카에 한국의 새마을운동을 응용했으면 한다고 했다.

- 먼저 제프리 삭스 교수에게 지난 11일 국회 강연에서 아프리카 전략을 설명하면서 한국이 아프리카 진출을 서두르라고 했고, 아프리카에 한국의 새마을운동 응용을 언급했는데, 새마을운동을 특별히 언급한 이유가 있나.

“한국의 새마을운동은 어떻게 가난한 나라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지에 대해 가르칠 수 있는 방법이 됐다. 새마을 운동은 그런 지식들을 공유할 수 있는 방법 중의 하나이다. 현재 한국에 코이카 하고도 함께 새마을운동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아프리카 밀레니엄 빌리지 사업의 일환으로 아프리카 새마을운동에 적극적인 경상북도 김관용 도지사와 탄자니아, 우간다에서 함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 삭스 교수가 국회 연설에서 미국의 디폴트 가능성이 없다고 했지만 여전히 세계경제가 흔들리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아프리카 등 제3세계 국가들의 빈곤퇴치를 위해 한국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나.

“아프리카와 한국은 굉장히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동안 한국이 성취하는 것들에 대해 아프리카와 공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이 그동안 이룩한 기반시설 같은 것을 아프리카에 수출할 수 있다. 왜냐하면 아프리카는 항구나 전기시설 같은 많은 시설들을 필요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앞으로 아프리카가 한국의 커다란 시장이 될 것이다.”
 
▲ 제프리 삭스 교수가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인기협
- 지난 97년 찾아온 IMF이후 한국의 경제 성장과 앞으로 과제에 대해 설명해 달라.

“IMF이후 한국은 경쟁력 있게 경제성장을 해왔다. 경제력 경제관련 측면에 있어서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나라 중의 하나이다. 하지만 많은 도전들이 도사리고 있다. 불평등과 같은 많은 과제들이 남았다. 사회보장, 환경보호 등과 같은 도전들이 아직 한국의 과제로 남아 있다. 녹색성장 등 지속가능한 개발로 한국이 이득을 얻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다.”

이날 제프리 삭스 교수는 한국인터넷기자협회 공동취재단 인터뷰가 끝난 직후, ‘SDSN-Korea Forum(SDSNK)’ 창립기념 국제회의장에서 ‘지속가능한 발전과 한국의 과제’를 주제로 30여 분간 강연을 했다. 강연이 끝나고 곧바로 귀국길에 올랐다.

지난 2006년 <빈곤의 종말>이란 대작을 남긴 제프리 삭스 (Jeffrey Sachs)는 미국 콜롬비아대 경제학교수이다. 하버드대를 최우등으로 졸업했다. 1980년 하버드대학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3년 29세 때 하버드대 최연소 정교수로 임용됐다. 현재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 이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특별자문관, 미국 콜롬비아대학교 지구연구소 소장이다. 현재 미국에서는 제프리 삭스 교수를 로렌스 서머스, 폴 크루그먼과 함께 경제학계의 3대 슈퍼스타로 얘기하고 있다.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공동취재단과 기념촬영을 했다.     © 인기협
 
기사입력: 2013/10/15 [12:15]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국제경제] 흑인노예 소년, 어떻게 노예무역철페를 이끌어냈나? 김낙현 2018/05/15/
[국제경제] "트럼프가 교역 축소하면 한국은 교역 확대해야" 이형호 2018/01/30/
[국제경제] 브렉시트, 영국민중 Vs 네오콘나치의 대결 남호정 2016/07/18/
[국제경제] 브렉시트 투표에 감춰진 비밀과 실체들 남호정 2016/07/14/
[국제경제] 콕스 의원 죽음에도…영국은 왜 탈퇴를 선택했나 정영철 2016/06/25/
[국제경제] 브렉시트 선택한 영국…세계 경제 '태풍 속으로' 신동진 2016/06/25/
[국제경제] 부채 거부, 빚에 대한 고정관념에서 벗어나라! 권범철 2016/06/09/
[국제경제] 개발압력과 공권력에 맞선 일반인들의 투쟁과정은? 김자경 2016/01/30/
[국제경제] 새로운 공유의 시대, 공유인을 위한 안내서 이정섭 2015/11/16/
[국제경제] 그리스, 'IMF 첫 선진국 디폴트'…어쩌다 이 지경까지 박종환 2015/07/02/
[국제경제] 왜 미국 CEO는 일반근로자 연봉 500배를 받는가? 강준만 2014/11/21/
[국제경제] 미국1 % 부자가 전체 자산 44% 통제 김철관 2014/05/25/
[국제경제] 재닛 옐런, 세계 금융시장의 황제 김환표 2014/05/20/
[국제경제] 경제대국 부상한 중국을 진단하자 김철관 2014/05/14/
[국제경제] 제프리 삭스 "아프리카 시장 진출은 한국의 기회" 김철관 2013/10/15/
[국제경제] 對이란 제재 영향 및 대응방안 임금석 2013/06/21/
[국제경제] 그리스 위기와 유로존의 향방 조홍식 2012/06/27/
[국제경제] 스페인 금융위기에 떠는 가계부채 1000조원 김영호 2012/06/07/
[국제경제] 세상이 뭔가 달라지는 걸 느끼고 있다면 이 책을 보라 이인 2011/11/01/
[국제경제] '점령 월가' 운동이 계속 커지고 있다 강성종 2011/10/23/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