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7.06.25 [12:02]
환경·교육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환경·교육 >
환경부, 공공부문 기관 온실가스 40만톤 감축
지방공사·공단 12.2%, 공공기관 10.1%, 중앙행정기관 7.7%, 지방자치단체 7.2% 등 온실가스 감축 솔선수범
 
임금석
공공부문 기관들이 2012년 온실가스 기준배출량의 8.1%, 약 40만CO2톤 감축 성과를 이루었다.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공공부문 온실가스 목표관리 대상기관에 대한 2012년도 온실가스 감축 이행결과보고서 평가결과 이와 같이 확인하고, 평가결과를 16일 오전 국무총리가 주관한 국가정책조정회의에 보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라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시·도교육청, 공공기관, 지방공사·공단 등 공공부문 대상기관은 사용하는 건물과 차량에 대해 매년 일정수준의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세우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한다.
 
이번 평가는 제도 시행 2차년도인 2012년 이행결과를 종합평가함으로써 공공부문 목표관리제 추진상의 문제점을 도출해 개선하고 최종 감축목표를 효과적으로 달성하기 위해 실시됐다.
 
2012년도 공공부문 의무 감축대상 전체 762개 기관 중 실적자료 분석이 가능한 703개 기관을 대상으로 기준배출량과 실제 배출량 실적을 평가한 결과, 기준배출량인 488만 7,000CO2톤의 8.1%인 39만 4,000CO2톤을 감축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공부문 유형별 감축실적을 보면, 지방공사·공단이 12.2%로 공공기관 10.1%, 중앙행정기관 7.7%, 지자체 7.2%, 국ㆍ공립대학 5.3% 등 다른 기관에 비해 감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부문 각 유형별 기관 모두 제도시행 첫 해인 2011년 감축실적에 비해 최소 0.3%, 최대 6.0% 감축률이 증가했다.
 
▲ 공공부문 연도별(2011, 2012) 감축실적 비교     © 환경부

또한 공공부문 기관의 감축방법을 분석한 결과, 냉난방 온도 준수, 승강기 운행횟수 조정 등 행태개선이 62.7%로 가장 높았고, 시설개선 6.9%, 천연가스 차량교체 0.8%, 기타 29.6% 등 다양한 감축방법이 적용되고 있다.
 
▲ 공공부문 감축방법 분석     © 환경부

 
다만 대부분의 기관들이 예산부족 등으로 비용이 많이 드는 시설개선 보다 행태개선 활동에 의존하는 경향이 높아 보다 적극적인 감축노력이 뒷받침되어야 2015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0% 줄인다는 향후 공공부문 감축목표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환경부는 이번 이행실적 평가 결과, 온실가스 감축실적 우수기관으로 중소기업청(중앙행정기관), 대구광역시 남구(지자체), 한국무역보험공사(공공기관), 대전광역시도시철도공사(지방공사·공단), 경상남도교육청(시·도교육청), 창원대학교(국·공립대학), 경북대학교병원(국립대학병원 및 치과병원) 등을 선정했다.
 
이들 기관은 냉난방 온도 준수 등 행태개선 강화와 더불어, LED조명 및 고효율 에너지 기기로 교체 등 시설개선과 친환경 차량교체 등 적극적인 감축활동을 통해 온실가스를 다량 감축했다.

반면 감축실적 미흡기관은 경남 합천군(지자체), 강원도교육청(시·도교육청), 한국전기안전공사(공공기관), 창녕군개발공사(지방공사·공단), 울산과학기술대학교(국·공립대학), 충남대학교병원(국립대학병원 및 치과병이었으며 중앙행정기관은 상대적으로 감축 실적이 우수했으나 국방부가 배출량이 약간 증가했다.
 
미흡기관은 재정상 어려움으로 인한 시설개선 부진, 이용객 증가, 혹서·혹한기 민원시설 냉난방 가동시간 증가, 노후시설 에너지 효율 저하, 연구·전산분야 필수설비 상시가동 등을 미흡사유로 제시했다.
 
환경부는 10월말 공공부문 운영성과 보고회를 개최하고, 우수기관 포상·표창 수여 및 우수사례 발표 등을 통해 공공부문 기관의 적극적인 감축활동을 독려할 계획이다.
 
아울러 감축 취약기관 대상 현장교육 강화, 기관 특성에 맞는 맞춤형 온실가스 감축 기술지원 및 온실가스 감축사업 발굴·지원을 확대하는 등 공공부문 감축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3/08/19 [15:26]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환경] 치악산 국립공원에서 열린 힐링콘서트 눈길 김철관 2017/05/27/
[환경] "사다나 프로젝트, 13억 지구살리는 사업" 김철관 2017/02/25/
[환경] "헐벗은 지구 살리는 풀뿌리운동이 사다나 포레스트" 김철관 2017/02/19/
[환경] 우체국의 변신, 폐현수막이 에코백으로 환생 김철관 2016/12/12/
[환경] 후쿠시마 원전은 강건너 불? 한국 더 위험 이병환 2016/09/11/
[환경] 핵발전소가 만든 폭염, 재앙은 계속된다 이병환 2016/08/17/
[환경] 왜 이들은 감사원 앞에서 1인시위했나? 김철관 2016/08/03/
[환경] 도심 초등학교, 생태계 눈길 끄네 김철관 2016/05/31/
[환경] 지구 온난화 가속, 폼페이 최후의 날 류상태 2016/01/26/
[환경] 미래 신재생에너지로 가는 길 김철관 2015/12/14/
[환경] “추운겨울, 실버봉사단이 깨끗한 마을 만들기에 나섰다” 임성조 2015/02/24/
[환경] 서울시, 한강 전문 자원봉사자 '한강도담이' 100인 모집 임성조 2015/01/27/
[환경] 파나마운하, 중남미 3국의 운하삼국지 정길화 2014/02/10/
[환경] ‘아라’가 ‘바다’라고? 바다였던 적도 없다 강상헌 2014/02/08/
[환경] 서울시, 마곡지구에 '오수-빗물 완전분류 하수관' 최초 도입 임성조 2013/11/11/
[환경] 서울시, 제3호 '고도정수처리 실증단지' 광암아리수정수센터에 준공 임성조 2013/11/05/
[환경] 해병대 전우 다이버, 한강 정화 500kg 오물제거 김철관 2013/10/28/
[환경] 서울시, 한강수계 수질오염총량제 본격 돌입 임금석 2013/09/30/
[환경] 해병대 전우 환경봉사단 다이버, 한강 정화 작업 김철관 2013/09/29/
[환경] 서울 아파트 에너지 컨설팅받고 공용에너지 10%절감 임금석 2013/09/24/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4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