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04.04 [11:02]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
"<동아일보> 아닌 <똥아일보>입니다"
16일 밤 촛불문화제, <조선> <동아> 사옥에 조중동 폐간 스티커 도배
 
김철관
▲촛불 시위자들에 의해 똥아일보가 된 동아일보     © 김철관

16일 저녁 켜진 촛불의 힘은 조중동 심판, 공영방송 지키기에 있었다. 저녁 9시경 시청광장에서 촛불문화제를 끝낸 1만여 명의 참여자들은 광화문 거리행진에 나섰다. 어린이, 주부, 수녀, 학생, 노인, 청장년층 등 다양한 사람들이 촛불을 들었다.

이날 참여자들은 한 손에 촛불을, 한 손에 ‘공영방송 장악 안돼' , 조중동out' , '신문고시는 지켜주세요’, ‘최시중 사퇴‘ 등의 손 피켓을 들었다. 광화문 청계광장으로 가는 도중 ’조중동은 쓰레기‘, ’조중동 불꺼라‘, ’조중동을 심판하자‘ , ’조중동 어림없다, 방송장악 막아내자‘ 등의 구호와 함성이 빗발쳤다. 언론노조의 ’OUT 조중동‘ 현수막도 눈길을 끌었다.

▲동아 사옥 정문 부착된 스티커     © 김철관

▲수녀들도 조중동 반대 촛불집회에 나섰다.     © 김철관

먼저 청계광장에 있는 <동아일보> 사옥 정문에 도착한 참여자들은 미리 나눠 준 ‘조중동 폐간’이라고 쓴 스티커를 들고 도배에 들어갔다. 스티커에는 ‘조중동 폐간, 조중동 왜곡 보도 반대, 조중동 불법 경품 반대, 조중동 방송반대’ 등의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그리고 스티커 내에는 조중동에 한마디를 적을 수 있는 빈 공간도 있었다. 펜을 이용해 조중동 폐간, 친일 조중동, 반민족신문 조중동, 조중동은 꺼져라, 조중동은 쓰레기 등으로 빈 공간을 채운 사람들도 많이 눈에 띄었다. <동아일보> 입구 사옥 유리창이 스티커로 빼곡히 도배가 됐다.
 
 한 참여자는 <동아일보> 로고에 스티커를 부쳐 <똥아일보>를 만들어 놓기도 했다. 조중동 반대 스티커는 물론, ‘공영방송 지켜내자’, ‘협상무효 고시철회’, ‘최시중도 삼켜버려’ 등의 손 피켓도 스티커와 함께 부착됐다.
 
▲피켓     © 김철관
 
▲전경차와 폴리스 라인으로 막아진 광화문 사거리     © 김철관

<동아일보> 도배 시위가 끝나고 ‘헌법 1조’ 음악이 흘러 나왔다. 참여자들은 곧바로 이순신 장군 동상이 있는 광화문 사거리로 향했다. 촛불소녀 피켓을 상징하는 대형 손 피켓이 많이 등장했다. 이들의 손 피켓에는 ‘공영방송 지켜내고, 조중동을 끊어 주자’, ‘될 때까지 모입시다, 미친소를 넘고 대운하를 넘어’, ‘촛불아 모여라, 될 때까지 모여라’ 등의 구호가 적혀 있었다.

이순신 동상 바로 앞에 시위자들이 도착했다. 동상 앞에는 경찰차, 바리게이트 등 성벽이 쳐졌고, 폴리스 라인을 앞에 두고 교통경찰들이 길게 줄지어 서 있었다. 시위자들은 경찰과 마찰을 하지 않는 성숙한 모습으로 청와대를 향한 함성을 찔렀다.
 
▲청와대를 향한 함성     © 김철관
 
▲바빠진 의료지킴이     © 김철관

이곳에서는 ‘광우병 쇠고기 재협상을 실시하라’, ‘조중동은 쓰레기, 불꺼라’ 등의 구호를 연신 외쳤다. 곧바로 <조선일보> 사옥을 향해 유턴을 했다. <조선일보>를 들려 <중앙일보>로 향할 것이라는 사회자의 멘트가 나왔다. 노란 조끼를 입은 의료지원단의 발길도 분주하게 움직였다. 대형 방송차를 선두에 두고 코리아나 호텔 옆 조선일보 사옥에 도착한 참여자들은 ‘조중동 폐간’ 스티커 도배에 들어갔다.

조중동 반대 스티커는 물론 ‘공영방송 장악 안돼’ 등의 손 피켓도 부착됐다. 특히 <조선일보> 사옥 정문 스티커 도배 시위에서는 동료 목에 걸쳐 앉아 건물 높은 곳까지 스티커를 붙이는 사람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날 신문, 방송, 인터넷, 블로거 등 취재열기도 높았다. <조선일보> 도배 시위를 끝낸 후, <중앙일보>를 향하던 중 사회자의 멘트가 나왔다.
 
▲조선일보 스티커 도배     © 김철관
 
▲조선일보 스티커 도배     © 김철관

“중앙일보는 나중에 붙이기로하고 지금 시간이 늦었으니, 여의도 KBS 앞에 많은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한다. 그쪽으로 향하자. 지하철과 대중버스를 이용해 그곳에서 만나자.”

이 말이 떨어지자 <중앙일보>를 향할 것이라고 믿고 있던 일부 참여자들이 사회자에게 항의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하지만 금방 진정됐다. 참여자들은 곧바로 지하철과 대중버스 등 교통편을 이용해 KBS가 있는 여의도로 향했다. 저녁 10시경 시청 1호선 지하철역 입구 앞에서 ”재협상을 못하면 깨끗이 물러나라‘라는 손 피켓과 촛불을 들고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한 소녀가 목격됐다.
 
▲언론노조 현수막     © 김철관
 
▲여의도로 향하고 있는 참여 인파속 한 소녀가 시청역 앞에서 촛불 시위했다.     © 김철관

3번째 촛불시위에 참여했다고 밝힌 강다혜(17) 씨는 고등학교 전공이 맞지 않아 자퇴를 하고 대입 검정고시를 준비하는 학생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은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 것이 문제”라면서 “개개인이지만 국민들의 표현의사를 존중해줬으면 한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10시 30분경 인적이 뜸한 시청광장은 군데군데 가족, 연인 단위로 촛불을 켜고 대화를 하는 모습이 엿보였고, 특히 많은 촛불을 켜 놓은 촛불퍼포먼스가 주위 사람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날 저녁 11시경 독실한 신자인 정동현(37) 씨는 딸 다빈(8, 초1)이와 함께 시청광장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 목격됐다. 내일(17일) 아침 직장과 학교를 가야하는 아빠와 딸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었다.

 
▲시청광장 촛불 퍼포먼스     © 김철관

그에게 인터뷰를 요청하자 흔쾌히 수락했다. 지난 금요일(13일) 여의도 촛불집회에 이어 두 번째 촛불집회에 참석했다고 했다. 초등학생인 딸 다빈이가 나가자고 졸랐다는 것이었다. 정 씨는 “미국에서 소가 풀을 먹어야 하는데, 빨리 키우기 위해 육류를 먹인 것은 하나님의 뜻에도 어긋난다”면서 “촛불로 내와 딸의 마음을 전달하고 싶어 이곳에 왔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08/06/17 [16:55]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한미FTA] 정부 광우병쇠고기 소송, 항소심 패소 김철관 2016/08/22/
[한미FTA] 한·중·일 FTA 2차 협상···제도적 틀과 쟁점사항 구체화 임금석 2013/08/02/
[한미FTA] 1년 전 박근혜-정동영 'ISD 발언' 화제 박진철 2012/11/23/
[한미FTA] 먹튀' 모자라 'ISD'까지…론스타에 한국은 '봉'? 이재준 2012/11/22/
[한미FTA] 광우병 덫에 걸린 국민건강권 김영호 2012/05/02/
[한미FTA] 한미FTA 발효 후 '충격적 사태'들, 누가 책임지나? 김영국 2012/03/31/
[한미FTA] '한미FTA 폐기파'‥다 모여라!! 취재부 2012/03/03/
[한미FTA] 정동영 "총선 승리해 한미FTA 폐기토록 하겠다" 임순혜 2012/02/27/
[한미FTA] 한명숙과 민주당, 정권심판하려면 '한미FTA 사과' 우선해야 오용석 2012/02/23/
[한미FTA] 한미FTA, ‘폐기시키지’ 말고 ‘폐기하라’ 강상헌 2012/02/21/
[한미FTA] 김종훈-정동영, '이완용 vs 김구'의 대결? 취재부 2012/02/20/
[한미FTA] 정치는 쫄지마! 경제는 속지마! 오용석 2012/02/16/
[한미FTA] 정동영 "김종훈과 FTA 빅매치? 박근혜가 나와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2012/02/15/
[한미FTA] 한명숙과 문재인, 지금이 마지막 기회다 오용석 2012/02/15/
[한미FTA] 론스타를 알면 '한미FTA 참극'도 보인다 오용석 2012/01/17/
[한미FTA] 한-미 FTA 직격탄 맞은 축산업 김영호 2012/01/13/
[한미FTA] "김진표, 당신 별명이 X맨인 건 알죠?" 취재부 2012/01/12/
[한미FTA] 한명숙에게 ‘표를 주지 말아야 하는’ 이유 편집부 2012/01/11/
[한미FTA] 문성근 후보 한미FTA 공개질의서 '답변서 전문' 편집부 2012/01/11/
[한미FTA] 한미FTA 폐기 단체, '민주당 시민선거인단' 참여 선언 취재부 2011/12/30/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