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20.09.26 [01:02]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
"티베트 봉쇄 해제하고 평화 보장하라"
평화연대 등 촛불집회…"중국 공안, 티베트 위장 난동설 해명하라"
 
김철관
중국의 무력진압을 항의하는 티베트 사태 해결 촉구 촛불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지난 3월 17일 저녁 인사동에 이어 지난 18일부터 종로구 교보빌딩 앞에서 현재 까지 계속되고 있는 것.
 
중국의 무력진압에 항의하는 티베트 촛불시위는 관심 있는 시민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해 진행하고 있다. 물론 티베트 평화연대(peacetibet.com), 티베트 여행자들로 구성된 ‘티베트 여행 동호회(http://cafe.daum.net/tibetalja)’ 싸이월드 카페 ‘티베트의 친구들( http://thinktibet.cyworld.com)’ 회원 등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 '티베트 평화연대'와 '티베트의 친구들' 등은 2일 저녁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앞에서 촛불집회를 열고, 중국의 무력진압을 강하게 성토했다.      © 김철관

2일 저녁 7시 어김없이 서울 종로 교보문고 앞에서는 중국정부의 티베트 강경진압에 항의하는 촛불시위가 펼쳐졌다. 이날 20여명의 자율적 참여자들은 세이브 티베트(save tibet), 프리 티베트(free tibet) 등의 영문자로 적은 피켓과 촛불을 들고 시위를 진행했다. 이들은 한결같이 중국의 티베트 폭력진압을 규탄했고, 국제사회의 관심과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특별한 주최자 없이 자율적으로 모이고, 시위에 필요한 촛불, 피켓, 음료 등을 각자가 준비해 오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촛불 시위가 끝나면 집으로가 카페에 후기를 올리는 등 세심함도 보이고 있다.
 
▲ 이들은 중국의 무력진압 중단을 촉구하며 티베트 지역의 평화를 위해 자발적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의지를 천명했다.     © 김철관
 
▲ 이들은 또한 한국정부의 조속한 입장표명을 촉구하며 티베트를 향한 시민들의 관심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 김철관

2일 늦은 저녁 ‘씽크 티베트’ 카페지기 안정배 씨는 카페글을 통해 “오늘 저녁 7시, 항상 우리가 모이는 자리에 티베트의 친구들이 함께 자리를 지켰다”면서 “말 그대로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진 모임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정부가 2일 “티베트인들이 자살테러단을 조직하고 있다”면서 “달라이 라마가 이의 수괴”라고 주장을 편데 대해, 티베트 망명정부의 삼동 린포체는 “중국 정부가 티베트인으로 위장해 난동을 부릴까 우려된다”고 반발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 "Free Tibet", 티벳의 자유를 강하게 열망하는 여학생의 모습.    © 김철관

▲ 향후 이들은 중국의 무력진압이 중단될때 까지 매일 같은장소에서 촛불집회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 김철관

이에 대해 2일 티베트 평화연대는 대변인 논평을 통해 “중국은 자실테러를 주장하기 전에 ‘중국공안 위장 난동’ 설부터 해명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평화연대는 “달라이 라마가 지난 50년간 일부 티베트인들의 ‘강경 투쟁’ 주장에도 불구하고, 비폭력 입장을 철저히 견지하고 있음을 잘 아는 중국정부가 왜 이런 주장을 하는지 의심스럽다”면서 “더구나 중국은 라사 시위때 시위대의 폭력성을 부추기기 위해 중국 공안에게 티베트 전통복장을 입혀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입력: 2008/04/03 [02:51]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아시아정치] 시진핑과 보시라이, 2대에 걸친 '얄궂은 운명' 김주명 2013/08/22/
[아시아정치] “암흑 뚫는 창끝이 되어 마침내 새벽 맞으리” 최방식 2008/08/08/
[아시아정치] 버마 ‘8888민중항쟁’ 20주년 시낭송회 열려 최방식 2008/08/05/
[아시아정치] 몽골 소요사태 진정, 야당 재검표 요구 최방식 2008/07/03/
[아시아정치] 몽골, 29일 총선 부정시위로 비상사태 최방식 2008/07/02/
[아시아정치] 한국인 프리랜서 기자, 버마서 추방당해 최방식 2008/06/30/
[아시아정치] "티베트 봉쇄 해제하고 평화 보장하라" 김철관 2008/04/03/
[아시아정치] "베랑세! 티벳인들을 자유롭게 하라!!!" 이석주 2008/03/19/
[아시아정치] 부토 '암살' · 부시 '강경'…테러확산 불안감 커져 박종률 2007/12/28/
[아시아정치] 버마 민중에게 부끄러운 ‘제국주의’ 대한민국 최미경 2007/10/20/
[아시아정치] 군부독재 저항, 버마인의 '국민 주권'을 지지하자 새사연 2007/10/15/
[아시아정치] 바리때 거꾸로 든 승려와 사프란혁명의 버마 최방식 2007/10/08/
[아시아정치] "Free Burma! 버마에 평화와 민주를.." 김철관 2007/10/08/
[아시아정치] 버마의 '8888 민중항쟁'이여 영원하라 김영호 2007/10/06/
[아시아정치] 국회, 긴급 결의안 발의로 버마 민주화 촉구 취재부 2007/10/05/
[아시아정치] "버마 군사정권은 학살을 중단하라" 박철홍 2007/09/30/
[아시아정치] "어제의 광주, 오늘은 버마...버마 민주주의 만세!” 조모아 2007/09/29/
[아시아정치] “버마에 민주주의와 자유를 달라” 취재부 2007/09/28/
[아시아정치] 아! 미얀마…사태 악화, 국제사회 압력 거세져 이희진 2007/09/28/
[아시아정치] 미얀마 군부 무력진압...중국 미얀마 군부 옹호 박종률 2007/09/27/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