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07.21 [09:01]
국제·과학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국제·과학 >
그들은 왜 아프카니스탄으로 갔을까
[폴리티즌의 눈] 선교지역은 제3세계 저개발 국가, 문화 우월의식 아닌가
 
karangbi
분당 샘물교회신도들이 선교활동을 목적으로 아프카니스탄을 방문했다가 탈레반측에 의해서 납치되어 나라가 시끄럽다.
 
아프카니스탄은 미국대통령 부시의 침공 이후로 정정과 치안이 극히 불안정한 상태인 것은 모르는 이가 없을 터이고, 때문에 정부당국에서는 그들의 아파카니스탄행을 여러차례에 걸쳐서 극구 만류하였다고 한다.
 
그럼에도 그분들은 그곳에 갔다.  선교라는 자신들의 목적을 관철시키기 위해서였을 것이다.  종교적 신념/사명을 위해서 생명의 위험마저 감수하면서 뜻한 일을 하고자 위험지역으로 향했던 그 분들의 용기가 부럽다는 생각도 든다.  그 행위의 옳고 그름을 떠나서 나에게는 그런 용기가 없으니..
 
하지만, 왜 굳이 아프카니스탄이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아프카니스탄은 참 불행한 나라이다.  기독교국가인 미국정부가 9.11 테러의 주모자로 지목한 오사마빈라덴이 그곳에 있다는 이유만으로 그 나라를 침략해 정부를 전복시키고 무수한 민간인들을 살상한 나라가 바로 이슬람국가 아프카니스탄이다. 
 
알려진 바와 같이 오사마빈라덴은 아프카니스탄 사람이 아닌 사우디아라비아 왕족이다.  또 테러자금도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자금 중 일부라고 한다. 
 
설혹 9.11 테러가 징치되어야 될 범죄행위이고, 또 그 범죄의 주모자가 아프카니스탄이라는 나라에 있다고 하더라도, 9.11 테러 후 미국의 침략은 아프카니스탄인들에게는 억울하기 짝이 없는 일이었을 것이다.  아프카니스탄 이상의 책임이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해서는 아무런 제재가 없었다는 점에서 더욱 그러하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집권세력은 미국의 순한 양이었고 당시 아프카니스탄의 집권세력 탈레반은 미국에 적대적이었다는 차이는 있었을 지언정 테러의 책임을 아프카니스탄에게만 물었던 것은 형평에 어긋나는 처사였다.
 
그러면 국민 대다수가 이슬람교 신자인 아프카니스탄 사람들이 기독교국가 미국, 아니 기독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물어보면 잔소리일 것이다.
 
십중팔구는 극도의 증오심으로 기독교들을 대할 것이며, 일종의 코메디로 생각할 이들도 더러 있을 것이다.  명명백백한 그들의 역사적 체험이 있었기에..
 
그들 샘물교회 사람들도 미국의 침공 이후의 아프카니스탄 사람들의 사정을 모르지는 않았을 터인데 정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도대체 무엇때문에 그곳으로 선교하러 간 것일까.  나는 그것이 궁금하다.
 
보도에 의하면 2004년말 현재 해외에서 활동 중인 한국 개신교 선교사 수는 1만 2874명으로 미국에 이어 세계 2위로 꼽힌다고 한다.  미국과 한국의 국력, 교세, 그리고 인구의 차이를 감안하면 세계 톱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은 숫자다. 
 
그런데 그 선교사분들이 주로 활동하는 무대는 제3세계의 저개발 국가가 대부분이라고 한다.  참 이상한 일이다.  가까운 일본에도 기독교 신자의 수가 극히 적다고 하는데 그 선교사분들은 무엇때문에 저개발국가로 가서 선교사업을 하는 것일까.
 
혹시 문화적 우월의식이 저개발국가를 선교대상으로 선택한 이유는 아닐까. 반대로 일본과 같이 우리 보다 잘 사는 나라 사람들을 선교하는 것은 문화적 열등감 때문에 어렵다는 마음이 자리 잡고 있는 것이고..
 
문화는 높고 낮음의 문제가 아니라 다른 것일 뿐인데.. 
 
우연인지, 오늘 어떤 기독교인들이 초인종을 눌렀다. 선교하려는 것 같았다.  혹시 그 분들도 나를 문화적으로 열등한 사람 취급하고 그런 선교행위를 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기분이 썩 좋지 않았다.  번잡한 지하철에서 예수믿고 천당가라고 외치는 목사분도 여럿 보았지만 그 분들에 대해서는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지 못하다. 
 
학창시절 국민윤리 교과서에서 북한에는 "반종교선전의 자유"가 있다고 배웠다.  우리 대한민국의 헌법에도 종교의 자유(선교의 자유)와 더불어 "반종교 선전의 자유"도 넣어 두면 어떨까.

* 본문은 대자보와 기사제휴협약을 맺은 '정치공론장 폴리티즌'(www.politizen.org)에서 제공한 것으로, 다른 사이트에 소개시에는 원 출처를 명기 바랍니다.    
* 본문의 제목은 원제와 조금 다르게 편집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입력: 2007/07/22 [23:31]  최종편집: ⓒ 대자보
 
관련기사목록
[국제정치] 트럼프와 러시아스캔들, 보이는 것이 전부일까? 아레나 2017/12/24/
[국제정치] 미얀마 로힝야 이슬람교도와 아웅산 수치 아레나 2017/09/12/
[국제정치] 브릭스와 상하이협력기구가 등장하고 있다 아레나 2017/05/08/
[국제정치] 한반도의 긴장: 미국은 왜 사드를 강요하는가? 아레나 2017/05/10/
[국제정치] 프랑스의 선거 결과는 세계평화의 재앙이다 아레나 2017/05/11/
[국제정치] 이제 트럼프 정부의 명복을 빌어줘야 하나? 아레나 2017/03/24/
[국제정치] 한반도의 긴장: 미국은 두 코리아의 적 아레나 2017/02/03/
[국제정치] 트럼프 반동시대, 미국의 좌파는 몰락할 것인가? 아레나 2017/02/05/
[국제정치] 미국정치의 아웃사이더, 트럼프는 암살될 수 있다 아레나 2016/11/18/
[국제정치] 서방세계는 러시아의 동반자! 아니면 교활한 적? 아레나 2016/09/19/
[국제정치] 테러와 전쟁, 공포정치를 통한 기업의 돈벌이 박진우 2016/05/06/
[국제정치] 힐러리 vs 트럼프...美 대선 '비호감' 男-女 대결 임미현 2016/05/05/
[국제정치] 미국식 자본주의 모순, 우화소설 통해 밝혔다 김철관 2015/07/12/
[국제정치] 동북아 정치 전망, 이 책보면 안다 김철관 2015/04/04/
[국제정치] 국가간의 협상기술, 외교의 모든 것 나왔다 김철관 2014/01/30/
[국제정치] 터키에서 민주화 세력과 독재세력이 충돌한다구요? 한상진 2013/07/06/
[국제정치] 이집트 군사 쿠테타...무르시 대통령 축출 안성용 2013/07/04/
[국제정치] 스마트세계평화포럼, 통일·평화·IT 삼박자 해법 모색하다 임금석 2013/05/29/
[국제정치] 차베스, 사회주의 넘어 라틴아메리카 통합 추진 김새롬 2012/10/09/
[국제정치] 베네수엘라 대선, 우고 차베스 당선 김새롬 2012/10/09/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