젙移寃쎌젣쨌IT궗쉶臾명솕誘몃뵒뼱援젣쨌怨쇳븰뿬꽦솚寃승룰탳쑁
전체기사 怨듭궗빆 궗쉶떒泥댁븣由쇰쭏떦 湲곌퀬諛륂넗濡좊갑 렪吏묓쉶쓽떎
편집  2021.02.25 [20:56]
怨듭궗빆
궗쉶떒泥댁븣由쇰쭏떦
湲곌퀬諛륂넗濡좊갑
렪吏묓쉶쓽떎
媛쒖씤젙蹂댁랬湲됰갑移
옄蹂댁냼媛
愿묎퀬/젣쑕 븞궡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택배업계, 설 성수기 분류작업 등에 1만여명 추가 투입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1.01.23 22:55

정부가다음달 설 연휴를 앞두고 급증하는 택배 물량에 대비,특별관리기간을 운영한다. 이 기간 택배업계는 분류 지원 등 1만여 명의 인력을 추가로 투입한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서울 중구 국토발전전시관에서 변창흠 장관 주재로 택배업계와 간담회를 열고 설 성수기 택배 종사자 보호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 국토교통부

국토부는 우선 이번 설 연휴 기간 택배 물량이 평상시보다 4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고 이달 25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를 특별관리기간으로 지정·운영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택배업계는 당초 올해 1분기까지 투입하기로 한 분류 지원인력 6000(CJ대한통운 4000, 롯데·한진 각 1000)을 특별관리기간에 최대한 조기 투입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일일 12시간, 60시간 이내 근무를 원칙으로 세우고 특별관리기간 안에 작업시스템을 긴급 개선하기로 했다.

아울러 주간 작업자의 심야배송을 막기 위해 물량을 분산하고 대체배송·배송지원 인력을 투입할 방침이다.

CJ대한통운,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로젠, 쿠팡 등 5개 사에서는 간선기사(차량), 택배기사(차량), 허브 터미널 분류인력, 서브 터미널 상하차(일명 까대기작업

최근 인기기사
  媛쒖씤젙蹂댁랬湲됰갑移옄蹂댁냼媛愿묎퀬/젣쑕 븞궡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