젙移寃쎌젣쨌IT궗쉶臾명솕誘몃뵒뼱援젣쨌怨쇳븰뿬꽦솚寃승룰탳쑁
전체기사 怨듭궗빆 궗쉶떒泥댁븣由쇰쭏떦 湲곌퀬諛륂넗濡좊갑 렪吏묓쉶쓽떎
편집  2021.02.25 [20:56]
怨듭궗빆
궗쉶떒泥댁븣由쇰쭏떦
湲곌퀬諛륂넗濡좊갑
렪吏묓쉶쓽떎
媛쒖씤젙蹂댁랬湲됰갑移
옄蹂댁냼媛
愿묎퀬/젣쑕 븞궡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최근 1주간 일 평균 405명…“결코 안전한 상황은 아니다”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1.01.23 22:48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2“16일부터 22일까지 지난 한 주간 하루 평균 환자 수는 405명으로 수도권이 약 279, 비수도권은 126명 수준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 나선 윤 총괄반장은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로 최근 환자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다만 환자 감소폭, 무증상 감염사례, 해외 변이 바이러스의 잠재적 위험성 등을 고려하면 결코 안전한 상황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윤 총괄반장은 지난 1년간 발생한 확진자의 43%33000여 명이 집단감염에 의한 것으로 조사됐고 종교시설에서 감염된 경우가 11000여 건,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 감염된 경우가 4000여 건으로 큰 비중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뿐만 아니라 체육시설·학원 등 교육시설, 일반음식점, 카페, 방문판매, 유흥시설에서도 감염된 경우가 상당수 있었다수도권의 실내체육시설, 학원 등이 운영 재개되었다고 해서 이들 시설의 위험도가 자연스럽게 낮아진 것은 아니다고 언급했다.

윤 총괄반장은 이들 시설은 사람 간 접촉이 많고 환기가 어려우며 마스크를 바르게 착용하기 어려운 특성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인기기사
  媛쒖씤젙蹂댁랬湲됰갑移옄蹂댁냼媛愿묎퀬/젣쑕 븞궡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