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IT사회문화미디어국제·과학여성환경·교육
전체기사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편집  2019.07.23 [22:01]
공지사항
사회단체알림마당
기고및토론방
편집회의실
개인정보취급방침
대자보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가요계 男 아이돌 삼국지 본격화…동방신기-비-빅뱅, 승자는?
글쓴이 : 가요계 날짜 : 2008.11.08 22:40

 

가요계 男 아이돌 삼국지 본격화…동방신기-비-빅뱅, 승자는?

 
▲ 동방신기-비-빅뱅(사진 위부터 아래로)

11월, 가요계는 남자 아이돌 가수들의 스타워즈가 본격화되고 있다.

동방신기, 비, 빅뱅 등 이름만 들어도 여성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 가요계 아이돌 가수들이 비슷한 시기에 컴백해 진검승부를 벌이게 된 것.

동방신기와 비 그리고 빅뱅. 지금껏 한번도 같은 시기에 활동한 적이 없는 이들의 격돌에 음악팬들은 물론 가요계 관계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아이돌 그룹의 양대 산맥이라 할 수 있는 동방신기와 빅뱅은 이번 활동을 통해 피할 수 없는 한판 대결을 앞두고 있다.

특히 동방신기와 빅뱅은 음반 판매에서도 강세를 보이고 있어 최다 음반 판매 기록을 둘러싼 두 그룹간 자존심 대결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음반 판매량 집계사이트인 한터차트에 따르면 동방신기는 지난 9월 말 발매한 정규 4집 ‘미로틱’이 25만 여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올 한해 음반 판매량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빅뱅은 지난 8월 발매한 미니앨범 ‘스탠드 업’이 14만 여장의 음반 판매량을 기록하며 동방신기에 이어 한터 연간차트(2007년 11월 3일~2008년 11월 1일) 2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지난 5일 발매한 ‘리멤버’가 빅뱅의 미니앨범이 아닌 정규앨범인만큼 지난 ‘스탠드 업’의 판매고를 뛰어 넘을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한 상황. 빅뱅은 새 앨범 발매 하루만에 한터 주간차트 1위(10월31일~11월6일)에 오르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이고 있다.

비의 경우에도 컴백 보름 만에 7만장을 돌파한 상태로 10만장의 고지가 머지않은 상태다.

동방신기와 비, 빅뱅의 대결에서 또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무대 위 퍼포먼스와 스타일.

4집 정규 앨범 ‘미로틱’ 타이틀곡 ‘주문-미로틱’으로 각종 가요 순위 프로그램을 석권한 동방신기는 후속곡 ‘롱 넘버’로 새로운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롱 넘버’(wrong number)는 어둡지만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세련된 유럽풍 일렉트로닉 스타일의 댄스곡. 동방신기는 최근 ‘롱 넘버’의 새 안무와 뮤직비디오 촬영에 돌입하며 후속곡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이 곡은 영웅재중이 랩 작사를 맡고 데뷔 후 처음으로 랩을 선보인 만큼 그의 새로운 모습과 동방신기 특유의 카리스마와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무대 위에서 만나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는 당분간 ‘레이니즘’과 ‘러브 스토리’ 더블 타이틀로 활동을 이어간다.

‘레이니즘’으로 비 특유의 유연함과 섹시함 등 화려한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비의 호소력 짙은 중저음의 보컬이 빛을 발하는 발라드 ‘러브 스토리’로 이색 무대를 연출한다는 게 비 측의 계획이다.

비는 기존 아이돌 가수들이 컬러풀한 캐주얼 의상으로 그룹의 재기발랄함을 강조했다면 블랙톤의 수트로 원숙미를 뽐내며 다른 가수들과의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

하지만 비도 조만간 오버랩 활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비의 소속사 제이튠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비의 정규 5집 수록곡 ‘온리 유’와 ‘프레시 우먼’을 놓고 후속곡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 ‘온리 유’는 신시사이저의 독특한 인트로에 일렉트로닉 비트가 가미된 댄스곡이고, ‘프레시 우먼’은 펑키 스타일의 경쾌한 노래다.

아직 확실히 후속곡이 정해지지는 않았지만 두 곡 모두 ‘레이니즘’과 ‘러브 스토리’ 등 기존 타이틀곡들과는 음악 스타일이 확연히 다른 만큼 비가 어떤 모습으로 신곡 활동을 이어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빅뱅은 지난 5일 유로팝 스타일의 댄스곡 ‘붉은 노을’ 뮤직비디오와 두 번째 정규 앨범 ‘리멤버’를 전격 공개하고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이문세의 곡을 샘플링한 2집 타이틀곡 ‘붉은 노을’은 빅뱅 특유의 경쾌한 전자 사운드와 멤버들의 화려한 보컬과 랩이 인상적인 노래로 ‘마지막 인사’ 같은 흥겨운 무대가 될 것이라는 게 가요계 관계자들의 일반적인 견해다.

오늘(8일) 오후 mbc ‘쇼 음악중심’을 통해 컴백 무대를 갖는 빅뱅은 가요계 패셔니스타로 통하는만큼 이번에는 또 어떤 의상들로 팬들의 눈을 즐겁게할지 빅뱅의 컴백 무대에 가요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빅뱅의 소속사 관계자는 이날 컴백 무대에 대해 “'붉은 노을’의 경우는 빅뱅과 팬이 함께 꾸미는 무대가 될 것”이라며 “노래 제목처럼 팬들이 붉은 카드 섹션으로 ‘붉은 노을’을 형상화 해 함께 음악을 즐길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전체 137912 현재페이지 4513짠ion= / 4598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2552 우수아이템 창업자 멘토지원으로 성공률 높인다 보도뉴스 2009.02.26
2551 외투기업 경영안정을 위한 대기업 구매정책설명회 개최 보도뉴스 2009.02.26
2550 경기도 간부공무원 전원 직무성과협약 체결 보도뉴스 2009.02.26
2549 탁월한 리더십으로 위기에 강한 경기도 만들기 보도뉴스 2009.02.26
2548 부산시 표준지공시지가 마이너스 0.28% 하락 보도뉴스 2009.02.26
2547 읍내정보통신학교(대구소년원)에서 무의탁생 결연식 열려 황영주 2009.02.26
2546 읍내정보통신학교(대구소년원)에서 무의탁생 결연식 열려 황영주 2009.02.26
2545 울산시 중소기업경영안정자금 300억 추가 융자키로 보도뉴스 2009.02.26
2544 강일, 반포 등 ‘시프트 699세대’ 공급 보도뉴스 2009.02.26
2543 오세훈 시장, “우수인재 양성과 교육격차 해소 지원할 것” 보도뉴스 2009.02.26
2542 방학 중 학원주변 어린이기호식품 실태조사 및 수거검사 결과 보도뉴스 2009.02.26
2541 다둥이 행복카드로 기쁨 두배 만들어요 보도뉴스 2009.02.26
2540 지역경제난 극복을 위해 울산시공무원 앞장 보도뉴스 2009.02.26
2539 제2차관, 가자(Gaza) 재건지원 국제회의, 유엔 인권이사회, 한-EU 다자정책협의회 참석 보도뉴스 2009.02.26
2538 ‘이명박 정부 출범 1주년 기념 학술회의’ 개최 보도뉴스 2009.02.26
2537 울산지역 표준지 공시지가 전년대비 -0.32% 하향 보도뉴스 2009.02.26
2536 올해 3·1절 기념식 독립기념관서 개최 보도뉴스 2009.02.26
2535 전남 지역 미래 이끌 전문인재 발굴한다 보도뉴스 2009.02.26
2534 탄소포인트제 확대로 탄소배출권거래소 유치 선점 보도뉴스 2009.02.26
2533 3월 1일부터 토지거래 허가구역 확 줄어든다 보도뉴스 2009.02.26
2532 전남도·군·경, ‘경제살리기’·‘지역방위’ 손 잡았다 보도뉴스 2009.02.26
2531 ‘전남도 민원메신저’전국 신문고대상 우수 영예 보도뉴스 2009.02.26
2530 경기2소방본부, 제6회 화재조사 사례‧연구 발표회 개최 권찬주 2009.02.26
2529 경기2소방본부, 소방서『열린 문화예술공간』활용 권찬주 2009.02.26
2528 충남교향악단『대전 특별연주회』열어 보도뉴스 2009.02.26
2527 충남도, 다문화가족 방문교육사업 본격 실시 보도뉴스 2009.02.26
2526 충남도, 형질변경토지 지목 일제정리사업 추진 보도뉴스 2009.02.26
2525 충남도, 수출 중소기업인과 간담회 개최 보도뉴스 2009.02.26
2524 충남도, 자동차정비업체에 신용보증 지원 보도뉴스 2009.02.26
2523 전국최초 소방안전타운 조성 보도뉴스 2009.02.26
 1  이전 4513  4514  4515  4516  4517  4518  4519  4520  4521  4522  4523 다음  4598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대자보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우) 120-093 서울시 영등포구 버드나루로 80 제일빌딩 별관 4층 TEL: 070-4411-5452ㅣFAX: 02-6280-5462 (web@jabo.co.kr / c.p: 010-2249-9446)
대자보ⓒ1998-2017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133 2005.11.11ㅣ 발행인 겸 편집인 : 이창은,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주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대자보' 가 생산한 저작물은 정보공유라이센스 2.0 : 영리금지 를 따릅니다.